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은 꼼짝을 못 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온 몸이 쑤시고 두통까지 겹쳐서 외출을 할 엄두가 안나서..푹 쉬었습니다.


평소 강단(剛斷) 있다고 자부를 했는데..

월 말이라 새벽에 출근을 해서 저녁까지, 수금 및 결재 처리로 너무 무리를 했나 봅니다.

(오늘은 모처럼 ..엄살을 떨어 봅니다..ㅎㅎ)

..

..


막둥이 딸녀석하고 내기를 자주 합니다.

가위 바위 보를 해서...주로 설거지 하기 또는 피자,짜장면 값 내기..ㅎㅎ


3 년 전인가 ?.. 

짜장면 내기를 해서 진 저는..배달을 시키면 불어터진 짜장면이 먹기 싫어서..

막둥이 딸 녀석을 억지로 데리고 차이나타운에 다녀 온 적이 있습니다..ㅎ


일요일 늦잠을 자다가 배가 고파서 일어나니 비가 내립니다...참 반가운 비 ^^

토요일 종일 소파랑 씨름을 해서 그런가.. 두통끼가 남아 있지만 외출을 합니다.



인천역에 내리니 비도 추적추적 내리고,

오랜만에 온 인천역 광장 풍경도 한결 여유롭게 보입니다.



그 누구라도 쉽게 알아차릴 수 있는 온통 붉은 색의 중국풍 거리가 제 우산 밑 시야로 펼쳐 집니다.

초입에서 경사진 길을 약 3백여 미터를 오르면 길이 양쪽으로 나뉘고,

주변 상가는 제가 마치 어느 중국의 소 도시에 온 듯 한 착각이 듭니다..ㅎ

샤드 배치로 인해서 그런가, 그 많던 단체 관광객 유커들 모습이 안 보입니다.



차이나 타운.... 


지금은 화려하게 단장을 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주고 있지만,

이 곳의 과거를 뒤집어 보면, 그 누구보다도 눈물겨운 세월을 보내면서..

화교 사회의 명맥을 이어 온 화교분들의 땀과 노력으로 이룬 지금의 차이나 타운은 아닐까..하는 생각에 잠겨 봅니다.




인천역에서 내리면, 바로 코 앞에 차이나 타운이 있습니다. 


내리던 비가 이슬비 처럼 내려서 우산을 잠시 접고 오릅니다.

 

 

 

 

 

 

 

 

식사를 하기 전에 우선 맥아더 장군께 인사를 드리러 갑니다 ^^

 

 

 

 

 

 

 

 

 

충성 ~~

3년 만에 인사를..

 

 

 

 

 

저 멀리 월미산이 보 입니다.

슬 슬 배도 고프고..내려갑니다.

 

 

 

 

 

 

평소 아무리 맛있는 식당도 줄을 서서 먹는 걸 싫어했지만..

오늘은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림의 미학(?)을 즐겨 봅니다.

간짜장의 맛에 길들여진 입 맛 때문이지... 제가 줄을 선 이유를 모르겠습니다..ㅎㅎ

 

 

 

 

 

 

 

 

목이 말라서 천연 사탕수수 원액을 마셔 봅니다...풋내가 나지만 마실만 합니다.

 

 

 

저는 어느 가면을 쓰고 사는지 궁금합니다..

죄다 한문이라서..모르겠네요...^^

 

 

 

인천역에서 소래포구로 가는 전철이 있습니다.

 

 

 

소래포구 입구

 

다...아시죠 ? 

오래 전...김장철이면 어머님들이 새우젓을 사러 가시던 곳... 


작은 도선장이었던 소래포구 지역은 1930년대 염전이 생기면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1937년 일제가 수탈을 목적으로 수원과 인천 사이에 협궤철도(狹軌鐵道, 수인선)를 부설할 때,

천일염을 수탈하기 위해 만든 소래역...

슬픈 역사가 녹아있는 소래포구입니다.

 

요 근래 화재 소식은 뉴스로 보고 알았지만..

화재로 인한 처리나 영업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더군요.

인천시의 불법 영업이란 이유와 상인들의 호소는 아직도 먼 길을 가야 할 듯...

 

 

 

 

 

 

 

좌측 비닐 천막을 친 배에서 꽹가리와 북소리가 들립니다.

풍어제를 지내는지...?

 

 

 

 

제가 좋아하는 갑 오징어를 몇 마리 챙겼습니다..ㅎㅎ

 

 

 

 

 

 

전철 역에서 집으로 길..

비가 제법 세차게 내리기 시작합니다...아침에 두통은 말끔하게 사라졌네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적당히 내려 주었으면 하는 마음을 안고... 주말 보고를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7.03 12:40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디션도 안좋으신데 운신하셨습니다.^^;; 월말이면 오시는 몸살이신가 보네요...ㅠㅠ
    차이나 타운과 소래포구는 저도 자주 갔던곳이라 거리풍경이 눈에 선합니다.
    저는 유명하다는 그집에서 먹어보지 않고 늘 다른곳으로 가서 먹었던것같습니다. 물론 맛있더군요.
    공갈빵도 아이들이 좋아해서 자주 샀었구요.ㅎㅎ
    소래는 안가본지 꽤 되었습니다. 화재의 복구가 제대로 되지 않았나 봅니다.
    소라사서 살짝데쳐 초장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겠네요. 밤새 퍼붓던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입니다.
    아무 피해없이 가뭄 해갈만 되었으면 좋으련만 비피해가 곳곳에 있었나 봅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건강관리 하시구요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03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른 몸매의 보유자지만.. 늘 강단있다고 자부를 했는데 ..^^
      약을 언제 먹었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아스피린 두 알을 먹고나기 좀 괜찮아지더군요..ㅎ
      일요일에 계속 집에만 있으면 두통이 더 심해질 것 같아서 다녀 온 차이나타운. 소래포구입니다.
      소래포구에는 시의 영업 불허 입장에 대하여 그 동안 세금을 내고 영업을 해왔는데..
      영업 재개를 허락을 해달라는 호소문을 보고 양쪽 모두 잘 협의를 했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도 좋아하는 갑 오징어를 사와서 큰 아이가 오면은 해주려고 냉동실에 저축을 해 놨습니다..ㅎㅎ
      하마님 말씀처럼 올 해도 장마 피해가 없었으면 합니다.
      하마님도 산악인 사고없이 장마철에 안 바쁘셨음...^^

