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여름휴가는 거제 처갓집에서 보내고 올라오는길에 담양에서 군복무중인 아들 면회하고 왔습니다.

처갓집에만 계속있다가 통영으로 바람쐬러 잠깐 다녀왔구요. 담양은 처음가보는 여행지라서 이곳저곳 다녀봤습니다.

제가 찍은 사진과 선호가 할아버지께 선물받은 디카로 찍은사진이 뒤죽박죽 사진정리가 되질않아서 다소 순서가 바뀐곳이 있을듯합니다.

모처럼 지구별에 포스팅을 하려니 쬐금 어색합니다. ^^* 뭐 쏭형님께서 올리라고 하셔서 올리는건 아닙니데이..ㅎㅎ

먼저 통영에서 보낸시간을 소개하구요 담양으로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동피랑은 가보았는데요 서피랑도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동피랑보다는 볼거리가 별로 없었습니다.

이곳이 주차장인데요 몇대 못댑니다. 관광도우미께서 여기가 만차면 근처 충렬사주차장을 이용하라고 하네요

조그만 동네 공원정도입니다.

주차장에서 공원으로 오르는길 콘크리트 담벼락에 이런저런 글귀들이 써있습니다.

정상에 서포루가 있네요

서포루에서 바라본 통영 앞바다 전경입니다.

 

재미난 의자가 있어서 선호보고 찍어달라했습니다.ㅎㅎ

200년된 후박나무라는데 정말 웅장했습니다.

서피랑공원에서 내려다본 통영항입니다. 한산대첩축제의 시작날이라 주변이 분주합니다.

시장구경도 하고 점심도 해결하러 서호시장에 왔습니다.

 

뭘 먹을까 하다가 수요미식회라는 프로그램에서 소개되었다는 우짜면을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그야말로 가락우동에 짜장을 두어 국자넣어서 나왔는데요 맛은 사진에서 보시는 그대로입니다.ㅎㅎ

휘리릭~ 담양으로 넘어왔습니다. 아들 복무중인 부대에서 면회외박 신청해서 데리고 나와 대나무 박물관을 관람했습니다.

역시 대나무로 만든 공예품등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았던것 같습니다.

대나무 몸체 자전거는 가벼울것 같습니다.

 

가장 인상에 남는 작품이었는데요. 집에 하나 들여놓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휴가전 직장 후배가 알려준 돼지갈비 식당에 왔습니다. 역시 음식 맛은 전라도가 짱입니다.

조리실 한켠에서 이렇게 열심히 굽고 계십니다.

식사후 볼거리를 찾아서 가는길인데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가 끝내줍니다.

메타 프로방스라는 곳인데 펜션촌과 이것저것 이국적인 볼거리가 있네요.

 

음... 어디서 많이본...^^*

이튿날 담양의 최고 볼거리 죽녹원을 방문했습니다. 가랑비가 오락가락하는데 대나무 향이 좋습니다.

 

여기가 우리나라가 맞나 싶을정도로 대나무가 빽빽합니다.

팬더 조형물이 귀엽네요.

헉! 원여사님이 20대를 통과했습니다. 자신도 놀란듯... 좋아라 하네요.ㅎㅎ

모처럼 하마식구들이 다모여서 기념컷을 올립니다.

이렇게 해서 여름여행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보고싶은 사람도 보고 맛난 음식도 먹고 그야말로 푹 쉬다온 휴가였습니다.

포스팅을 목적으로 사진을 찍은게 아니라서 다소 어색함이 묻어나오네요. 헤아려 주시고 보셨으면 합니다.^^* 

무지막지하게 더웠던 얼마전보다 한풀꺽인 듯한 날씨입니다. 비가오면서 더욱 그러하네요.

