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3코스 : 매동마을~금계)

처제네와 지리산 둘레길을 다녀 왔습니다.

지난 주 사진인데 이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파란 하늘에 울긋불긋한 우리네 산하 풍경에 그저 마구 즐거워야 하는데도 가슴 한 구석에 재여지는 쏴한 감정으로 하루 종일 따가운 가슴을 껴 안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멋진 지리산 둘레길...

그 중에서도 해마다 한번씩 찾는 3코스.

천연색 가을 말고 눈이 펑펑 쏫아져 내린 흑백의 겨울에도 한번 가 봐야 겠다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이곳은 중간에 주막집도 자주 있고 들과 산과 마을을 지나는 곳으로 가을에는 황금코스라고 일컷는 곳입니다.

3코스 전구간(인월~금계)을 트래킹 할려면 약 8~9시간 정도가 소요되고, 앞 구간을 잘라 매동마을에서 출발하여 금계까지 걷게되면 약 5시간 정도가 소요 됩니다. 차량 있는 곳까지 되돌아 오는 건 택시(만원)를 이용하거나 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매동마을에서 출발..

개쉭끼 3마리가 배웅을 하는데...

한참이나 장난을 치다가 헤어지는 마당이라 졸레졸레 따라 오는 걸 인상을 쓰고 폭언을 하면서 아쉬운 이별을 하였답니다.

 

 

 

 

 

 

 

 

 

 

 

 

 

 

 

간혹 이런 점빵이 나타납니다.

 

 

 

누가 했을까?

고운 머리땋기를...

 

어릴때 동산 놀이터에서 이걸 양쪽으로 묶어놓고 가스나들을 불러들여 발에 걸려 자빠지는 모습을 보고 신나했던 추억이 있습니다.

 

 

 

 

 

 

 

 

 

 

 

멀리 보이는 지리산 능선

 

 

 

 

 

 

 

주막집에서 고디전으로 한꼬뿌 하고..

메인으로 나오는 전은 별로인데 찌게다시로 나오는 산나물은 인기폭발입니다.

 

 

 

 

 

 

 

 

 

 

 

 

 

 

 

 

 

 

 

 

 

 

 

둘레길은 이런 표시가 계속 되어 있는데 순방향은 빨강색, 역방향은 검은색으로 ..

같은 색깔만 계속 따라가믄 됩니다.

 

 

 

 

 

 

 

 

 

 

 

골짝농사라 일찌감치 수확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 구간에서 가장 난코스인 등구재

전라도와 경상도의 경계구간입니다.

(남원과 함양)

산 좀 댕기는 분은 장난이지만 집에서 말로만 산에 댈기던 분은 여기서 약간 헥헥 거려야 합니다.

 

 

 

 

 

 

 

 

 

 

 

이번 여름내내 애용했던 내 밀집모자..

정수리 부분이 달아냐 버려 시원한 바람이 들어오는 ..

 

 

 

무인 점빵

늦은 시간이 아닌데도 품절 품목에 많습니다.

우리도 고사리 5000원에 하나 구입.

맨 왼쪽의 쇳대가 채워진 나무통이 돈통입니다.

 

 

 

올해는 어디가나 감이 풍년..

이맘때쯤 이 구간에서 가장 흔하게 만나는 감나무들은 모두 가지가 쳐져라 빨간 감들을 매달고 있습니다.

 

 

 

 

 

 

 

 

 

 

 

칠선계곡을 끼고 올라 바라다 보이는 지리산

대략 중앙에 있는 것이 천왕봉이고 그 우측으로 제석봉, 좌측으로는 중봉이 보여 집니다.

정확한 천왕봉 확인은 아래 사진에서 하면 되구요.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산사태 자국이 보이는 오른편의 높은 봉우리가 천왕봉입니다.

 

 

 

 

 

 

 

 

 

 

 

손자 오믄 줘야지..

할머니표 곶감

 

 

 

꼭지가 살아 있는 곶감은 이렇게 실에 매어 말리고..

 

 

 

 

 

 

 

 

 

 

 

하늘길이라는 이름의 찍사 뽀인트

역광의 조화가 아름다운 작품을 만드는 곳입니다.

위에 있는 아낙이 順이,

아래는 처제 內外

 

 

 

 

 

 

 

지리산 둘레길 4구간이 연결되는 동강이 내려 보입니다.

 

 

 

지리산 주봉과 칠선계곡의 가을 풍경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3코스 : 매동마을~금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