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가리골 계곡 트레킹.

 

6.25 전쟁때도 난리가 난줄도 모르고 지냈다는 아침가리골..

저도 그런 곳을 몇 군데 다녀 오기는 했지만,

그런 이야기가 나 올 정도의 험지이기도 하지만, 심산유곡이란 표현이 걸 맞는 곳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주 오랜 전 ~~

아침가리는 포악한 군주를 피해 숨어들었던 사람들이 이곳에 살았다고 합니다.

온 사방이 험산들이 둘러쌓여있고 견고한 천역성곽 덕분에 외부로 노출이 안되여 생활에는 많은 불편이 있겠지만,

그로 인하여 풍족하지는 않지만 경작할 땅과 물이 있어 자급자족이 가능하여,

전쟁이 났어도 그 당시에는 모르면서 살 수 밖에 없다는 말이 이해가 됩니다.

 

 

산행 전 자료를 찿아보니 아침가리란,

"아침에 밭을 갈고 나면 더 이상 경작할 밭이 없을 정도로 작다" 라고 해서 붙여진 곳 이라고 합니다..ㅎ


제 개인적인 느낌은 결코 만만한 트레킹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름 길은 그리 힘들지는 않지만..

내려 오려 오는길은 바닥이 너무 험하고 미끄럽고 위험합니다.

 

이 날 119 산악구조대원 분들이 들것을 들고 뛰어 오르더니 이내 헬기 소리가 들리더군요.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깊은 곳에서의 물놀이나 하산 시에는 과한 음주는 삼가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총 12 Km.. 부지런히 올라가야 합니다.

 

 

 

 

 

아침가리골 계곡 트레킹 특징:

오름 길은 잠시 산악훈련을 받는 기분이 듭니다.

계속 가파른 오름 길이지만, 이런저런 담소를 나누다 보면 금방 정상이 보이더군요.

 

하산 길은 매우 위험한 너덜길도 돌과 바위는 미끄럽고, 계곡을 건널 때에는 균형을 잡을 수 있는 스틱은 필수입니다.

계곡을 수시로 건너야 하는데, 물론 비가 많이 온 탓도 있겠지만 허리까지 물이 차는 곳이 있습니다.

덕풍계곡에 비하면 시간도 많이 걸리고 곳곳에 위험한 곳이 많은 아침가리골 계곡입니다.

 

 

 

 

 

 

 

곳곳에 팀원들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곳이 많습니다.

잠시 얼음수박 과자로 목을 축입니다..^^

 

 

 

 

많은 산악회에서 오셨네요..

이제 식사하러 내려 갑니다.

 

 

 

 

 

식사 장소 도착

 

 

 

식사 하려면 도강을 해야합니다..ㅎ

 

 

식사 장소 앞...

 

 

 

 

 

 

 

수박으로 마무리를 하고 내려갈 준비를 합니다.

저 무거운 수박을 들고 올라온 팀원을 생각을 하고 맛있게 먹었습니다..ㅎ

 

 

풍선을 단 이유는 물에 빠지면 뜨라고..ㅎㅎ

 

 

 

 

 

 

내려가는 길이 너덜길 처럼 매우 위험하고 험 합니다.

잠시라도 긴장을 놓아서는 안됩니다....조심 조심 해야 합니다.

 

 

돌단풍...

 

 

 

옷이 마를만 하면 건너고... 또 마를만 하면 건너고..^^

 

 

 

 

잠시 안전한 곳에서 물놀이를..

 

 

 

 

 

119 산악구조원 분들이 올라 가더니.. 헬기 소리가..

자세한 상황은 모르지만, 무사하기를 바랍니다...

 

 

 

 

 

 

 

식당 도착 ~~

허리띠 풀어놓고 배 부르게 먹었습니다.

3 가지 음식이 너무 제 입맛에 맞아서 겨우 일어 설 정도..ㅎ

 

 

 

 

왕십리역에서 7시에 출발하여 다시 왕십리역에 오니 12시가 넘었습니다.

7시간을 넘게 걸어서 몸은 피곤했지만, 이상하게 마음만은 가볍더군요.

 

그 이유는 여름 내내 게을리한 산행으로 스스로 제 자신에게 미안했는데.. 

모처럼의 산행으로 위안을 받아서 그런가... 한결 마음이 가볍더군요.

 

덥다고 엄살을 부린지가 엊그제인데.. 하산 시에는 모두가 바람막이를 입고 있더군요.

올 가을에는 이런저런 이유가 생기더라도 부지런히 나 홀로 산행도 부지런히 다닐 계획입니다.

