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사라져 가는 물건들에 대한 아쉬움이..

 

 

 

얼마 전에 신문을 보니

"  백열 전구 생산 중단 " 이라는 신문기사를 보았습니다

 

 

세기의 발명품인 백열전구가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제품이라 생산을 중단 하는가 봅니다

 

절전형 가전 제품이 대세이니 어쩔 수는 없지만..

아쉬운 마음입니다

 

 

 

 

 

 

 

 

 

 

 

우리는 일상에서

항상 곁에 있는 물건들을 인식하지 못합니다

늘 있으려니..하는 생각 때문 일까요 ?

 

 

물건만 사라지진 않더군요

 

어머니의 다듬이 방망이 소리도..

이발사 아저씨의 불결한 바리깡 덕분에 땜통이란 별명을 가진 친구 머리통도..ㅋㅋ

엿장수 아저씨의 철커덕 철커덕 가위 소리도

아이스 께끼~~

....

너무도 많습니다

 

 

 

초딩 시절

방학때 이천 시골에 가면 그 당시에도 호롱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언제인가 새마을 운동 덕분에 도로가 정비가 되고

전기가 들어 오면서 호롱불은 슬그머니 자취를 감추고

그 자리를 백열전구가 차지 하더군요

 

청년기에는 포장마차의 "카바이트 등" 도 생각 납니다

그 때는 카바이통이 터지는 사건이 참 많았습니다

 

사춘기의 소년에게 강렬한 호기심을 유발시키던

청계천의 홍등가 불 빛

 

왕십리 골목마다 각 집에서 흘러 나오던

웃음소리가 담긴 불 빛

 

타르를 덕지 덕지 바른 전봇대의 불 빛

모두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그리고

백열전구의 뛰어난 재생용도는

어머니께서 양말 뒷굼치를 꿰매는데 아주 유용했지요..ㅋ

 

어린 이 넘은 어머니 옆에서

그 전구 불빛 아래서 내복을 뒤집어 이를 잡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 모두 이런 아련한 추억을 공유하고 기억하는 분 들입니다

 

이는 " 초라한 기억 " 이 아닙니다

우리 모두가 공유하는 아름다운 기억아 아닐까요 ?

 

또 무엇이 사라져 갈까요 ?

타자기 제도판 은 이미 실 생활에서 보기가 힘들고..

 

 

 

인심도 사라져 가는 것 같습니다

 

전철을 타면 자리양보를 하던 인심도..

운전 중 끼여 들면 손을 들던 감사의 표현도..

이사오면 떡을 돌리던 인심도..

 

 

물건이야 어쩔 수 없이 사라져 간다고 쳐도

인심은..

그대로 있었음 하는 바램 입니다 ~~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추  (10) 2014.12.10
포장마차  (10) 2014.12.05
여행에 대하여 (횡설수설~~)  (8) 2014.12.04
춥습니다.. (^.^)  (17) 2014.12.02
친구인 지구별 가족을 사랑합니다.!~^^  (10) 2014.11.29
사라져 가는 물건들에 대한 아쉬움이..  (8) 2014.11.25
막걸리  (8) 2014.11.19
이런 犬公 보셨나요?  (8) 2014.11.18
마니산  (8) 2014.11.17
韓日 유명인들 닮은꼴 비교  (4) 2014.11.13
요즘..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10) 2014.11.11

Comments

  • 하마 2014.11.25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공감합니다. 글을 읽으면서 모두 이해를 했다면 나이를 많이 먹은건가요? ㅎㅎㅎ
    그리 오래된것같지 않던 기억의 물건들...이제는 근현대사 박물관에서 봄직한 물건들이 되어 버렸습니다.
    파주 헤이리의 박물관이 생각납니다. 한번 다녀오셔요. 저보다는 더욱 공감하실것같습니다.^^*
    편한밤 되셔여~~~;)

    • 쏭이아빠 2014.11.26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주 헤이리는 자주는 아니지만 꽤 가 봤습니다
      불편 한 점은 입장료를 받는 곳이 많고 (다소 비싸다는 느낌) 입장료에 비하여 볼 만한 것이 없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요즘 아이들 술레잡기를 물어보면 알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ㅋㅋ

