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덧이 심한 딸 내외를 모시고(?) 합천 고향에 다녀 왔네요.
뭔가 내가 해 줄 수 있는게 비위 맞춰 주는 것밖에 할 게 없어서 예민한 딸 봄바람이라도 많이 쐬어 주는게 나을 것 같아 100리에 이어지는 벚꽃도 보여줄 겸 다녀 왔습니다.


시골에 내려가면 엄마의 보디가드인 시커먼 개 한 마리(이름 : 마음이)와 진돗개 비슷한 똥개 강아지 한 마리(이름: 불명)가 먼저 반긴답니다.
찰지게 조리한 돌솥밥을 가장 좋아하시면서도 늘 고기 먹으러 가자느니, 회 먹으러 가자느니 하면서 아들 먼저 챙기는 어머니..
시골에 오면 내가 내고, 대구 가면 니가 내라.. 하시는 어머니는 늘 식사 중에 일어나서 커피 뽑는다며 계산대로 향합니다.


이틀 내린 봄비와 바람으로 합천 대병 봉산으로 이어지는 백리벚꽃길은 약간 빛이 바랬습니다.

그래도 눈처럼 휘날리는 벚꽃 잔치는 가슴앓이하기에는 충분했구요,


되돌아오기 전 엄마 얼굴을 찬찬히 들여다봤습니다.

다섯 아이 낳고 평생 그 걱정 머물 날이 없었는데...

요즘은 생불처럼 얼굴이 고와 보입니다.


울컥 그 이름 한번 더 불러보고 되돌아 옵니다.

엄마.







길바닥에는 눈이 내린것처럼 온통 벚꽃들이 날려 떨어져 있네요.









합천 영상테마파크옆의 청와대 세트장에 잠시 들려보고...















고향집 마당의 앵두나무꽃

아버지 계실때 이 나무 밑에 의자를 같다 놓고 따서 드셨던 그 앵두나무..



꽃복숭아.

언젠가 화개장터에 들려 사 가지고 온 것인데 집 베란다에서는 시들해져 시골에 두니 해마다 꽃을 예쁘게 피우네요.



들도 산도 ..


모두...


연두...


잡초도 예쁘게 보입니다.



이맘때 천지비까리인 돈나물 



뒷산에 올라 잠시 거둔 두릅과 달래



막걸리 안주용으로 엄마가 챙겨 준 돈나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06 21:3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집니다. 고향의 꽃길을 다녀오셨군요.
    벚꽃이 흐드러진 고향길을 가족분들과 아름다운 시간을 함께하셨구요.
    사진속의 두릅, 달래, 돈나물을 보니 오늘 거제에서 스티로폼박스에 꼼꼼히 담아보내온 봄나물과 다를게 없네요.
    내일은 처갓집에 감사의 전화를 올리고 두릅데쳐서 막걸리 한잔해야 할듯요.^^*
    꽃구경이나 갈까하고 비온후 맑은 하늘을 기다렸건만 역대 최악의 황사와 미세먼지가 강풍과 함께 찾아왔습니다.
    그래도 꿋꿋이 버티는 벚꽃잎들이 최대한 버티고는 있지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듯보입니다.
    꽃동네 새동네 고향에서 모처럼 온가족이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내신 두가님... 멋지십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6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오늘 두릅 데쳐서 한 잔 했습니다.
      고향의 맛이 더해져 더욱 좋네요.
      멀리 거제도에서 공수해 온 봄 향기..
      그것도 정말 맛난 봄이 될 것 같습니다.
      비 온 뒤 날씨가 깨끗해져야 하는데 이번에는 오히려 더 탁해 졌습니다.
      이제 봄은 늘상 뿌연 하늘과 함께하는 수식어가 붙어져 다닙니다.
      이번 비와 바람으로 벚꽃잔치가 끝나가는듯 하네요.
      이제 온 산을 분홍으로 물들이는 진달래가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2. 2018.04.07 06:0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 고향, 뒷 동산, 꽃과 나물들......
    가장 가까워야 할 것들이믄서 가장 멀리 두고 있는 ....적어도 저 한테는.....
    사람이 다 똑같이 살 수는 없지만 이런 저런 이유와 핑계로 가까이 하지 못 함에 더욱 다가 가지 못 하고 있는 것들입니다.
    식구 분들 뫼시고 어머님 계신 고향으로 가 두릎 따고 나물 캐고......진짜 고향의 맛 흠뻑 느끼신 시간이었을 듯 합니다.
    합천 벚꽃길을 보다 보니 울 동네도 어제 미세먼지를 동반 한 강풍과 비바람으로 애써 갓 핀 벚꽃이 다 떨어졌는데
    희한한 거이 우째 벚꽃은 피기만 하믄 항상 비바람으로 벚꽃 길을 맨드는건지.......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씩 자다가도 놀래 눈이 뜨이는데 ..
      엄마 안 계시믄 어떻하나.. 하는 생각입니다.
      오남매가 다들 나이는 들었지만 모두가 기대고 의지하는 곳이 엄마이다보니..
      형제들이 아이들 다 키우고 제 입가림을 하는 처지가 되다보니 되돌아 보이는 것이 엄마인것 같습니다.
      80넘은 노인네가 요즘은 해외여행도 가끔 가는데 모두 뒤늦게 철든 자식들 덕분인것 같습니다.
      올해 벚꽃은 바람으로 인해 왕창 조져 놓았습니다.
      그 좋던 합천 십리벚꽃길이 조금 허망하다는 느낌이 드니요..^^