한 동안 제 육체 뿐만 아니라 정신도 많이 황폐해진 것 같아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립수목원(광릉수목원)  (6) 2017.08.24
홍능에서 청량리 시장까지...  (8) 2017.08.22
창덕궁 후원 (비원)  (8) 2017.08.21
비 오는 남한산성에서....  (8) 2017.08.16
하마의 여름여행 (통영,담양)  (10) 2017.08.14
인제 아침가리골 계곡 트레킹  (10) 2017.08.14
대학로  (10) 2017.08.07
길상사  (8) 2017.07.31
본전 생각이 날 때...  (8) 2017.07.25
대충 대충..  (8) 2017.07.21
보리밥...  (8) 2017.07.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14 13:0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가리골...
    내 마음대로 이해하면 "겨우 아침 일꺼리!"~~~....ㅎ ㅎ
    어쨌든 재미있습니다.
    무주구천동도 6.25를 몰랐다고 하는데...
    특히 오지를 표현할때 6.25가 자주 나옵니다.
    산길을 가다 물을 만나고 신발은 젖고 또 바위나 너덜길을 가다보면 아주 위험한데
    다행이 쏭빠님 일행분들 모두 안전산행을 마치셨기에 그 또한 축하할 일입니다.
    아침가리에 대한 설명부터 산길 계곡길 물길 너덜길 풍선에 대한 설명....
    그리고 화려한 먹거리 나중에는 시원한 수박도 보여주시니
    그야말로 사진 구경만 잘 하면 눈도 즐겁고 몸도 시원해지고 배도 부르고 왔다!~~입니다..
    모든분들이 즐거웠겠지만 유독 빨강티셔츠분이
    제일 시원하고 기분도 따봉이였을 것 같습니다..
    부럽습니다....
    저희는 이제 죽었다 깨어나도 저런 즐거움을 맛볼수 없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더 부럽고...
    아이구 배야~~~~~~~~~~~~~~~~~~~~ㅎ 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14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침가리 라는 의미를 알고 형님 말씀처럼 재미있는 표현으로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삶이야 힘들어겠지만, 우리말의 표현이 너무 살갑게 다가와서 오랫동안 잊혀지지가 않을 듯 싶습니다.
      저는 배낭에 겨우 몇 가지만 넣고서도 어깨가 아팠는데, 저 무거운 수박을 가져 온 팀원에게 감탄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ㅎ
      물놀이를 하고 싶었지만, 별도로 여벌 옷을 챙기지를 않아서 눈으로만 물놀이를 하고 왔습니다 ~^.^

  2. 2017.08.14 19:4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계곡 트래킹을 하고 오셨군요.
    아침가리골의 맑은 계곡물이 정말 시원해 보입니다.
    저도 한번 트래킹 해보겠다고 전용신발까지 샀는데요. 한번도 계곡엘 가보지 못했습니다.^^*
    이것저것 넣고 비빈 비빔밥은 무척 맛있을것같습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반찬들이 안주거리들인데요?ㅋㅋ
    어딜가나 입이 즐거워야 모든게 만족스러운게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휴가차 거제 처갓집에 갔었구요. 담양에서 군복무중인 아들 면회하고 어제 복귀했습니다.
    비가 오락가락하며 무더위를 식혀주네요. 이제 찬바람이 살짝난것같기도 합니다. 즐겁고 재밌는 계곡트래킹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16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먹고 즐기자 .. 그래서 먹즐산악회라는 이름으로 운영이 되는 동문산악회입니다..^^
      그 슬로건 답게 늘 식사시간은 즐겁습니다... 저는 늘 빈 배낭이지만..ㅎ
      휴가 다녀 오신 사진 잘 보았습니다.
      덥다~덥다 했는데 벌써 가을 문턱에 서 있네요....

  3. 2017.08.15 13:3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곡하믄....인제 진동마을 계곡도 빠질 수 가 없지요.
    이 곳에 미리 터 잡고 별장 지은 사람들 참 많은데 아주 더운 날엔 그들이 매우 부럽습니다.
    아침가리 계곡은 진짜 보약 먹지말구 걸어야지 잠깐 실수했다가는...
    쏭빠님 모임은 여기 저기 장 찿아 댕기시기도 하지만 그래도 제 눈엔 먹거리가 항상 눈에 띕니다.
    오늘은 손으로 비비는 비빔밥과 돼지고추장 구이 그리고 막국수가가 침샘을 미치게(?) 자극합니다.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16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계곡산행은 많이는 못 해 봤습니다.
      작년에 덕풍,미약골에 이어 올 해 아침가리골 입니다.
      진동마을은 얼핏 들어 본 것 같은데 한번 알아봐야겠습니다.
      말씀처럼 계곡산행은 완전히 내려 온 후에 안전하게 한잔을 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먹거리가 늘 풍족한 먹즐산악회 입니다..^^

  4. 2017.08.15 21:43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계곡 트래킹... 아침가리골..
    사진으로 봐도 시원하지만 그저께부터 내리는 비 때문에 어느날 갑자기 여름이 실종이 된듯하여 언제 그렇게 더웠냐는 생각마저 듭니다.
    이름은 트래킹이지만 계곡산행은 참으로 조심을 하여야 하는데 즐거운 마무리를 하신 쏭빠님의 사진을 보니 얼릉 한번 가 보고 싶습니다.
    119가 급하게 올라가고
    헬기가 오고...
    만약에 음주후나 본인의 객기로 사고가 나서 이렇게 구조대원이 출동하고 헬기까지 동원되었다면 그 분은 많이 미안해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막비지인듯한 여름에
    시원하고 맑은 계곡물에서 하루 에너지 충전을 하신 쏭빠님.
    더욱 충만하시어 남은 여름에도 화이팅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16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는 가기가 힘든 아침가리골 입니다.
      오고 가는 시간도 시간이지만, 계곡을 건널 때에는 여럿이서 손을 잡고 건널 정도로 깊고 험 합니다.
      이 날 하산 후에 들은 소식은 너무 안타까운 소식이였습니다.....
      어느 산악회든 강조를 하는 안전산행이지만, 정말 다시 한번 더 산행 중 음주는 삼가해야 한다는 다짐을 해 봅니다.

  5. 2017.08.16 16:28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 축하드립니다.
    더운 여름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아침가리 이장님이 제 후배 친구라더군요...
    시원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17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아침 가리골 이장님이 후배친구.. 마당발이신 유라시아님..^^
      아침 가리골 계곡은 사고가 많이 나는 지역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계곡의 경치는 일품이더군요..^^

prev | 1 |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188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