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잠시 더위를 잊고 - 19

휴가 끝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 오니 이제 더위가 시작 되는듯 온 대지가 열기로 후끈 합니다.

이런 더위 속에서 사람들은 지치지만 우리가 일년동안 먹을 알곡들은 다시 그 속을 알차게 채워 가겠지요.

내일은 입추(8월 7일)입니다. 立秋.. 열세번째의 절기이자 이제 여름은 지나가고 가을로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의미인데 아직도 가을은 遙遠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계절은 바뀌고 다시 가을이 오겠지요.

그때쯤 이 뜨거운 계절이 그리워 질까요?

그리워 지겠지요.

여름속에서 채워진 숱한 추억들을 떠 올리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잠시 더위를 잊고 - 19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