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리산 둘레길 8구간 (운리 - 백운계곡 트래킹)

 

 

2015년 여름의 말미에 시원한 계곡 트래킹을 다녀 왔습니다. 지리산 둘레길 8구간인 운리~덕산구간 중에서 백운계곡 상류지점에서는 둘레길을 버리고 계곡 트래킹을 하였습니다. 계곡 옆으로 하산하는 길이 매우 잘 나 있지만 완전 맑고 멋진 계곡의 암반을 타고 내려오는 트래킹은 약간 위험하지만 조금만 주의하면서 내려갈 바위 길목들을 잘 찾아서 이동한다면 이보다 더한 스릴감은 없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여러곳의 계곡을 다녀 봐지만 이렇게 맑고 물때끼지 않은 청청 계곡은 참 드문 곳인데 정말 아름답기도 하거니와 계곡 전체가 한폭의 그림으로서 트래킹으로 내려 가면서도 연신 주위의 경관을 둘러 보느라 발걸음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 곳입니다.

 

지리산 둘레길이 논과 밭, 그리고 마을 길, 산길, 들길로 이어져 여유와 느림의 길인데 이곳 8구간이 그런 여러가지 묘미를 함축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 가파른 오르막이 없고 길도 아주 정비가 잘 되어 있어서 가볍게 걷기에는 그만인 곳입니다. 아마도 가을철에 가면 정말 좋은 걷기길이 될 것 같습니다.

 

코스

운리마을 - 백운계곡 상류 - 계곡 트래킹 - 백운계곡 하류

 

소요시간 : 약 4시간

 

 

 

지리산 둘레길 홈페이지 : http://jirisantrail.kr/

현재 순환로를 포함한 총 285km 22구간 운영 중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지리산 둘레길 3구간을 가장 좋아 합니다. 특히 벼가 누렇게 익고 벼 베기 하기 전의 가을 무렵이 가장 좋습니다.

 

 

지리산 둘레길 전체 지도

아래지도는 클릭하면 전체크기로 크게 보여 집니다.

 

 

 

 

 

지리산 둘레길 8구간 지도

아래 지도에서 운리마을에서 시천면이라고 표시된 곳까지가 8구간입니다.

지도에서 검은색으로 표시된 곳이 제가 다녀 온 구간.

 

 

 

 

 

 여름의 말미이지만 날씨는 따갑습니다.

둘레길 구간 중에는 농로나 임도길이 많아 햇살을 바로 받아야 하는 곳도 제법 있는데 여름에는 이런 점을 감안하여야 겠습니다.

운리마을에서 시작되는 걷기...

 

※ 지리산 둘레길을 한번이라도 가 보신분들은 잘 알겠지만 길 안내 표시는 잘 되어 있습니다.

지도 하나와 물 한 병이면 갈 수 있는 둘레길..

빨간색 화살표와 검은색 화살표가 안내되어 지는데 어느 곳이든 같안 색깔로 진행을 하면 순 방향입니다.

 

 

 

 운리마을 풍경

 

어느곳에나 감나무와  밤나무가 지천입니다.

길에도 밤이 하나씩 떨어져 있구요.

 

 

 

 벼도 익어가기 시작하는데 올해는 큰 바람이나 자연재해가 없어 대풍이 예상 됩니다.

이런 벼가 누렇게 익어 갈 무렵의 걷기길이 가장 좋습니다.

 

 

 

 모처럼 보는 아주까리,

피마자라고도 하는데 요즘은 보기가 드문데 이곳 밭둑에서 보게 되었습니다.

옛날에 옴마들께서 장에 갈때 피마자 기름으로 머리에 윤을 내곤 하셨구요.ㅎㅎ

 

 

 

 요즘은 새들이 진화가 되어 이런 허수아비를 보고는 놀라지 않을 것 같지만...

 

 

 

 바로 길가에서 야관문도 보게 되네요.

야관문은 꽃이 피어야 제 약효가 있습니다.

9월 중순이 지나면 꽃이 피구요.

 

 

 

 이건 잔대꽃입니다.

저도 잔대라는 말을 안 지가 그리 오래 되지 않습니다.

우리 시골에서는 잔대라고 하지 않고 '작두'라고 하였습니다.

도라지와 비슷한데 도라지는 씁고 작두는 씁지를 않습니다.

아주 큰 잔대가 길 옆에 있는데 아무도 손을 타지 않고 보고 지나쳤다는게 신기하기도 합니다.

