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심(佛心) 깊으신 하마님댁 제수씨와 하마님께서 대구 갓바위 탐방을 주제로 하여 대구여행을 오셨는데 하루동안 같이 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수씨는 언제봐도 소녀 같아서 큰 아이가 입대를 하였다는 말에 언듯 실감이 나지 않았습니다. 상큼라고 밝은 외모와 늘씬한 키로 인하여 하마님이 살찍 딸린다는 생각을 속으로 하여 봤습니다..ㅋㅋ


큰 애도 아빠의 기상을 닮아 공수부대로 입대했다는 말에 속으로 참 대견스럽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두 분과 같이 하루를 지내면서 느낀 생각은 참 '멋진 부부'구나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찰떡궁합으로 의견도 잘 맞고 알콩달콩 눈 이야기도 많이 나누며 술잔도 자주 나누면서 지내는 모습을 보니 부럽다는 생각도 많이 들구요.

늘 지금처럼 사랑하면서 행복한 모습 그대로 영원하기를 바랍니다.


대구여행은 사실 그리 추천을 할만한 곳이 많지는 않은데 제수씨와 하마님깨서 일찍부터 가고 싶어 하신 갓바위를 먼저 방문하고 뒤이어 반대쪽에 있는 비슬산을 올랐습니다.

그리고 내려와서는 대구의 명물 안지랑곱창골목에서 뒷풀이를 하였구요.


그리 길지 않는 시간이었지만 그래도 친동기같은 두 분과 하루 보낸 것이 참 행복했습니다.

이제 대구길 트였으니 거리낌없이 자주 내려 오셔서 같이 술도 한 잔 나누고 세상 이야기 속에서 의도 쌓아가길 바래 봅니다.

제수씨와 하마님,

또 보입시데이~~^^





갓바위는 기도처로 유명한 곳이라 늘 사람들로 붐비는 곳입니다.

올라가는데는 대략, 1시간 정도가 소요 됩니다.



올라가는 길목 중간에 있는 관음사.



특이한 형태의 인상을 가진 불상입니다.



관음사를 지나면 곧 관암사란 사찰이 이어 집니다.




두 분 등장입니다.

날씨가 약간 더워서 땀이 살짝 배입니다.



그리고 곧장 돌계단이 이어지는데 1,365개의 계단길입니다.



호칭을 경상도식으로 제수씨라고 불렀습니다.

다음에 만나믄 아주버님이라고 불러 달라고 해야 겠습니다.ㅎㅎ



하마님은 참 인상이 좋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제 하마님 나이도... 헐~~

저와 인연이 된지도 그럭저럭 10년 세월입니다.



참 잘 어울리는 두 분 ^^

전생과 이승에서 죄라고는 전혀 지어보지 않은 얼굴들입니다.



1,365계단 중 ...

1,000계단 돌파..



그리고 드뎌.. 갓바위 도착.



한가자 소원은 꼭 들어 준다는 갓바위.

두 분은 어떤 바램을 전하였을까 궁금합니다.



갓바위는에는 아침 시간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올라와서 참배 중입니다.



인증샷도 찰~칵..!



왼손에 약함을 들고 있어 약사여래불로 불리는 갓바위 부처님.

오늘 서울에서 오신 두 분,

소원 성취와 함께 가족 건강도 지켜 주시길 바랍니다.






갓바위 다음 코스로 비슬산 대견사 탐방

대견사는 약 1,000m 고지의 능선자락에 있는 절인데 반딧불이라는 전기차를 이용하여 발품 팔지 않고 올라 갈 수 있습니다.

위낙에 고바이길이 많이 전기차가 조금 안쓰러워 보입니다.






대견사 도착



일단 시원한 천천수로 목을 추이고..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신 사리탑 앞의 대견보궁

아직 단청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무들이 제대로 영글어 진다음 단쳥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직별보궁 뒤로 새로 조성된 부처님 진신사리탑



상단부 조각이 아주 디테일 합니다.



두 분 기념촬영



대견사에서 그리 멀지 않은 대견봉 오르는 길목에서 바라 본 대견사

멀리 보이는 축구공은 조화봉에 있는 강우레이더 관측소

전국에 4곳 있습니다.



1,035m의 대견봉 기념샷



팔공산 갓바위와 비슬산 대견사 탐방 마치고 들린곳은 지하철 안지랑역 인근에 있는 곱창골목

긴 골목이 모두 곱창집입니다.

곱창의 품질은 믿을만하구요..ㅎ






이게 막창이라는 겁니다.

