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뉴스를 보다가 많은 가정주부들이 도박에 빠져서 이혼을 하고,

가정이 파탄이 나서 눈물을 흘리며 후회를 하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아~ 요즘도 도박을 하는 사람들이 많군요....제가 세상물정을 너무 모르고 사는가 봅니다..^^

 

제 친구 중에 한 녀석도 오랜 세월 도박에 빠져서..

친구의 가족은 고통스럽고 피폐한 삶을 살았습니다.

 

 

 

 

 

 

이제는 안 합니다... 도박을 할 여력이 없기 때문이지요.


오랜 세월을 노름과 도박에 빠져서 살았던 그 친구에게 제 친구들은 달래도 보고, 충고도 했지만..

이미 그 친구가 정신을 차렸을 때에는 부모님께 물려 받았던 어마어마한 재산을...모두 다 탕진 한 뒤였습니다.

 

어마아마란,

방배동에 빌딩을 짓고나서 그 외 서울 시내 곳곳에 건물을 소유를 했을 정도였습니다.


30~40 대 시절 그 친구의 행동은 한 마디로 안하무인이였습니다.

밀링이나 선반 소규모 사업을 한 친구들은, 그 친구에게 어음할인 부탁으로 자존심을 죽이고 지냈습니다.


소 자본으로 사업을 하던 제 친구들의 그런 행동을 저는 충분히 이해는 했습니다.

어느 날인가.. 본인이 한잔 쏜다고 해서 왕십리 지하 횟집에서 거나하게 마셨습니다.

 

그 당시에는 실내에서 흡연이 용납이 되던 시절이였습니다.

뒷좌석에는 연세가 지긋하신 분들이 계셔서 골초인 그 친구에게 흡연을 자제를 하라고 했더니..

"건방진 새끼...." 라고 하더군요... 건방진 자식도 아니고...

뭐..젊은 시절이기도 했지만, 저는 바로 답을 주었습니다... 주먹으로..ㅎㅎ


 

그 주먹 다툼 사건(?) 후..

약... 10여 년을 그 친구를 안보고 지냈지만, 어쩌다가 저를 봐도 슬슬 피하고..ㅎ

그 동안 다른 친구들에게서 그 친구의 안부는 전해 듣고는 있었습니다.

 

들리는 소식이란..

경마장 출입에 007 가방에 돈을 가득 채워서 카드를 한다는 소식 뿐이였지만..

뭐...지금은... 잘 지내고 있습니다... 만나면 뒷 통수도 어루만져 주면서..^^


 

저는 개인적으로 화투놀이를 즐기지는 않지만, 100 % 나쁘다고는 생각은 안 합니다.

단,  큰 액수가 아니라면, 재미라는 테두리 안에서는 용인될 수 있다고 봅니다.

모처럼 좋은 날 친인척이 모여서 즐길 수 있는 놀이 중에 하나는 아닐까요 ?

 


노름을 끊지 못하고 가정을 파괴 시키면서 계속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제가 심리학자는 아니지만, 나름 유추 (類推)  해 봅니다. 

남의 재산을 손 쉽게 탐하려는 욕망 때문은 아닐까..하는 생각입니다.

 

도박 중독자의 고백 중에서..

9 번을 잃어도, 딱 한번의 승리(?)로 얻은 쾌감 때문에

망 하는 지름길 인 줄 알면서도 노름을 끊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

 

단순하게 즐기는 노름외에 내기까지도 좋아하지 않다보니.. 단점도 따르더군요.

술 내기로 하는 내기도 싫어하니, 당구나 카드도 못 합니다.

그러다 보니 관계 유지에 문제가 생겨서,

이를 방지하고자 당구장에 가면 깸돌이 역활에는 충실합니다..^^


제 거래처 중에서 과천 경마장이 있습니다.

도핑 검사센터에 납품을 하여,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방문을 합니다.

상담이 끝나고 나오면 도핑 검사 담당자는 저에게 꼭 한 마디 합니다.


" 바로 가세요... 경마는 구경도 하지 마시구요~~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7.08 06:53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에는 도박 (?)에 빠진 노름꾼이 한분 계시는데 바로 시골 모친입니다.ㅎ
    날마다 마을회관에 가셔서 화투를 치는데 할매들 판돈이 대략 1000원.
    십원짜리 놀음인데 웃기는 건 그날 백원정도 딴 할매는 기분으로 점심을 돌린다고 합니다.
    대략 백원정도 잃고 들어 오시믄 입맛이 없다고 하시구요.ㅎㅎ
    암튼 저도 화투라고는 일년에 딱 두번 명절에 시골에서 동생들과 고스톱으로 밤을 지새는 경우가 전부입니다.
    멀쩡한 사람이 잠시 세월속에 알게 모르게 폭삭 망하는게 도박과 주식인데 이 중 도박은 중독성이 강하여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가 힘든것 같습니다.
    건강한 취미를 가져서 인생을 활기차게 보내는것이 가장 행복한 삶이 아닐까 하구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10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노모님 께서 진정한 노름꾼가 이십니다...^^
      백원을 따시고 점심을 사신다니 노모님의 내기 철학은 본 받을 만 합니다..ㅎ
      예 전에는 친구들과 야외에 나가면 가끔 화투내기로 술 값 내기를 했는데...요즘은 재미로 화투를 치시는 분들을 뵙기가 힘이 듭니다.
      도박은 애초에 눈길 조차 안 주는게 장땡이라는 주장하는 일 인 입니다..ㅎㅎ

