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친구인 지구별 가족을 사랑합니다.!~^^

 

 

오랫만에 편안 마음으로 지구별 대문을 노크해 봅니다.


올 한해의 평가인 시점검을 높은 점수로 마무리 하고 오늘 협의회에서 주최한 아동들의
재능 발표회를 끝으로 기분이 홀가분한 마음입니다.


지구별 쥔장님을 비롯하여 동네주민들께서도 건강하신 모습들 뵈니 반가운 마음입니다.
모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동네 구석 구석 뛰어 뎅기며

누가?누가? 우등생인지? 개근상 탈수 있는지?  확인중이랍니다.

장학금 탈수 있는 후보자 명단을 살짝 보니

동네 반장 쑝이 아버님 1떵

지구별 감초아자씨 창파님 2덩

지구별 안전을 책임지시는 하마님 3덩

지구별 핵교 교장선상님이신 에디님 4덩

.

.

.

 

우등생으론 작년에도 우등상을 받았던 두가 학상이 물망에 올라 있다고 살짝 귀뜸 해드립니다.

소망아짐은 결석이 많아 공부는 잘하지만 우등생에서 제외가 되었네요~ㅠㅠ

 

지금 이곳 남양주는 눈이 라도 내릴듯한 흐릿한 날씨

지구별 쥔장님께서 올려 놓으신 풍경 사진과 흘러 나오는 음악이 아련함으로 제 맘을 대변하고 있는듯


참 좋은 분들 함께  하면서도 제대로 안부 조차 여쭙지 못하고 지내온 시간들이 많이 아쉽네요.

지구별에 오시는 모든 분들 계셔서  참 좋았고 가끔이라도 안부를 전할수 있는 공간이 허락되어 행복합니다.


비록 올 한 해 많은 시간을 같이 하진 못했지만 지구별 친구님들과의 소통의 장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혹  지구별 동네 주민분 중에서 소망아짐 얼굴을 잊으신 분 아니 계시겠지요?

소망아짐 언제까지라도 지구별가족과 함께 합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곤한 남자 ~~^.^  (8) 2014.12.12
고추  (10) 2014.12.10
포장마차  (10) 2014.12.05
여행에 대하여 (횡설수설~~)  (8) 2014.12.04
춥습니다.. (^.^)  (17) 2014.12.02
친구인 지구별 가족을 사랑합니다.!~^^  (10) 2014.11.29
사라져 가는 물건들에 대한 아쉬움이..  (8) 2014.11.25
막걸리  (8) 2014.11.19
이런 犬公 보셨나요?  (8) 2014.11.18
마니산  (8) 2014.11.17
韓日 유명인들 닮은꼴 비교  (4) 2014.11.13

Comments

  • 하마 2014.11.29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아이들과 생활하셔서 아직도 소녀티를 벗지 못하시는 하늘소망님. ^^*
    그간 바쁘신 생활속에서도 지구별 친구님들을 잊지않으셨군요. 고맙습니다.
    이제 올해 농사?도 어지간히 잘 되신것같은데 자주 오셔서 안부전했으면 합니다.
    그런데 사진속 그림인물에서 두가님이 보입니다....;)

    • 하늘소망 2014.11.29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요!~방갑십니더~^^
      텔레비젼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두가님께서 올려 주신 자료화면에서 하마님의 멋진 모습
      제 친구인 하마님께서 어찌나 자랑스럽던지 암튼 늦은 축하드립니다.
      저도 저 사진을 첨 본순간 누군가? 떠올랐는데 두가님을 아주 많이 닮은듯 싶어요~(혹 두가님께서 역정 내지 않겠지요? 저아자씨 보다 잘생기셨다고 )

  • 반가운 소망님.
    올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가 되셨다니 기쁨맘을 함께 합니다.
    천사가 되어 보낸 지난 일년이지만 소망님께서는 늘 최선을 다하셨으니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생각도 되어 지구요.
    우등상에 대하여는 살짝 잘못 알고 계신데..ㅎㅎ
    제가요. 지난 일년간 조금 개인적으로 술통에 자주 빠져서 블로그 개근상은 고사하고 유급위기에 차해졌다는 사실을 살짝 귀뜸해 드립니더.
    다른분들은 모두 우등상에 개근상에 블로그장관상까지 다 받으셔야 마땅 하시구요.
    그라고 본께 소망님께도 상장 하나가 있을 것 같은데요. 아마도 맑은 마음상이 될 것 같습니다.
    자주는 못 뵙지만 늘 함께 한다는 소망님의 말씀이 깊게 새겨집니다.
    참으로 좋은 분들과 함께하는 지구별의 오늘이 너무 행복 합니다.
    소망님, 올 한해, 이제 한달 남았습니다.
    멋진 마무리 잘 하시고..
    늘 건강도 하시고 .. 행복하고 아름다운 가정도 되시고..
    어르신분들 오래오래 만수무강도 빌어 드리고..
    암튼 멋지게 사입시더..^^
    저기 위의 사진은 운제 찍은 급니껴, 제 사진 틀림없네유..ㅎㅎ