미자바리라고 하면 더 알기 쉬울지 모르겠습니다.

기다란 막창을 10cm정도로 잘라서 판에 얹어 주는데 일단 제수씨한테 먹을수 있겠느냐는 의견을 구하니 그럴것 같다는 대답에 ..

익기를 기다립니다.




이게 소주 안주로는 아주 그만입니다.

제수씨 아주 맛나게 잘 드셔 주어서 보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밤 새워 실컷 마시고 먹고 취하고 싶었으나 해외근무하다가 전날 귀국한 아들과 모처럼 저녁 한그릇 하기로 한 터라 소주 서너병쯤만 마시고 일어 났습니다. 뒷날까지 두 분과 같이 하고픈 속마음은 있었으나 그것 또한 어찌보면 두 분의 여행에서 시간 뺏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다음날은 두 분 만이 즐기는 즐거운 대구여행을 바라면서 이만 헤어졌습니다.


실컷 밤새워 술밤을 새지 못한 것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시간은 얼마든지 많응께유..

부칸이 당장 낼 쳐 내려 오는것도 아니구...

지구가 왼편으로 돌다가 오른편으로 도는것도 아닐것이구..

또 보입시데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12 22:43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부부와 함께 동행하시고 이것저것 설명하시며 언제 이리 작품사진을 찍으셨는지.. 역시 최곱니다.^^*
    그나저나 지극히 평범한 하마부부를 너무 띄워주셨씀다. 마이 쑥스럽습니데이..ㅎㅎ
    덕분에 멋진 대구 팔공산 갓바위 부처님과 비슬산 대견사 그리고 안지랑 막창까지
    잊지못할 대구여행을 만들어 주셔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저역시 많은 아쉬움이 남았으나
    최고의 술자리 컨디션으로 다음을 기약하는 바람에 남은 여정이 아주 멋지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집에 돌아와 여행 뒷풀이겸 동네 호프집에서 한잔 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내용은 말안해도 아실것같아서 패쑤~~^^*
    다시한번 두가님과 형수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분 대구까지 오셔서 즐거운 일박이일을 보내셨다니 저 또한 너무나 기분 좋습니다.
      제수씨도 만나뵈어 너무 좋았구요.
      두 분이 이제 자주 여행도 많이 다니시는 계기가 되셨으면 합니다.
      대구도 가끔 내려오시구요.
      저도 많이 행복했습니다..^^

  2. 2017.06.13 05:40 신고 선호맘(하마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이렇게 멋지게.😆그리고 하마부부를 칭찬하여 주시니 쑥스럽습니다.팔공산갓바위부처님 뵙고오니 제 마음이 단단해지는것 같아요.친 동기간 처럼 잘챙겨주시고,날씨만큼 따뜻하신 마음도 제 가슴속에 담아왔습니다.😍아프신 다리로 나와주신 형님께도 너무감사드리구요😊하마님과는 기차타고 처음 여행 스타트가 대구가 되었 습니다.대구 찍었으니깐요~다음엔 어디를 꼭 찍으러갈까?고민중 이네요^^ 여행은 사람을 성숙시킨다고 합니다. 대구여행을 다녀오면서 저도 자신을 좀더깊이 있게 바라볼수 있었던 시간들이였던것 같습니다.두가님.형님 두분께 감사드려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6.13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호 맘 님 !
      반갑습니다 ~~~
      지구별 뻥쟁이 오랜만에 안부인사 나눔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수씨는 글도 참 잘 쓰시는 것 같습니다.^^
      일상의 챗바퀴에서 간혹 벗어나는 여행은 여러가지로 많은 것들을 얻게 하여 주는것 같습니다.
      이제 또 어디로 갈까 고민을 하시는 시간들도 여행의 일부이니 마음껏 즐겨 주시길요.
      대구에 내려 오셔서 즐거운 마음을 가지시고 되올라 가셨다니 저도 너무 고맙고 행복합니다.
      제수씨 늘 화이팅입니다..^^

  3. 2017.06.13 07:21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두가님 뭐...드시고 싶은신 건 없으신지요 ?
    왜 냐고요 ?
    울 하마님 부부 두 분께 마치 친 형님처럼 가이드도 해 주시고, 더불어 건강한 여행과 배부른 여행을 선물을 해 주셔서..
    지구별 자칭 총무인 제가(요즘 너무 부실..ㅎㅎ) 한 턱 쏘겠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흠... 꼭 한잔 얻어 마시겠습니다.ㅎ
      지구별 총무님의 술잔을 마다하면 아마도 삼년은 술 굶어야 할 것 같아서요..^^
      고맙습니다..^^

