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너무나 아름다운 세상 풍경 - 14

봄이 봄 답지 않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하는데 올해의 4월은 변덕스러움 그 자체로 움트는 새싹들을 더욱 시련으로 길들인 한달이 되어 버렸습니다.

몸무게가 76kg이 되었습니다. 87kg에서 너무 많이 빠졌나요?

얼굴에도 살이 많이 빠지는 것을 시작으로 전체적으로 군살도 많이 사라졌고  뱃속에 있던 귀하디 귀한 지방 덩어리가 빠져 나가니 몸은 가벼워 졌지만 피부가 많이 늙어버려 보기가 좀 좋지 않습니다. 낙타가 등짝에 비상시를 대비하여 지방혹을 지니는데 우리 남자들도 유사시를 대비하여 뱃속에 어느 정도의 지방은 비축을 해 두어야 하는데 너무 홀쪽하여져 전쟁이라도 나면 몇 일을 견뎌낼까 걱정도 됩니다.ㅎ

4월의 마지막 주말, 꽃 향기 가득한 자연 속으로 나가 보시길 권하여 드립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세상 풍경 - 1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