지구별 친구님들께서도 건강하게 여름 나시고 즐거운 하루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이령 길을 ....  (8) 2017.08.28
국립수목원(광릉수목원)  (6) 2017.08.24
홍능에서 청량리 시장까지...  (8) 2017.08.22
창덕궁 후원 (비원)  (8) 2017.08.21
비 오는 남한산성에서....  (8) 2017.08.16
하마의 여름여행 (통영,담양)  (10) 2017.08.14
인제 아침가리골 계곡 트레킹  (10) 2017.08.14
대학로  (10) 2017.08.07
길상사  (8) 2017.07.31
본전 생각이 날 때...  (8) 2017.07.25
대충 대충..  (8) 2017.07.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15 11:4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피랑소리는 얼핏 들은 것 같기도 하구요...
    그렇다면 어느곳인가 하면서 궁금하였는데 충열사소리와 세병관안내판이 보여 어느쯤인지 짐작이 갑니다..
    충열사나 세병관은 아주 오래된 저의 기억에 뚜렷하게 남아있는 곳이니 말입니다.
    선호어머니랑 함께 저런 포즈의 사진도 한방 남길수 있는 여행의 즐거움....ㅎ
    참~ 음식에 대해 뭐라 표현하기가 그렇지만 우짜면에 보기는 또 참~~~ 그렇습니다....
    그리고 돼지갈비맛은 어떨지 모르지만 갈비집에 밑반찬이 쬐까 거시기합니다.
    허긴...다른 이야기가 생각이 나나
    이하 생략을 하고 패쑤~~
    프라스틱제품이 지금처럼 우리네 삶에 널리 퍼지기전에는
    우리주위에는 대나무로 만든 제품들이 꽤많이 사용된걸로 기억이 되는군요.
    주방에서 사용하는것을 빼고도 우산 부채 방석 그리고
    그목적보다 다른곳에 이용하던 대나무자!....
    오늘은 늠늠하게 군복을 입은 아드님이 있어 더욱 멋있는 가족사진이고 또 부럽습니다.
    요즘에는 군복도 멋있지만 태극기견장은 정말 달아 보고 싶습니다.........^^

    • 하마 2017.08.15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창파님 맞습니다. 충렬사와 세병관 중간쯤에 있구요. 조그마한 공원입니다.^^*
      역시 음식솜씨 좋으신 형수님과 같이 사시니 사진으로 음식맛을 감별하시네요.ㅎㅎ
      갈비는 불맛이 나서 먹을만 했는데요. 밑반찬은 제가 생각하던 전라도의 풍성함은 아니었습니다.
      군복의 태극기...왜 예전에는 왜 태극기를 안달아줬을까요?
      암튼 예전보다 세련된 군복 덕분인지 아들 또래의 처녀들 시선을 피할수없었습니다. ㅋㅋ^^*

  2. 2017.08.15 13:4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람있는 휴가를 댕겨 오셨습니다.
    처갓댁도 들르고 아드님도 보고....그 동네믄 7여단같은데....
    통영은 하도 많이 댕겨서인지 하마님 올려 주신 사진만 봐도 내부까정 다 생각이 납니다.
    통영은 그저 졸복국, 장어뻬다구 시락국, 충무김밥은 그럭저럭 먹어 줄 만 헌데 우짜면, 오미사꿀빵은 그저 그런것 같습니다.
    담양 그 유명한 <승일식당>의 콘베이어 시스템(?) 구경도 다 하시고....ㅎ
    담양은 떡갈비, 돼지갈비, 국수가 유명한데 아직도 신기한게 그 작은 동네에 큰 공장 하나 없는데 식당들 장사하는것 보믄 이해가 잘....
    암튼 간만에 반가운 하마님 식구분들 다 보게 됐습니다.

    • 하마 2017.08.15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에디님. 모처럼 보람된 휴가를 보내고 왔습니다.
      7은 익산이고 담양은 11입니다.^^*
      역시 식도락가 이신 에디님 이시네요.
      통영의 먹거리견해는 저도 동의합니다.ㅎㅎ
      담양 돼지갈비는 승일식당과 수복회관 두곳을 추천받았는데요. 이번엔 수복회관을 다녀왔습니다.
      떡갈비와 국수를 못먹고 와서 다음에 내려갈 기회가 되면 먹고 올 생각이구요.
      다음에 에디님과 지구별 미식회를 개최하면 어떨까 합니다.^^*