  • 에디 2014.11.26 0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구다마?...다마전구? ㅎ 진짜 아련합니다.
    70년대초만 해도 고급이 아닌 여관에선 2室에 다마가 1개였지요.
    두방을 경계 짓는 벽위 천정쪽에 사각구멍을 뚫어 두 방이 같이 쓰도록.....
    저녁때만 되면 한쪽방에서 "이제 불 끕시다!" 아님 "언제 잘꺼요?"...라는 말들을 하곤 했지요.ㅎ
    요즘 들어 옛것을 보믄 괜히 찌~잉 하곤 하는데 어디 다마만 있겠습니까.
    이젠 공책에 침 묻혀 가며 쓰던 연필도 아련해진 세상인데.....

    • 쏭이아빠 2014.11.26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전구로 방 두개 조명을 하던 시절..생각 납니다 ^.^
      저녁에 배 깔고 빌려 온 만화책 좀 볼만하면...
      불 꺼라..하시던 아버님의 명령이 얼마나 서운 했던지..ㅋ
      참고로 저는 지금도 제 업무 노트에 일지를 쓸 때는 연필을 사용합니다
      초딩 시절 어린이 동아일보에 동시를 보내서 연필 한 타스를 타서
      반에서 잠깐 이지만 꽤 인기가 있었던 기억도 납니다..^.^

  • 하마님 말씀대로 많은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물건들도 그렇고 사람들의 마음도 그렇고...
    참으로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향수가 물큰 솟아 납니다.
    어릴때 시골에서 자란 관계로 시골에 대한 추억과 향수가 너무 많은데 그 시절에는 그리 추억으로 갖고 싶지 않은 것들도 시간이 지나 이제와서 돌이켜 보니 너무나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설 명절이 되면 첫날은 자기집에 차례를 모시고 그 다음날은 온 동네 어른들을 찾아 뵈면서 세배를 드리고 과세음식과 술을 대접받아 마시던 그 인심좋던 시절..
    세상은 너무나 살기가 좋아 졌지만 참으로 많은 것들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쏭빠님 말씀대로
    이제는 이사를 와서 이웃집에 떡을 올리던 인심은 거의 사라져 버린 것이 문득 다시금 되새겨 집니다..

    • 쏭이아빠 2014.11.26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아이들이 가끔은 안스럽게 보입니다
      흙을 제대로 밟지도 못하고 오직 학교에서 학원으로 오가니..
      설 날 큰 집에 가면 세뱃돈 받을 생각에 설레던 기억이..ㅋ

      어느 글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이사를 해서 떡을 들고 옆 집에 드리러 갔다가
      "우린 떡 안 먹어욧" 하고 문을 쾅 닫어서 어의가 없었다는 내용이..

      그래도 아직은 살 맛이 나는 세상입니다
      그 증거로는 훈훈한 지구별 식구 같은 분들이 많으시기 때문입니다 (^.^)

  • 사라져서 안타가운 것을 헤아리자면 얼마나 많을까 합니다.
    물질에 변함은 어쩔수 없다지만 사람들의 마음은
    예전처럼 안 변했으면 한다는 말씀에
    백번 공감입니다!
    이제는 집안의 제사도 겨우 어른들만 참석하다 보니
    예전처럼 사촌들과의 유대도 적어지고
    그러다보니 요즘 아이들은 우리때처럼 사촌들과이
    추억도 적은것 같습니다.
    이제 칠순을 훌쩍 넘긴 사촌형과 제사날 먼저 일어나서
    다리 잡아서 쓰러지게 하던 생각등.....

    • 쏭이아빠 2014.11.26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뜩 옆을..뒤를 돌아다 보니 사라진게 너무 많음을 깨달았습니다
      좋은 풍습도 시간을 절약 한다는 핑게로
      좋은 놀이도 학원에게 뺏앗긴 아이들..
      창파 형님 말씀처럼 요즘은 사촌이라는 단어가 생소할 정도 입니다..ㅋㅋ
      예 전에는 사촌도 친 형제처럼 느꼈는데..
      요즘은 선산 문제로 남보다 못 한 사이가 된 분들도 많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