  2. 2017.07.08 13:57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박.....
    일종에 내기인데..
    그런데 그게 좀 그렇습니다...ㅎ
    저도 어렸을때 매우 좋아 했습니다.
    그시절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서 벌어지는 것.
    주사위를 종지에 넣고 흔들어서 하는 내기.
    오곱 오곱~ 맞히면 건돈에 5배를 준다고 하면서 하는 흔한 노름...ㅎ
    엿장수 심지뽑기..
    또 일명 뺑뺑이 꼬챙이로 서울 부산을 찍는거 그런데 자주 찍는 곳은 꽝!~~~
    또는 커다란 판에 담배도 있고 쵸코렛도 있고 캬라멜도 있고
    바늘이 멈추면 곳을 마추면 해당 상품을 주는것 등등.
    그래도 여기까지는 내기이고 제일 심한 것이 야바위...
    그리고 으슥한 방구석에서 하는 진짜 노름....
    다음날 옷에서 나는 담배쩔은내....
    그 외에도 다방면으로 내기는 꽤 좋아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세월에 약간 철이 들고부터는 그 속성을 조금은 안다고 할까요.
    때문에 이제는 몇달에 한번씩 만나 친구들과의 작은 손작난(?!)외에는 절대 안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10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뺑뺑이를 돌려서...^^
      기억이 생생합니다..뻔대기 장사 아저씨가 손으로 원판을 돌려서 꽝이 나와도 듬뿍 담아 주던 모습이..ㅎ
      올 가을에는 창파 형님을 모시고 화투 한번 쳐서 지구별 식구들과 작당을 해서 짜고 고스톱으로 용돈 좀 따 볼까...생각 중 입니다..ㅎㅎ

  3. 2017.07.08 14:4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서부터 노름과는 전혀 무관한 부모님께 자란 덕분인지 저희집도 노름 청정구역이라 할수있습니다.
    다만 포커는 어찌어찌하여 룰만 알고 있기는 한데 예전에 선호맘에게 전파를 해서 설겆이 내기정도는 했었습니다.^^*
    술,담배,노름중 술만 인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건 조금 끊기가 어렵다....기 보다는 아쉬움에.....ㅎㅎ
    장마라고 하는데 비가 오락가락하며 감질나게 하네요. 어디 가시지도 못할것같은데요. 집에서 편한 주말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10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정말 멋진 표현 이십니다... " 노름 청정지역" ..^^
      저도 카드 용어 중에 훌라 가 뭔가를 옆에서 보니 재미는 있어 보였지만, 워낙 머리 회전이 느려서 포기를 했습니다..ㅎ
      노름이나 내기에는 영 ~~잼병인 체질입니다.

  4. 2017.07.09 12:39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가신 저희 아버님께서 유일한 취미가 노름이었읍니다.
    그것도 내기 노름인데 할아버지께서 마련 해 주신 도라꾸 몇대를 노름으로 다 날리셨고
    또 나중엔 아파트 노인정에서도 노름으로 지내시다 결국 노름하시며 피우신 담배로 인해 폐암으로 돌아가셨지요.
    저도 사회에 처음 나와 당시에 나이롱뽕, 육백, 섰다, 짓고땡을 제치고 갓 도입됐던 고스톱을 많이도 치긴 쳤는데
    어머님헌테 평소 워낙 많이 듣던 소리가 "너는 노름하믄 손모가지를 잘라버리겠다"는 거여서 그랬는진 몰라도 집중이 안되어
    백번 치믄 아흔번은 잃고 댕겼습니다. 아빠를 닮아가 그랬능강....ㅎ
    암튼 아마 서른살이후로는 화투장을 거의 안 잡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릴적 유일한 저녁놀이가 가족들이 공책 꺼내놓고 점수 매기며 나이롱뽕 치는 거 였는데
    그래서 그런가 울 세대들은 셈이 빠르고 숫자에 밝았던 거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몇날 며칠을 술집에서 화투치고 계신 아부지 부르러 가믄 아부지 동료들이 아부지 이따 갈테니 먼저 가 있으라고 헀던 장면이
    물론 그날도 안 오셨지만.....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7.10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당시 도라꾸 몇 대라면 ..그 당시에는 어마어마한 금액으로 생각이 듭니다.
      에디 형님의 표현에서 "아빠를 닮아서 ..." 너무 재미있습니다..ㅎ
      그 당시 화투판에서 돈이 없어서 못 치는 사람이 담배 심부름을 하면서 개평을 받아 내는 모습을 보고 어린 저는 ..
      그 어른을 보고 한심 하다는 생각을 한 기억이 납니다..ㅎㅎ


prev | 1 | ···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