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해머 펀치 한방! 모음

 

 

 

 

 

 

 

 

 

 

 

 

 

요즘 들어 제 주위의 여러분들께서 스텐레스(?) 쌓이는 일들만 생겨 느는게 한숨이고 술인것 같습니다.

게다가 저도 자식 하나 시집 좀 보내려는데 성격상 저는 물론이고 남들 허례허식도 눈 뜨고 못봐온 사람인데

주위사람들이 자기 애들 보내는것도 아닌데 남의 집에다 이래라! 저래라!.....참 어떤땐 딴 나라 사람들도 이러나? 싶습니다.

 

글구 주말마다 남의 결혼식장을 올해 들어 매주 댕겼는데 아직도 아주아주 많이 멀었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결혼식에 드는 그 수많은 허공에 날려버리는 그 돈도 아깝지만 좋아서 한것도 아니라는 혼주들 얼굴 볼때마다 진짜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 어릴적엔 손님들 모시기 편한 예식장에서 오신 손님들에게 <모찌떡 세트>나 <비누세트> 아님 <카스테라>같은 답례품 하나씩 드렸던것 같은데

이것도 당시 朴統이 없는사람 입장에선 허례허식이고 이런 돈은 공장으로 흘러가야 한다는 취지에서 <가정의례준칙>이란걸 만들어 금지시켜

예식장 주위의 중국집에서 우동이나 짜장면같은 음식을 대접하던게 오늘날 이런식으로 쓰잘떼기 없는 발전을 해왔으니....ㅠㅠ

 

암튼 남들 결혼 축하해주러 가는것보다 내용에 비해 어처구니 없이 값 비싼 밥만 후다닥! 먹고 오는 결혼식으로 변해버린 이 현실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작년엔가 어느 신문사에서 연일 계몽 캠패인 벌이더니 이것도 이젠 시들해지고......이제는 공중, 지상파에서 이런것 좀 다뤄줬으면 합니다.

맨날 쓰잘떼기없는 먹는 프로그램하고 덜 떨어진 패널들 데려다가 영양가 하나 없는 토론같지도 않은 토론 프로그램같은거 하질말고.....

 

아래는 이런 답답한 가슴을 한방에 훅! 날려버릴 <한방!> 동영상입니다.

스텐레스 쌓인것 이것 보시면서 확! 날려버리시길.......ㅎ

 

 

 

 

 

 

 

 

 

 

 

 

 

 

 

 

 

 

 

 

 

 

Comments

  • euroasia 2013.03.25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벽한 록키가 탄생했습니다. ㅎㅎㅎ

    스트레스 받지마시고 ~~~
    즐겁게 산행하고 그러는 제가 좀 미안해 집니다.
    관악산 삼성산 제1광장서 2광장 까지 걷고 산림청에서 제공하는
    버섯전골 먹고 서울대 투어하고 ~
    왕십리 전자상가가서 카메라 구경하고 토요일을 마무리 했습니다.

    어젠 술병나서 종일 빈둥댔지만요 ~~~

    즐겁고 행복한 아침 한주를 시작합니다.

  • 하마 2013.03.25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하기 싫은 월요일.. 어퍼컷한방으로 스텐레스?가 휘리릭 날라가네요.. ㅋㅋ
    예전 타이슨의 핵주먹이 대단했는데 말입니다..귀를 물어뜯어서...ㅎㅎ^^
    에디님 말씀대로 결혼식은 그냥 비싼 밥먹으러 가는 행사쯤으로 전락된것같습니다.
    형식적인 축하문화가 낳은 씁쓸한 뒷풍경이라 할까요....
    찬바람 쌀쌀한 월욜 아침입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한주 힘차게 출발하세요.~~~;)

  • 쏭이아빠 2013.03.26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저런일이 있어서 오랬만에 들어옵니다..ㅋㅋ
    저도 얼마전에 예비사돈 양반과 아이들 결혼식에 대하여 의논을 하는데
    글쎄 이 양반 하시는 말씀이 " 격식을 다 내려 놓고 합시다. 예물이고 예단이고 뭐고 불 필요한건 생략하시지요 "
    " 단 한 가지 부탁이 있습니다. 예식장은 성당서 했음 합니다 " ...........
    그 날 예비사돈 양반 뵙고 집으로 오는 내내 좋은 식구가 생겼다는 흐믓한 기분으로 너무 좋았습니다.
    동창회에서도 얼굴도 안 내미는 친구가 꼭 자식 결혼시키면 나와서 떠들고 행사 후에는 안 나오는 친구들..
    증말 얄밉더군요..저는 조용히 보내려고 합니다...ㅎㅎ

    • 에디 2013.03.26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돈양반과 허례허식 빼고 조촐하게 치루기로 결정 봤습니다.
      거창한 예식장 피하고 화환 사절하고 예단, 예물 없이 애들이 다 주관해서 하게 놔두기로.
      이러고 나니 뭐 쪼그마한것도 저한테 연락 옵니다. "이러이런것 좀 준비 하려는데 괜찮으시겠습니까?" 하고.
      저하고의 약속위반이 아닐까...해서 사돈께서 일부러 연락이 오니 저도 흐믓합니다.
      근데 뇨자들 속은 모르것습니다. 전 기냥 밀고 나갑니다.

    • 쏭이아빠 2013.03.26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가까운 분들만 모시려고 합니다.
      솔직히 그 동안 꽤 많은 투자 (?) 도 했지만..ㅋㅋ
      아이들도 시계,반지는 사귈때 선물 한걸로 예물을 대신 한다고 하더군요.
      그 돈이 절약돼서 좋은거 보다 아이들 마음이 이쁘더군요..^.^

    • 쏭빠님과 에디형님의 말씀대화를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곧 서울 나들이를 위하여 양복을 세탁소에 맡겨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여차 국수먹어로 올라 오라는 기별을 손꼽아 기다립니다..
      제가 요즘 달성군 공식블로그 관리자가 되는 바람에 제 블로그에 소흘하고 있습니다.
      그곳 블로그가 이런저런 문제가 좀 많아 여러기지로 손을 좀 보고
      새로 만들고 변경하는 일들이 좀 있어 시간을 많이 뺏기고 잇습니다.
      아마 다음 주 정도가 되면 조금 나을 것 같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 스카이워커 2013.03.27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크 타이슨과 싸우는 선수들은 몇대 맞다가 아파서더는 못 맞겠다고 스스로 쓰러지는것처럼 보입니다. ^^ 슬로우비디오로 봐야 보이는걸 보니 정말 주먹이 빠르기는 빨랐나봅니다. 복싱의 전성기의 거의 끝자락이었지요.

    • 제 아는 이 중에 권투 하는 이가 있는데
      권투는 체급을 낮출수록 유리하고
      키 클수록 유리하고
      팔이 길수록 유리하다고 하더이다..ㅎ
      권투 도장에 다니면서 스파링 파트너로 배우는 고등학생이나 이런 얘들을 택하다가는 권투가 싸움이 되기도 한다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