  2. 2017.07.03 20:58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가 꼭 가 보고 싶은 차이나타운과 소래포구..
    역시 쏭빠님의 자세한 사진과 설명으로 더욱 더 안달을 내어 봅니다.
    먹거리 가득한 사진속 장면들과 이곳저곳의 풍경들이 더 없이 정겨움으로 다가 옵니다.
    차이나타운과 소래포구에서 만나는 제가 좋아하는 사소한 먹거리들..ㅎ
    소래포구는 얼마전에 큰 화재가 나서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 봤는데 상인들께서 다시 잘 재기하셨으면 합니다.
    비가 많이 내렸다고 하는데 쏭빠님 회사쪽은 별 피해가 없으셨는지요?
    축축한 장마철, 그리고 7월.
    월말의 힘든 일정으로 몸살까지 나셨지만 하루만에 거뜬히 회복을 하셨다니 역시..~
    암튼 악으로 깡으로 우쨋등간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04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이나타운은 저하고 하마님께서 올린 적이 있어서 망설였지만,
      같은 장소지만 새롭게 지구별에 오시는 분들도 계시다는 생각에 올렸습니다.
      소래포구의 영업재개는 저도 원만하게 잘 해결이 되였음 합니다.
      제 공장도 뒷쪽이 산 이라서 늘 불안은 하지만, 급 경사가 진 곳이 아니라서 다행입니다..ㅎ
      기를 담아 주신 "악으로 깡으로".. 잘 버팅기겠습니다요 ~~^^

  3. 2017.07.05 05:55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차이나타운, 소래포구 댕겨 오셨네유~
    차이나타운은 저도 가끔씩 연안부두 어시장 가는 길에 들르곤 하는데 처음보단 많이 달라졌지요.
    이젠 오리지날보다는 한국과 중공을 섞어 놓은 국적불명으 음식들이 많아졌고....
    암튼 좀 첨보단 퇴색 된 느낌입니다.
    소래포구는 아주 옛날부터 삐끼들 호객이나 물건 바가지는 물론 상인들의 불친절로 별로 안 좋아
    연안부두의 어시장만 댕기는데 아마 울 나라 수산물 시장중에선 젤 합리적인 가격과 규모를 갖고 있는것 같습니다.
    자유공원의 맥아더 장군 동상은 제가 군대 첫 휴가를 나와 누구랑 같이 그 동상앞에서 사진도 찍었었는데........
    구경 잘했심다! 쏭하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05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이나타운...너무 자주 올렸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이 번에는 양념으로 소래포구를 올렸습니다..ㅎ
      소래포구의 상인 분들은 아직도 모르시는 듯 합니다.. 저도 직접 당했지만, 자리에 앉힐 때에는 엄청 친절한데..앉고나면 끝....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그래서 좀 귀찮아도 큰 아이가 좋아하는 꽃게는 저도 연안부두 시장으로 갑니다.
      긍데... 동상 옆에서 사진을 찍으신 분은 누구시래요 ?
      혹시 첫사랑... 맞찌요...아 ~~ 맞구나..ㅎㅎ
      그 추억 오래 오래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

  4. 2017.07.05 09:5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천역 오래간만에 들어 보는 소리입니다..
    인천하면 동인천역을 떠올리는데 차이나타운을 가시려니 인천역이 나오고 말입니다.
    저도 주말에 서울에 결혼식이 있어서 올라갔다가 어제 저녁에 내려 왔습니다.
    월요일날 강화나 인천 연안부두 어시장을 가려다
    다른곳을 둘러 보는바람에 다음으로 미루었습니다...
    서울에 올라가면 인천 자유공원 올라 가보는 것이 그리 힘든것도 아니면서
    늘 미루고 있으니 정말 부끄럽습니다.
    언제 한번 쏭빠님처럼 전철로 가서 인천 구경을 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저 같이 촌놈에게는 인천은 처음보는 바다구경이였으니 말입니다.
    인천에 유명한 닭강정도 한번 사서 먹어 보구요..
    오늘 쏭빠님이 보여주시는 먹거리는 모두 입맛 땡기는 것들입니다.
    참소라 사진을 보면서 혼자 입맛 다시며 언제 사다 먹자해야지 하는 생각입니다....
    장마도 오고 끈적끈적한 날씨가 한참을 이어질 것 같은데
    건강 단디 챙기시길......^^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05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착각을 했습니다.
      부천에서 동인천 급행을 타니, 동인천에서 더 이상 운행을 안 하더군요..^^
      동인천에서 내려서 다시 인천행 전철을 갈아탔습니다.
      인천역에서 내리니....바로 코 앞에 차이나타운이 떡~ 하니 서있더군요.
      저 처럼 식탐이 없으신 창파 형님께서 참소라를 좋아 하신다니..ㅎㅎ
      전 개인적으로 소래포구는 구경만..
      여안부두 어시장은 꽃게 구입으로..갑니다 ^^

prev | 1 | ···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 | 187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