  3. 2017.08.15 21:55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하마님의 여름휴가..
    아주 속이 꽉 찬 휴가를 가족분들과 함께 잘 지내고 오셨습니다.
    특히 큰아들의 준수하고 듬직한 모습이 제가 봐도 대견스럽습니다.
    딱 하마님과 제수씨의 반반입니다.ㅎ
    선호도 어젓하여졌네요..
    중간에 궁뎅이 까고(?) 있는 사진에서 깜놀한번 하고....ㅎㅎ
    동피랑에 맞서 생긴 서피랑은 아무래도 1등은 힘들것 같습니다.
    휘리릭하여 화면이 바꿘 담양에서의 멋진 사진들...
    저는 먹거리는 이렇게 좀 챙겨먹지를 못하고 아무곳이나 들어가서 아무꺼나 마구 먹는 버릇이 있어 아직 외지에서 정말 맛나게 먹어 본 일이 드문것 같습니다.
    오늘 강원도에서 내려 왔는데 비가 엄청나게 쏫아졌습니다.
    특히 춘천 홍천을 지나는데는 완전 폭우가..
    운전하는데 앞이 하나도 보이지 않더군요.
    오라는 비가 제때 오지 않고 뒤늦게 마구 쏫아지는데 이번주도 내내 비 소식이 있습니다.
    즐거운 휴가 뒷담으로 제수씨와 하하호호 듬뿍 ~~
    그리고 막바지 여름 건강하게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하마 2017.08.1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두가님 감사합니다.
      모처럼 즐겁고 행복한 휴가를 보냈습니다.
      이제 일주일의 달콤한 휴가를 마치고 야간출근합니다.
      언제 부터인가 저도 여행을 하게되면 인터넷 검색해서 맛집부터 알아두게 됩니다.
      이왕이면 그 고장의 대표적이고 맛난집을 가보는게 기억에 남을것같아서요.^^
      하지만 그런곳이 모두 제입맛에 맞는것같지는 않습니다. 실망할때도 있어서요...
      어제는 비가 엄청 퍼붓더니 오늘은 찌푸린하늘에 잠시 소강상태입니다. 덕분에
      조금 시원한 감이 있구요.
      두가님께서도 여름의 끝자락 멋지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4. 2017.08.16 07:20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도 싶었던 통영을 하마님 덕분에 휴가 겸 여행을 염치도 없이 잘 따라 댕겨 보았습니다 ~^^
    두 분의 섹쉬한 뒷태도 잘 감상하였구요 ...ㅎㅎ
    듬직한 아드님 두분을 보니 너무 부럽기도 합니다.
    어의 없는 제 뻥 에도 속아주던 척 하던 선호도 이제는 의젓한 청년 티가 나고..
    200 년 된 후박나무는 너무 멋있어서 허락없이 퍼 갑니다..ㅎ
    사진이나 설명 글도 개인 블러그를 운영하셔도 될 정도입니다.
    마지막 문구....
    "보고싶은 사람도 보시고, 맛난 음식도 드시고 그야말로 푹 쉬다온 휴가" 라는 말씀에 제 마음이 푸근해집니다 ~~^^

    • 하마 2017.08.16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형님 고맙습니다.^^* 저도 모처럼의 여행을 포스팅올리게 되서 나름 의미가 있습니다.
      사진이 너무많아 이것저것 골라서 올리다 보니 보여드리지 못한 부분이 꽤있는것같습니다.
      벼락당의 후박나무는 정말 웅장하고 멋졌습니다. 서피랑공원에서 제일 볼만한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선호는 이제 콧수염이 까맣게 올라오는 사춘기입니다. 내년엔 고등학생이 되네요.ㅎㅎ
      모처럼 하마가족이 다모여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올라왔습니다. 몸도 마음도 편하네요. 이래서 휴식이 필요한가 봅니다.^^*
      쏭형님께서도 끝나가는 여름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나날 되시기 바랍니다.;)

  5. 2017.08.16 18:41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 아름다운 가족 여행이었군요.
    엉덩이 의자(평화 누리길 1코스에 있음), 우짜면, 돼지고기, 당신의 뱃살
    꼭 한번 가보고 싶게 재미나게 담았군요...
    군생활 무사히 마치고 건강하게 제대하기를 빌어봅니다 ~ !!!

    • 하마 2017.08.17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유라시아님 감사합니다.
      담양여행은 아들 때문에 처음 가보았네요.
      작지만 가볼곳 먹을것이 많은 고장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저역시 아들의 멋진 전역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금방 지날것같습니다.^^*
      여름 마무리 잘하시고 늘 건강하세요.;)

prev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188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