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적산행 시 능선에서 잠시 나무에 기대여 쉬는데..

어깨에서 뭔가 꿈틀꿈틀 거립니다. 

아이고~ 깜짝이야 ~ 

털이 부숭부숭 난 제법 큰 송충이를 오랜만에 보았습니다.


어슴푸레 한 기억이지만..

식목일을 전후해서 송충이를 잡으러 워커힐에 단체로 간 기억이 납니다.

(지금의 아차산으로 짐작이 됩니다) 

 

 

                                        

 

                                           (퍼온 자료 입니다)

 

 

 

 

송충이를 잡으로 가기 전 날 담임선생님께서는 ..

긴 나무젓가락과 깡통을 가져오라고 하셨습니다.


털이 난 송충이를 잡는다는 게 결코 즐거운 일은 아닌데,

그 당시 개구쟁이 녀석들은 마치 소풍가는 기분처럼 모두 들떴습니다.

그 이유는 뻔하지요... 공부를 안 한다는 게 들뜬 이유였습니다..ㅎ

 

개구쟁이 녀석 중에는 짓궂은 녀석은 송충이를 잡아서..

여자 아이들에게 드리밀면 “엄마야~” 하고 소리를지르고 우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

 

크기도 다양해서 손가락 굵기보다 휠씬 큰 송충이도 많았습니다.

징그럽기는 했지만,

글로는 표현 할 수 없는 다양한 색으로 가끔 이쁜 송충이도 있었습니다.

 

..

 


요즘 아이들은 송충이를 알기나 할까요 ?

하나를 얻으면 하나는 잃는 것이 자연의 이치라는 생각이 스쳐갑니다.


많았던 송충이는 사라졌지만,

그 송충이도 유년 시절 추억의 한 부분은 아니였을까요 ?

 

해충이였던 송충이 자체를 미화하려는 건 아닙니다. 

그 징그러웠던 송충이의 빈 자리에는..

" 항공방제로 인하여 솔잎채취 금지"  라는 주의 푯말이 채워져 있습니다.

 

추석 전 만신집 형들과 바구니를 들고 솔잎을 따라 다니던 기억이 납니다.

형들은 솔잎에 붙은 징그러운 송충이를 무심하게 툴툴 털더군요.

겁많은 저는 멀찌감치 떨어져서 솔잎을 바구니에 담고..ㅎ

 

그 솔잎을 깨끗하게 씻은 후 찜통에 깔고 송편을 올려놓고 찌면..

솔잎 향기가 얼마나 좋던지...

송충이도 사라지고, 솔잎향을 품은 송편도 사라졌습니다...

 

......

 

하나를 얻으면 또 다른 하나를 잃기는 하지만,

그 잃은 하나의 빈자리를 제 자식이나 손주에게 물려줘서 채우면 되지 않을까요 ?

" 얘들아~~예 전 이 땅에는 민둥산이 많았단다.. 송충이도 많았고.. " 라고...^^

 

우리나라 어느 산에 가든 수목이 울창한 산림을 보고 있으면 흐믓한 마음입니다.

이렇게 푸른 산림을 갖게 된 데에는 제 유년 시절의 공도 크다는 생각을 슬며시 하게 됩니다.

 

제 유년 시절의 공을 확인을 하러..

이번 주말에는 어느 산을 갈까 잠시 고민 좀 해보겠습니다.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22 08:06 신고 Favicon of http://joyfulhome.tistory.com BlogIcon 즐거운 우리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날씨가 좋을 것 같네요.
    그래도 너무 뜨거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2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첨 뵙겠습니다~ ^.^
      즐거운 지구별에 방문을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비록 이 곳 줜장은 아니지만..ㅎ
      즐거운 우리집 님도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2. 2018.06.22 08:1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진짜 옛 생각이 납니다.
    시방 생각해 보믄 웃음....아니 씁쓸한 미소가 떠 오르지만
    회충약 먹구 회충 담아 오기
    쥐 꼬리 짤라서 가져 오기
    식목일이 되믄 큰 와리바시나 집게로 기다란 송충이나 쐐기 잡아 양동이에 담기....등등
    그 만큼 사람이나 땅이나 나쁜게 전염되지 않도록 참 무던히도 고생했던 시절이었습니다.
    오늘 쏭빠님 덕분에 당시 북악산(청와대 뒷산)에서 세검정까지 송충이 잡던 때가 생각납니다.
    그 땐 세검정 그 일대가 자두하구 살구나무가 참 많았던 동내인데 도시개발이 되다 보니 시방은 제 머릿속에서만 아련하게.....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2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컴 용량 부족으로 사진을 정리하다가 원적산행 사진을 보고..
      송충이가 생각이 나서 주제도 없이 써서 올렸습니다..^^
      회충 결과물 대신에 개똥 담아간 친구 녀석 나중에 걸려서 혼나는 모습도 기억이 납니다..ㅎ
      얼마 전에 산행 후 등산로 입구에서 살구를 파는 걸 보니 한 봉지 사서 집에 와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막둥이 딸 녀석 하는 말이..아빠 이 과일은 모야 ? ..ㅎㅎ
      그러고 보니 예 전에 자주 가던 세검정이 지금은 많이 달라졌을텐데... 얼마나 달라졌을지 궁금합니다.