  3. 2018.04.07 13:2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꿩대신 닭이라고 저희도 매일 근처에 벚꽃으로 봄을 즐기고 있습니다.
    아침에 지나칠때 보는 꽃이랑 볼일을 마치고 돌아 올때 보는 금강변에 벚꽃나무들....
    꽃구경은 그래도 자동차를 한참을 타고 가는 꽃구경이 더 아름다울 것 같다는
    생각이지만 갑자기 생긴일로 고향을 오고가는 일때문에 나들이 없이 그냥........
    저희도 며칠전에 아버지 어머니 산소를 다녀 왔기에
    오늘 담이엄마 시골 할머님의 이야기가 다른때보다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이야기에 시골 할머님의 마음...
    "시골에 오면 내가 내고, 대구 가면 니가 내라.. 하시는 어머니는 늘 식사 중에 일어나서 커피 뽑는다며 계산대로 향합니다."
    이내용이 무척이나 부럽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희 어머님은 그런 호사도 못 누려보신 것 같은 마음에 더 죄스럽습니다.
    오늘은 화사하게 핀 벚꽃들을 마구 마구 시샘하듯 심한 강풍이 불어재끼고 있습니다.
    이렇게 또 봄날은 가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위가 온통 꽃밭 풍경인 형님의 주위 풍경이 그립습니다.
      이제 봄이되니 더욱 더 꽃 향기가 가득 할 것이고 이곳저곳 새싹들이 솟아나는 기운들로 형님댁도 마구 붐빌것 같습니다.
      시골 가끔 들려서 노모께 인사 드리고 같이 식사 한번 하고 오는게 다인데 그래도 이 행복이 오래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시골 엄마는 평상시에 아주 노랭이 중에 노랭이신데도 자식들이 들리면 주머니를 마구 여는 습성이 계시구요.
      이삼일 꽃들이 많이 놀랬을것 같습니다.
      오늘 아침 일찍 고속도로를 가는데 밤새 눈이 내려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4. 2018.04.14 11:04 신고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천은 물이 맑고 풍부해서 천렵을 많이 갔습니다(고기반물반)
    그래서 어탕국수가 맛이있지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4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마천루님.
      이전 댐이 없을 시기에는 황강의 물이 정말 맑고 좋아 고기가 많았습니다.
      그 시절이 그립네요..^^

  5. 2018.04.15 14:05 신고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고 맛있는 하얀색 피라미가 많이 잡혀서 미국에서온 화가들과 저녁에 고령성산의 식당에서 매운탕을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6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마천루님.
      피라미는 경상도 이곳 합천에서는 그냥 '피리'라고도 하는데 은빛 반짝임이 참 좋고 이걸 매운탕으로 해도 되고 무침회로 해도 되어 아주 맛난 어종이 아닐까 합니다..^^

prev | 1 | ···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90 | 91 | ··· | 2116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