  4. 2017.06.13 12:1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곳에 사진들도......
    그러고 보니 태생이 잘못 타고 나온 것을 사진에 핑계를 대고 있는 꼴이되였습니다.
    그런대다가 이제는 나이까지 먹고 보니 더욱 쭈구렁 박아지가 된 탓에
    별것도 아닌일에 관심을 쏫고 있답니다.
    이해하이소!!..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아우님의 실력이라면
    저희같은 쭈그렁탱이 부부사진도 조금은 보기 좋게 만들어 줄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갖어 보기도 하는데 가능할까요?!...잉
    그리고 아우님 또 혹시나 해서 먹는 이야기도 꺼냅니다.
    제가 다음에 대구에 가서 함께 식사할 기회가 생겨도 저 막창골목을 사양합니데이.....
    그렇다고 뭐 특별히 별난 음식을 찾는 것은 아니고요..
    일단 보양식이라는 말이 들어가는 음식은 제껴 놓는 스타일입니데이..ㅠ ㅠ
    그냥 대중적인 음식을 잘 먹습니다..
    그러고 보니 아주 오래전에 친구때문에 한동안 매일 먹던 청계천 6가에 따로국밥~~~~
    언젠가 대구 갔다가 그이야기를 하니 조카딸에가 데리고 갔던
    대구에 원조 따로국밥집 기억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약에 형님내외께서 오신다면 원조따로국밥집을 비롯하여 형수님과 형님의 입에 맛는 곳으로 잘 안내 드리겠습니다.
      곧 그런 기회 있기를 바래 봅니다.
      형님의 사진은 알랭들롱 비슷하게 해 드리구요. 형수님은 소피아로렌보다 더 낫게 보여 드리겠습니다.
      멋진 만남의 시간이 어서 오길 기다려 봅니다..^^

  5. 2017.06.13 15:4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마님댁 내외분과 같이 대구에서 시간을 갖으셨다니 제가 간 것처럼 기쁩니다.
    산에도 같이 올라 가시고 절도 찿고 뒷풀이 곱창파~뤼도 갖으시고.....
    그나저나 하마님 장남도 아빠 따라 공수부대에 자원입대 했다니 진짜 멋진 가족, 부자간이 아닌가 싶습니다.
    父子가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봉사를 하고 있는 가족이 올매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믄서
    다시 한번 하마님댁 가정과 가족분들을 생각하니 훈훈한 미소가 띄어집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하마님 내외분 가이도 하시느라 수고하신 울 두가님 내외분께도 박수로 짝! 짝! 짝!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내외는 참 다정하고 이쁜 부부로 보여 집니다.
      두 분이 연인처럼 친구처럼 어울려 지내는 것도 보기 좋구요.
      귀한 시간 대구 내려 오셔서 그래도 즐겁게 계시다 올라 가셨다니 저도 너무 고맙고 즐거웠습니다.
      칭찬해 주시는 에디형님께도 고맙습니다..^^

  6. 2017.06.14 12:43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정말 멋진 시간이 되셨겠습니다.
    두가형님, 하마아우님 만남속에 행복한 시간을 축하드립니다.
    저는 김포에서 1박하면서 김포를 걷고 강화를 걷고 술도가에서 ~~~
    이제 너무나 더움 여름의 계절로 들어왔군요.
    등산 여행하실때 얼음물도 좀 많이 챙기시고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6.15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라님의 걷기는 정말 대단합니다.
      우리나라 걷기길이 엄청나게 조성이 많이 되어 있는데 모조리 섭렵하실 계획이신가 보네요.
      요즘 날씨가 더워 산행시에는 물을 조금 더 가져가고 있습니다.
      근데 얼음물 가져가면 조금 헤퍼게 마셔버리는 바람에 오히려 밍밍한 물이 낫다는 생각도 하여 봅니다..ㅎ^^

    • euroasia 2017.06.16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다녔던길이라도 즐겁게 걸어봅니다.
      꾸준히 걸으니 이제 주말이면 반드시 가는걸로 습관이 되어버렸습니다.
      얼음 일주일정도 얼리면 오후 늦게까지 얼음물이라 냉커피도 마시고, 찬물도 마시고 무조건 얼음물은 6개 정도씩 가지고 다닙니다.

prev | 1 | ···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 | 186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