사람들과 가장 친근하고 주인에게 충성심 높은 우리 강쥐들의 감동 찬 재회 장면들입니다.
같이 생활하다 군대에 간 오빠와 형(?)들이 휴가나 제대를 해서 집에 오는데 얼마나 반가운지 온몸으로 환영하는 모습들입니다.
저도 어디 갔다가 집에 거의 다 올때쯤이면 울집 강쥐넘 반갑게 날뛰고 소리 지르는 모습 연상하며 흐믓한 미소를 짓곤 합니다.

인간들과 달리 있는 그대로 항상 주인들에게 반가운 모습 보여주려는 이 동물들이 만약 없었다면?....하는 생각을 가끔 해봅니다.
말 그대로 愛玩動物을 넘어 진정한 伴侶動物이 아닐수 없습니다.





*  반려동물(companion animal , 伴侶動物)

사회가 고도로 발달되면서 물질이 풍요로워지는 반면, 인간은 점차 자기중심적이고, 마음은 고갈되어간다. 이에 비해 동물의 세계는 항상 천성그대로이며 순수하다. 
사람은 이런 동물과 접함으로써 상실되어가는 인간본연의 성정(性情)을 되찾으려 한다. 이것이 즉 동물을 애완하는 일이며, 그 대상이 되는 동물을 애완동물이라고 한다. 
1983년 10월 27~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인간과 애완동물의 관계(the human-pet relationship)를 주제로 하는 국제 심포지엄이 동물 행동학자로 노벨상 수상자인 
K.로렌츠의 80세 탄생일을 기념하기 위하여 오스트리아 과학아카데미가 주최한 자리에서 개 ·고양이 ·새 등의 애완동물을 종래의 가치성을 재인식하여 반려동물로 부르도록 
제안하였고 승마용 말도 여기에 포함하도록 하였다. 동물이 인간에게 주는 여러 혜택을 존중하여 애완동물은 사람의 장난감이 아니라는 뜻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동물로 개칭하였다.[출처] 반려동물 | 두산백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8 10:52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천성 그대로이며 순수하다 "
    제일 마음에 와 닿은 글 입니다.
    그러나..반갑다고 저 큰 넘이 뽀뽀 하는건 좀..ㅋㅋ

    • 에디 2013.03.29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쥐들뿐만 아니라 어떤 동물이던지 눈망울만 보면 왜 그리들 선한지......
      정모시깽이 구케의원 눈깔하곤 전혀 다릅니다.ㅎ

  2. 2013.03.28 22:10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위 사진은 정말 멋집니다..
    애들이 오빠와 형아를 맞이하려 온 몸으로 반갑게 달려오는 모습이 너무나 본능적이라
    요즘의 사람들의 이기나 배신등을 볼때 늘 생각하지만
    개보다 못한 인간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입니다.
    우리집에 있다가 딸애가 데려간 뭉치와 길동이는 잘 있는지 ... 갑자기 보고 싶습니다..ㅎㅎ

  3. 2013.03.29 09:4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랑스럽네요.. ^^
    오랫동안 집을 떠나있다가 돌아왔을때 꼬리치며 반겨주는 귀여운 녀석들이 얼마나 예쁠까요.
    마당있는 집으로 가면 개를 키우겠다고 선호와 약속했는데 언제 지켜지려나 모르겠습니다.ㅎㅎ;)

    • 에디 2013.03.29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번 키우면 그만큼 떼어놓기가 힘 듭니다.

      전에 말씀 드렸다시피 전 강쥐넘하고 주안상 마주 놓고 앉아 별 야그 다하며 이찌고뿌 합니다.ㅎ

    • 쏭이아빠 2013.03.29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
      에디 형님 사진 실력이 대단하십니다.
      저는 이젠 지구별 블러그에 사진도 못 올리겠네요...ㅠㅠ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부탁드립니다..^.^

prev | 1 | ··· | 346 | 347 | 348 | 349 | 350 | 351 | 352 | 353 | 354 | ··· | 446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