  3. 2018.06.22 12:43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충이, 쥐꼬리, 잔디씨 등등...
    참으로 잊혀진 추억입니다.
    그 많던 송충이가 사라진 대신에 인간에게 더 해악해진 뭔가가 생겨 있겠지요.
    요즘 산에 뱀도 많이 없어졌습니다.
    땅꾼이 잡는것도 아닌데 뭔가 생태계가 이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듯 하구요.
    멸종 비슷하게 야기되던 다람쥐는 언제부터인가 급속도로 늘어나 있구요.
    그 반면 청솔모는 많이 사라졌습니다.
    시골에 매실나무가 몇 그루 있어 한해 따면 온 형제들 액기스나 술을 담을 정도는 되는데 이제는 그냥 놔 두어 버립니다.
    시장에 때깔좋은 매실이 너무 싸게 판매가 되고 있네요.
    그래도 우리집은 지난 주 내려가서 후루룩 털어서 조금 가져 왔답니다.
    무공해니까..
    추억속의 송충이 ..
    잊혀져가는 이름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2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 잔디씨 모집도 있었나요 ?
      말씀처럼 보기 힘들던 다람쥐가 요즘 자주 볼 수 있던데.. 혹시 도토리를 못 줍게 해서 그런 건 아닌가 합니다.
      종댕이길에서 저도 개복숭아를 몇 개 따서 먹어 봤는데 복숭아 맛이 나더군요.
      개봉숭아 효소도 좋다고 하던데 사다가 담아 보려고 합니다.

  4. 2018.06.22 12:48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약 소독 않 하는 곳의 솔방울 따서 송화신선주 5L 담갔습니다.
    솔방울과 송충이 송화가 피던때가 어제갔건만 이젠 정말 송충이는 눈딱고 봐도 찾을 길이 없습니다.

    시골에 쥐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반면에 고추에 탄저병, 사과나무 불안병 등등 새로운 병이 창궐하는 시절이 되었습니다.

    인간에게는 에이즈니 암등이 새로이 갖게된 큰병들이 되었지요.

    생태계가 엄청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습니다.

    잡초들도 토종 야생화나 잡초들이 만호이 사라지고 유해외래종으로 한국의 산천이 힘들어 하는등 많은게 변화되는 시절입니다.

    진작에 ㅡ 하셨으면 지리산을 같이 가시는 건데 ?

    장터목 산장만 되면 남부터미널에서 밤차 타고 오셔서 백무동서 천왕봉 장터목 산행했으면 좋았을걸 생각해 봅니다.

    근교산행하시면서 더위 식히셔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2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보기 드문 솔방울 주를 담그셨군요 ^^
      농약에 각종 균들이 내성이 생겨서 그런 듯 싶습니다.
      지리산은 갈 엄두가 안 납니다.
      체력도 체력이지만, 동행 하시는 분들께 피해를 드리기 때문입니다.
      워낙 쉬엄쉬엄 가는 산행 버릇과 이제는 예 전 처럼 속보도 못합니다..ㅎ
      솔로 산행이 건강 지킴에 제일 좋습니다.
      무리한 산행은 오히려 몸에 무리가 와서..ㅎ

  5. 2018.06.22 15:0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적 학교 나무와 흙바닥엔 왠 송충이가 그리 많았는지....
    오리지널 송충이가 아니어도 비스므리한것은 모두가 송충이로 명명되고 신발짝 세례를 받았었죠..ㅎㅎ
    지금은 그 송충이도 본지가 오래된듯 하네요...
    내일 두가님과 유라시아님과 함께 지리산 장터목1박 산행을 합니다. 잘다녀와서 인사드리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2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발짝으로..ㅎ 아이고~ 그 모습이 상상이 됩니다..
      내일 산행 시 준비물 잘 챙겨 가세요~
      핑게가 아니라 저는 따라 가봐야 피해만 드립니다.
      30분 걷고 최소 5분은 쉬어야 하는 다리 때문에...
      가까운 지구별 산행 행사에는 100 % 참석을 약속을 드립니다.
      그나저나 제 바람은 세분이서 즐거운 산행을 하시고 멋진 사진을 기대를 해 봅니다.
      저는 근교 산행이나 찬찬히 즐기겠습니다 ~~^.^

  6. 2018.06.24 12:49 신고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중고등다닐때 연례행사로 송충이 잡이에 나섰지요
    나무젓가락으로 소나무가지를 젖히고 송충이를 잡아서 봉지에 넣었다가
    땅을 조금파서 전교생이 잡은 송충이를 한곳에 모아서 석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지요
    지금은 항공방제로 하고있지만 농약으로 인한 부작용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7. 2018.06.25 13:52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송충이 잡는 사진속에 우측 두번째 전면을 바라보는 빡빡머리 아이가
    제가 아닌가하고 착각을 할 정도로 비스무리합니다...ㅎ
    그 시절 송충이잡기에 동원된 추억은 저도 마찬가지이고요..
    또 가뭄에 모내기 한 논이 쩍쩍 갈라졌기에 양동이를 갖고 물대러 다니던 기억도...
    그런 논들이 이제는 신도시가 건설되여서 아파트들이 빽빽하게
    집사람과 고향을 갈때 가끔씩 이야기를 합니다.
    지금 이길이 복개가 되여서 그렇지 예전에는 잉어도랑이라고 해서
    요리로 고기잡는다고.....ㅎ
    그리고 보니 지난 토요일 친구들과 몰려서 다닐때 하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그시절 박대통령에 엄명에 의해 공무원까지 동원하여 거행하였다고 한 산림녹화 사업
    동해안쪽 가파른곳에서는 몸에 밧줄을 매고 나무를 심었다는 여러가지 이야기....
    아 그리고 보면 쏭빠님에 말씀처럼 푸르른 산이 쏭빠님에 수고로움도 있고
    그리고 저도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5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쩐지...주말에 친구분들과 여행을 다녀 오셨군요 ~
      형님 말씀처럼 예 전에는 심한 가뭄에는 티브에서 농촌 일손 돕기 캠페인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늘 제 심한 과장에도 호흥을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ev | 1 |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 2116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