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병산서원에는 목백일홍이 피기 시작하고...

 

장마철이라 山에도 가지 못하고 있는데 시집 간 딸이 심심하다고 달려와 같이 안동의 병산서원(屛山書院)을 다녀왔습니다.

이전부터 조선의 건축물로서 굉장한 자랑거리로 여겨진다 들었길래 꼭 한번 가 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난 것입니다.

선조때 영의정을 지낸 류성룡(柳成龍)의 위패를 모신 사당으로서 조선 말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서 피한 전국 47서원 가운데 하나이기도 합니다.

낙동강을 끼고 달리는 진입로가 비포장으로 차 두대가 비켜 지나지 못할 정도로 좁고 꼬불꼬불하지만 정말로 눈물이 날 만큼 반가운 길이네요. 비포장 진입로를 약 10여분 달려 도착한 병산서원은 바로 앞에 낙동강이 굽이쳐 흐르고 그곳으로는 병산이 우뚝 솟아 있습니다.

 

더욱 반가운 것은 제철을 맞아 목백일홍(배롱나무)이 양옆으로 도열하여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었는데 아직은 완전한 제 철이 아니라 꽃이 완전히 다 피지는 않았지만 약 보름이나 한달 정도만 더 지나서 가면 고루한 세월속에서 서원을 지키고 있는 배롱나무와 함께 참으로 아름다운 경관을 구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곳 병산서원에서 바로 인근에 있는 하회마을까지는 유교문화탐방길로 조성이 되어져 약 3~4시간(13.7km) 정도 산보삼아 걸어면 된다고 하니 다음에 다시 이곳을 찾아 호젓하게 한번 걸어 보고 싶습니다. 2009년에는 미국의 아버지 부시대통령이 퇴임 후 풍산그룹 회장의 초청으로 이곳을 방문하여 점심을 먹고 갔다는 것으로도 많이 유명해 진 곳이기도 합니다. 

 


 

 

 

 

병산서원 위치와 지도(하회마을과는 승용차로 약 10여분 거리)

 

 

 

 

 

병산서원 들어가는 진입로

좌측으로는 낙동강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이 길이 포장이 되지 않고 이렇게 오래도록 덜컹거리는 길로 남겨지길 바래봅니다.

 

 

 

 

외삼문인 복례문

좌우로는 수령이 제법 된 목백일홍이 도열하여 있는데 아직은 꽃이 다 피지 않았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의 기념식수

 

외삼문을 들어서면 이 서원의 백미인 만대루가 우뚝 솟아 보여 집니다.

 

 

일찍 피기 시작한 배롱나무 꽃과 함께 만대루가 포즈를 잡아 봅니다.

 

 

만대루 하층.

요즘 주거형태가 아파트도 대개 그렇듯이 이렇게 1층을 비워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 만대루가 그 멋진 필로티기법을 응용하고 있네요.

정말 시원하게 지었습니다.

특히나 자연스러운 나무기둥 형태를 그대로 살려 세운 기둥이 너무 멋집니다.

 

 

만대루는 지금 올라가지 못하게 되어 있어 너무 아쉬웠습니다.

지곳에 올라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을 바라보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는데...

 

 

커다란 통나무를 깍아만든 계단이 이 건물의 운치를 더욱 살려 줍니다.

7칸 구조로 되어 있는 이 거대한 건물은 수용인원도 엄청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서원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이 아닐까 여겨지기도 하네요.

 

 

만대루 옆에 있는 조그만 연못.

옆에 오래된 배롱나무가 한 그루 있으나 아직 꽃이 피지 않아 너무 아쉬웠습니다.

수련이 그림처럼 피어 있네요.

 

 

병산서원 본당건물인 입교당

입교당 앞에 무궁화 고목이 한 그루 자라고 있는데 꽃이 몇 송이 피었습니다.

이 무궁화 꽃과 입교당이 너무 잘 어울려 집니다.

 

 

다행히 입교당의 청마루에는 누구나 올라가서 쉴 수 있게 하여두어 많은 이들이 마루에 올라 시원한 바람을 즐기고 있습니다.

김여사와 딸도 셀카작업을 하고 있네요.

 

 

병산서원 입교당의 대청에서는 앞 뒤로 창이 트여 뒷뜰과 앞쪽 낙동강, 그리고 병산이 내려다 보입니다.

뒷뜰 쪽으로는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하는 배롱나무의 꽃 잔치로 관람객들이 사진을 찍기에 바쁜 곳이 되어 있네요.

 

 

뒷뜰에 있는 배롱나무

수령이 꽤 오래되었습니다. 보호수로 지정이 되어 있네요.

 

 

입교당의 대청에 앉아 바라본 만대루와 서원 내부의 풍경

 

 

강당의 오른편에 있는 명성재라는 편액에 제비가 한마리 꼼짝않고 앉아 있습니다.

명성재는 이곳 입교당에서 강의를 할때 원장실 역활을 한 곳입니다.

 

앞쪽으로 바라다 보이는 병산

그 아래로는 낙동강이 흘러 갑니다.

 

 

 

 

 

 

 

 

강당의 뒷 모습입니다.

 

 

 

 

 

이게 뭘까나요??

 

 

변소입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머슴들이 사용했던 곳이라 하네요.

(지금도 사용가능) 하지만 ....

 

요렇게 생긴 뒷간에서 노크는 어떻게 하였을까요?

아마도 볼 일 보러온 머슴이 바깥에서 헛기침을 하면 안에 사람이 있을땐 같이 헛기침으로 응대하여 노크시늉을 대신 하였을 것 같네요.ㅎ

 

 

사진을 찍고 있는데 비가 우두둑 쏫아 지다가 그쳤다가..

 

 

서원바로 앞을 흐르는 낙동강

하얗게 보이는 것은 모래밭입니다.

 

 

 

 

 

점심은 인근에 있는 하회마을에서

 

 

안동찜닭으로..

 

 

병산서원에는 목백일홍이 피기 시작하고...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