    • 하늘소망 2014.12.11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께서 출타를 하셔도 대문을 활짝 열어 놓으시고 다니시니
      지구별동네주민들께서 언제라도 지구별에 올수 있어 좋은것 같아요.
      지구별사랑방엔 언제나 따끈 따끈한 군불을 지퍼 놓으신듯 싶어
      훈훈함이 느껴져요.
      벌써 달력이 나왔네요.
      소망아짐 열두달의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1월에는 따뜻한 친구이고 싶고
      .
      .
      4월에는 변함없는 친구이고 싶고
      .
      6월에는 한결같은 친구이고 싶고
      .
      .
      12월에는 즐거웠던 나날들을 얼굴 마주보며 되뇌일 수
      있는 다정한 친구가 되고 싶다.

      지구별친구들 마음 같아 옮겨 봅니다.^^

  • 창파 2014.11.30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망님 반갑습니데이!
    그리고 김장은 하셨는지요?
    허긴 윗쪽 지방은 거의 김장을 마쳤을 거라는 짐작입니다.
    약 2주전에 올라 갔을때 이집저집 김장을 한다고 하더군요..
    오늘은 지구별 쥔장댁 김장 하는날인갑다 생각되구요.
    저희집도 며칠전에 고추장 메주 김장까지 끄~읏 입니다...
    올 겨울 월동준비는~~~~~~~~~~~~~(집사람의 생각!)
    그런데 소망님 한동안 무척 바쁘셨나 봅니다.
    혹시 아드님 군대 보내놓고 걱정에 온라인 나들이를 자제 하시는라 그랬는지...
    그냥 짐작으로 좋은일에 몰두하시는라 그랬겠지 하면서도
    장기 결석은 제적은 제적인디~~~~~~
    제가 두가님에게 사바사바 해서 제적은 면하고
    또 아무일 없었것 처럼 해놀께요.
    자주 봅시데이.......^^

    • 하늘소망 2014.12.11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님 억수로 반갑습니다.^_____^
      김장은 시댁가서 몽땅 담아왔습니다.
      요즘은 김치 냉장고 덕에 일찍 월동 준비끝
      소망아짐 게으름때문에 바쁜척도 합니다.
      두아이 군대 보내 놓으니 조금 여유가 있을까? 싶지만
      기관의 꼬맹이들 키우느라 여유가 없네요.
      제적되었나? 살금 살금 들어와 보니
      그라도 미운정 고운정이 있는지라 여적 출석부에
      소망아짐 이름이 있어 휴~~다행
      혹..두가행님이가 요레~~요레 하시면
      사바 사바 하시는것 잊지 마세요~그 은혜 꼭 잊지 않겠습니다. ^^
      추워지는 날씨 건강관리 잘하시길 바램합니다.^^

  • 에디 2014.12.01 0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소망님 ^^
    올해도 아주 좋은 점수로 마무리를 하셨다니.....유종의 미를 간직하실수 있겠네요.
    앞으로 자주 소식을 접할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오늘부터 영하로 기온이 떨어진다는데 특히 소망님 계신곳은 바람도 셀텐데 감기 조심 하시길 바랍니다.

    • 하늘소망 2014.12.11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안녕하세요!~인터넷 상의 만남
      자주는 마실 나오지는 못하지만 이곳에 오면 그 작은 연관에 때로 즐겁고 따뜻하고 힘이 나기도 합니다.
      글 한줄에 엿보이는 각인의 인생사가 있고
      평생을 담아온 마음들이 엿보입니다
      늘 많이 배우고 담아가겠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 쏭이아빠 2014.12.01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구..누구신가요..?
    반갑습니다~~소망 님 ^.^
    제가 막둥이라 그런가 소망님 같은 누이가 있었음...ㅋㅋ
    늘 긍정적이고 성취욕은 본 받고 싶을 정도입니다
    뭐 반가움 표시에 긴 글이 필요할까요 ?
    손 한번 덥썩 잡으면 그만이지요~~^.^

    • 하늘소망 2014.12.11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구구~~~~버~~얼~써 소망아짐을 잊으셨남유?~
      억수롭 반갑십니더~~쑝이아버님 ^.^
      2015년 장학금 쑝이아버님께서 타시게 되었다고 소문이
      자~~자 합니다. 한 턱 내신다면 지구별주민들 모두 모이시라
      연락하구요?^^
      ^^ 소망님 같은 누이 있었음
      진심이신가요?
      어릴쩍 바로 두살 위인 오빠와 엄청 싸웠는데 그 승질 아실라나?^^

      안심 하세요 이젠 않싸워요!~ 그 오빠와 더 친해요.^^
      그람 ? 이제 부터 두가행임은 행임이고
      쑝이아버님은 오~~~빠야~~~^^라고 해야하나? ^__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