 

 

 

 가을, 풍요의 계절을 앞 둔 시골 풍경이 한폭의 그림입니다.

 

 

 

 이건 산도라지

이도 바로 길 옆인데 그대로 ..

참고로 둘레길을 걷는 이들은 꽤 많습니다.

길 가에는 온갖 농작물들이 즐비하게 열려있지만 요즘은 아무도 이것에 손을 대지 않습니다.

이런 야생화 한 그루도 보기만 하고 지나치는 아름다움이 정말 고맙습니다.

 

 

 

 산 어귀로 돌아 오르면서 뒤돌아 본 운리마을

 

 

 

 지리산 둘레길 8구간에는 거의 브슷한 크기로 자란 참나무들이 무척 많습니다.

전 구간에서 이곳에 참나무가 가장 많다는 표시판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드디어 백운걔곡 상류에 도착

일단 자리를 잡아 식사를 하고..

 

 

 

 

 

 

 

식사 중에 다람쥐 가족의 이사 장면을 목격하였습니다.

아기다람쥐 2마리와 엄마, 아빠 다람쥐가 두어번이나 왕복을 하면서 아기다람쥐를 이동시키는 재미있는 장면.

 

 

 

 

 계곡까지 따라 온 아기 다람쥐가 물을 보고 겁을 냅니다.

계곡을 건너는 난 코스에서 아기 다람쥐가 추춤..

 

 

 

 일단 엄마가 계곡 건너기 시범을 보입니다.

 

 

 

 그리고 다시 되 돌아 와서..

 

 

 

다시 아기 다람쥐한테로 가서 뭐라고 소근 거립니다.

아마도 ..

'넌 할 수 있어!!'

이렇게 기운을 북돋아 준 것 같습니다.

 

 

 

 이제 아기다람쥐도 할 수 있습니다.

엄마를 따라 계곡을 건너...

 

 

 

 어렇게 다음 보금자리로 이사를 갑니다.

이런 장면이 두어 번 반복이 되었는데 ...

가장 궁금한 장면은...!!

엄마다람쥐가 계곡을 건너는 시범을 보인다음 다시 되돌아 와 아기다람쥐한테 가서 분명 뭐라고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았는데..

정말 이들한테는 이들의 대화가 있을까요????

 

 

 

 

 

이제부터는 백운계곡의 풍경이 주~~~~욱 이어 집니다.

 

 

 

 

 

 

 물 정말로 맑습니다.

아주 어릴때 우리 시골의 개울마냥... 물때가 하나도 끼지 않고 물도 물빛 그대로 입니다.

 

 

 

 

 

 

 

 좌측으로 가는 길은 둘레길 8구간을 이어 덕산방향으로 가는 길

우측은 운리마을로..

사진을 찍은 장소로 내려가는 길은 백운계곡을 끼고 내려가는 길

전방으로 직진은 백운계곡 상류방향

 

계곡 트래킹을 하지 않더라도 계곡을 따라 내려가는 길이 아주 좋습니다.

 

 

.....................................................................

 

 

백운계곡을 따라 트래킹을 내려 가면서 찍은 풍경의 설명은 생략합니다.

계곡을 따라 내려 가는데는 별다른 안내판이나 길은 젼혀 없습니다.

전방을 잘 파악하면서 스스로 코스를 만들어 내려가야 하는데 위험지역이 많으므로 절대 조심하여야 합니다.

 

 

 

 

 

 

 

 

 

 

 

 

 

 

 

 

 

 하류지역으로 내려 오다 보니 이런 장면이 ...

이걸 속된 말로 알탕이라 하는데 ...

좀 너무 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피서객이나 휴양객들이 많이 올라 와 있는 백운계곡 하류지점

물도 상류만큼 맑지는 않지만 그래도 여느 계곡에 비해서는 최상급입니다.

 

 

 

 이렇게 물맞이 하는 이도 있구요.

 

 

 상당히 깊은 물에서 물놀이 하는 젊은 친구들

 

 

 

 

 

 

 

...........................................................

 

트래킹을 마치고 내려와서..

족탁을 하다가 조금 심심하여 뾰쪽한 돌 꺼꾸로 세우기를 하여 봤습니다.

유식하게는 스톤 발란싱(Stone Balancing)이라고 하는데 이거 몇 작품을 만들어 봤습니다.

다음에 시간을 내어 계곡에 일부러 가서 이 작품을 좀 만들어 볼까 생각 중...

 

 

 

 

 

 

 

 

 

지리산 둘레길 8구간 (운리 - 백운계곡 트래킹)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