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명절 시골에 내려가서 초저녁 동생들과 고스톱 끝발나게 땡겨 올라 올 무렵...
바로 밑 동생이 분위기 식힌다고 담배 한대 태우러 나가서 조금 후 부릅니다.
인공위성 구경하라고..

아니나 다를까 시골 집 서쪽 동산 뒤로 별보다는 휠씬 밝은 등불같이 밝은 불빛이 하늘에 떠 있는데 동생 설명으로는 저게 인공위성이랍니다.
저도 대구에서 저녁에 서쪽 하늘에서 자주 본 것이었기에 늘 너무 밝다고 생각하면서 저게 뭘까 궁금했는데
별이 저렇게 빛날리는 없을테니 그렇구나 하고 생각하고,

그 뒤 대구 올라와서 다른 사람한테 그 지식을 몇 곳 써 먹었는데..
아뿔사..
알고보니 그게 인공위성이 아니고 진짜 별이었답니다.
바로 금성(金星).
영어로는 미(美)의 여신인 비너스라고 하구요.
밤하늘에서는 달[月] 다음으로 밝은 별이랍니다.
금성이 새벽에 나타나면 샛별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익히 어릴때 많이 불러 본 이름입니다.

인공위성이 아니고 금성이라는 사실을 확실히 알게 된 계기는 몇 일 전 달과 화성 금성이 나란히 일직선 상에 놓이는 진기한 현상이 뉴스로 보도되고 나서인데 그 뒤 확인하여 보니 인공위성은 밤에 육안으로는 거의 관찰이 불가능 하다고 합니다. 인공위성 자체가 그렇게 발광을 하는 것도 아니구요. 그리고 인공위성은 대개 지구궤도를 돌고 있기 때문에 한자리에 가만히 반짝거린다는 건 별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제 글을 확인하려면 요즘 저녁 7시 무렵 서쪽 하늘을 보면 유달리 반짝이는 별이 하나 보일 것입니다.
흡사 높다란 철탑위에 반짝이는 경고등처럼 아주 빛나 보이는 것이 있는데 이게 바로 금성입니다.



※ 아래 사진은 2월 2일 촬영한 것입니다.
카친, 페친이자 사진을 아주 잘 찍으시는 달성군청 군무 오종식님의 작품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2.05 09:3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금성이 제일 밝은 별이죠. ^^*
    밤하늘의 별을 서울하늘에선 보기가 어렵고 지방에나 내려가야 잘 보입니다.
    그런데 제가 예전에 밤하늘에서 본 움직이는 별이 인공위성이 아니었나 싶기도 합니다.
    한방향으로 아주 천천히 쭈욱 날아가던데요...ㅡ,.ㅡ;;
    금속체이다보니 밤이라도 태양의 반사광때문에 보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ㅎ
    낮이고 밤이고 고개들어 하늘을 쳐다본적이 별로 없는듯합니다... 요즘같이 미세먼지 가득한 우울한 잿빛하늘에선 더욱 그러하죠..
    저도 모처럼 편한 휴일 아침을 보내고 있습니다. 두가님께서는 지금 어느산에 오르실 시간이라 예상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2.06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금성은 정말 밝은 별이라 아마도 서울 도심의 불빛에서도 서쪽하늘에 보일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저녁에 한번 확인하여 주시길요..서울에서도 보이는지..ㅎ
      인공위성 중에서 대기권에 올라 사람이 거주하는 국제우주정거장 같은 것은 낮에 육안으로도 관찰이 가능 하다고 합니다.
      이전에 하마님께서 본 것은 말씀대로 인공위성이 맞는것 같습니다.
      저도 오래전 불빛없는 산 중에서 밤 하늘의 별을 보다가 움직이는 별을 본 기억이 있습니다.
      아마도 인공위성이었던 것 같네요.
      정말 요새는 미세먼지가 많습니다.
      어릴때 고향 동산에 누워 쳐다 본 밤 하늘이 너무 그립습니다..^^

  2. 2017.02.05 21:11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날 저도 확실히 보았습니다.
    낮에 뉴스에서 달과 화성 금성이 일직선으로 어쩌구~~ ....
    그 뉴스를 듣고 밤이 되여서 집사람과 함께 집 밖으로 나와서 확실히 보았습니다.
    저는 처음에는 지식이 부족하다보니 처음에는 볼 줄을 몰랐지요.
    중간에 화성도 처음에는 못보고 달 아래쪽으로 환한 샛별이 보이는데 샛별치고는 너무 환하고요.
    그래서 휴대폰으로 뉴스를 보니 사진과 함께 설명이 있더라구요...
    그리고 자세히 보니 중간에 화성도 보이고 환하게 보이는 것이 금성이라기에
    열심히 잘 관찰을 하였습니다.
    제가 언제 화성과 금성을 눈으로 볼날이 또 있으려나 하는 생각도 하구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2.06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녁 무렵 바깥에서 서쪽 하늘 가까이 너무나 밝게 빛나는 별.. 금성..
      저도 새로운 지식을 하나 더 재워 놓은 기분으로 그 뒤 금성을 유달리 한번 더보기도 하고 그 금성 위에 떠 있는 별이 화성이라는 것도 확실히 머리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세상에는 우기는 사람이 이기는 경우가 간간 있는데 이번 시골에서 서울 동생은 별이라하고 작은 동생은 인공위성이라 하는데 작은 동생이 목소리가 조금 크게 우기는 바람에 인공위성이 되었더랬습니다.ㅎ^^

  3. 2017.02.06 06:02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적 테레비도 없던 시절 저녁 먹구 나믄 할 일도 없어 뒷산에 올라가게 되믄
    아저씨들이 손가락을 가리키며 "저게 샛별이란다" "저게 북두칠성이란다"라고 알려줬던 기억이 납니다.
    나중 저는 그걸 또 울 애들헌테 똑같이 가리키고.....
    그나저나 옛날부터 쭈~욱 외워 왔던 태양계 <수-금-지-화-목-토-천-해-명>에서 이젠 명왕성이 빠졌으니....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2.06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말씀대로 제 시골 고향에는 자그마한 동산이 있었는데 여름 밤 하늘..
      그곳에 누워 하늘을 쳐다보면 별들이 그야말로 쏫아져 내리는데...
      별이 쏫아져 내린다는 표현이 너무나 맞는..
      그런 추억이 정말 생생합니다.
      이제 세월 아득히 흘러 그 추억은 어제 같은데 요즘은 온통 대기먼지와 오염으로 그런 쏫아져 내리는 별을 볼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태양계... 안드로메다... 우주....
      이 우주에는 해운대 앞바다의 모래보다 일곱배나 많은 또 다른 우주가 존재한다는데... 아득합니다..^^

  4. 2017.02.06 10:16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사진..정말 페친 이신분 너무 부러울 정도로 잘 찍으셨네요.
    뭐..별에 대해서 아는게 없어서 댓글을 드리기가...영 ~~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2.06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엡.. 쏭빠님.
      사진을 아주 잘 찍으시는 분입니다.
      사진은 두가지가 좋아야 할 것 같습니다.
      카메라와 앵글을 맞출 줄 아는 눈...ㅎ

prev | 1 | ··· | 81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 | 186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