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비슬산의 가을은 천왕봉의 억새와 함께 시작..

 

비슬산은 해발이 1,084m로서 결코 낮은 산이 아닙니다. 하지만 산행 기점인 유가사가 해발 415m로서 정상까지는 670m의 고도 차이가 있습니다. 이곳유가사에 주차를 하고 수성골을 통하여 오르면 빠른 걸음으로 약 1시간 30분 정도만 하면 정상인 천왕봉에 도달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발이 빠른 사람은 1시간 전 후로 오를 수도 있는 곳이 유가사~수성골~정상 구간으로서 비슬산 정상인 천왕봉을 오르는 가장 빠른 코스이기도 합니다. 제 자랑은 아니지만 홀로 산행시 유가사에서 천왕봉까지 45분만에 오른 경우도 있습니다.(헐~ 지 자랑 맞구먼^^)

 

비슬산은 일년 중 봄의 참꽃(진달래)으로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데 이맘때 가을에는 정상의 억새가 참으로 볼만 합니다. 그리 광활하게 피어있는 건 아니지만 정상부의 평원지역에는 일반 수목들은 거의 없고 오직 억새들만 무리지어 있는데 이 억새와 주위 풍경들이 멋지게 어우러져 나름 절묘한 풍광을 연출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일년 사계의 변화되는 풍경을 산정에서 관찰하며 즐긴다는 건 참으로 신나는 일입니다.

비슬산의 아름다운 풍경도 계절에 따라 변화되는데 그 중 가을의 운치는 정상 부근의 억새밭과 정상에서 조망되는 울긋불긋한 단풍들의 풍경이 제 맛일것 같습니다. 가을의 비슬산... 그리 화려하지도 않고 알려진 최고는 아니지만 나름 가슴 속에 깊이 새겨질 추억은 만들 수 있는 곳입니다. 지금이 비슬산 천왕봉 억새가 가장 절정인데 가을 근교 산행으로 비슬산 천왕봉에서 힐링을 하여 보세요...^^

 

 

 

 

 

 

 

 

 유가사 시방루(十方樓)의 붉은 지붕과 노란 은행잎...

그리고 그 뒤로 비슬산 정상과 정상 아래 병풍듬..

가을이 물들여지면서 내려오고 있습니다..^^

 

 

 

유가사 108돌탑 뒤로 올려다 보이는 비슬산 정상부

 

 

 

홀로 산행의 특징..

걸음을 조금 빨리 합니다.

오름길에 만나는 분위기도 이제 완연한 가을입니다.

 

 

 

 

 

 

 

1시간여만에 정상 도착

 

 

 

올때마다 늘 반기는 정상의 까마귀

 

 

 

 

 

 

 

좌측으로 조화봉과 대견봉, 참꽃군락지, 멀리 관기봉능선이 조망되고 정상석 너머로는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이 조망 됩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산자락 아래로 가득 물들어지는 가을..

그리고 저 아래 유가사가 조망됩니다.

 

 

 

유가사가 정면 아래로 조망되고 우측으로 도통바위와 도성암이 조망 됩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도성암과 도통바위가 조망되고 산자락에는 울긋불긋 단풍이 물들어 내려가고 있네요.

위에서 아래로 단풍이 내려가는 모습이 한눈에 확인이 됩니다.

 

 

 

대구방향

달서구와 화원, 옥포쪽이 조망 됩니다.

 

 

 

대견봉 방향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들국화의 한 종인 쑥부쟁이도 가을의 전령사이구요.

 

 

 

뾰쪽한 봉우리는 관기봉

 

 

 

 

 

 

 

대구방향입니다.

멀리 대구시가지가 조망 되고 앞산방향으로 능선 종주길이 이어집니다.

 

 

 

홀로 오찬...

참 간단 하죠잉..^^

 

 

 

동쪽으로 조망 되는 최정산

 

 

 

 

 

 

 

늘 봐도 새로운 낙동강의 물 굽이

 

 

 

다시 유가사로 ...

돌로 만든 용(龍)이 보이시나요?

 

 

 

고목나무 가지 사이에 자라는 단풍...

가을 속에서 먼저 타 오르고 있네요..^^

 

 

 

비슬산의 가을은 천왕봉의 억새와 함께 시작..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