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제주도 여행 3일째 - 담이와 지율이 한라산에 오르다.

담이네와 한라산 등반은 고행의 연속이었습니다.

우리보다 하루 늦게 제주도에 도착하여 이틀 늦게 나가는 담이네와 일정을 맞춰 이날은 한라산을 같이 오르기도 정하고...

새벽에 곤히 자는 알라들을 깨워서 들쳐업고.. 성판악으로 출발..

 

참고로 요즘 한라산은 정상에 오르는 코스는 성판악 한 곳 밖에 없습니다.

 

담이는 지네 아빠가 업고.

담이동생 지율이는 지네 엄마가 업고.

나는 이것저것 주워 담은 커다란 베낭을 메고.

담이 할매는 쫴맨한 가방 메고..

 

일단 출발..

 

담이 엄마는 담이를 뱃속 8개월에 두 부부가 한라산에 한번 올랐습니다.

그때의 용기를 되살려 이번에는 알라 지율이를 업고 도전.

말이 쉬워 한라산이지 어린애기를 들쳐업고 오르는 것은 산을 잘 오르는 이들도 쉽지 않은 일인데 딸 내외는 대단한 결심을 한 것입니다.

담이는 10kg이 휠씬 넘는데 이것도 그냥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고 보채고 움직이고 하니 그 고충이 아만저만이 아닌데 이걸 업고 오른 사위인 담이 아빠도 대단.. 대한민국 경찰 만세!

 

7시 40분경 성판악 입구에 도착.

산행 시작.

초반페이스를 잘 조정하면서 무난히 순항

날씨도 산행하기 딱 좋고 맑음.

 

2시간 이상을 쉬지 않고 오르면서 약간씩 지치기는 하였지만 그래도 모두 대단한 정신력으로 극복..

진달래대피소에 10시 40분경 도착

4시간 정도를 아이들을 업고 걸어 오른 것입니다. 내가 아닌 딸 내외가..

진달래대피소가 해발 1,500m이니 이제 450m 정도만 더 오르면 되는데...

 

날씨가 갑자기 엉망이 되어 집니다.

온통 안개와 구름이 몰아 치고 바람이 불기 시작 합니다. 완전 한겨울 바람이...

일단 아이들을 이런저런 보재기로 감싸는데 지율이는 어려서 그냥 감싸는대로 있지만 담이는 울고 보채고...

 

그래도 일단 올랐습니다.

고비는 1850m를 조금 더 지나서 1900m를 앞 둔 지점.

정상은 빤히 올려다 보입니다.

이제는 바람에 몸이 휘청거립니다.

너무 추운 바람입니다. 도저히 아이들을 데리고 오를 수 있는 조건이 아닙니다. 자칫 큰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

긴급히 딸 내외와 아이들을 진달래 대피소로 철수 시켰습니다.

 

남은 우리 내외만 한라산에 오르고..

다시 담이가 조금 더 자라면 그때는 자력으로 걸려서 데리고 올라야 겠습니다.

암튼 딸내외와 업혀 올라간 아이들 모두 엄청 고생한 하루였습니다.

되돌아 내려온 시간은 오후 5시가 넘었습니다.

 

 

 

 

 

성판악국립공원관리소

 

 

 

이렇게 업고 올랐습니다.

 

 

 

 

 

 

 

 

 

 

 

 

 

 

 

 

 

 

 

 

 

 

 

 

 

 

 

 

 

 

 

 

 

 

 

진달래 대피소

 

 

 

지율이를 업고 오르는 딸아이..

 

 

 

정상부는 테풍등으로 뿌리가 뽑힌 나무들로 이런 풍경이..

 

 

 

 

정상이 올려다 보입니다.

 

 

 

 

지율이 오르는 모습이 보여 지네요.

담이는 벌써 앞서 올라가고 없고...

 

 

 

 

정상부 아래 안개와 구름이 모여들고 차가운 바람이 몰아 칩니다.

 

 

 

 

 

 

 

 

 

 

 

이쯤에서 딸애 내외와 아이들을 되돌려 내려 보냈습니다.

엄청난 바람과 추위로..

 

 

 

 

 

한라산 정상입니다.

 

 

 

 

정상에는 그래도 인증샷을 찍겠다고 긴줄이 세워져 있고..

백록담 분화구는 전혀 보이지 않고 안개만 자욱..

 

 

정상 풍경의 동영상입니다.

 

 

 

 

다시 진달래 대피소로 되돌아와 딸애 내외와 아이들과 맛난 점심식사를 하구 기념사진도 한컷..

 

 

 

 

 

 

 

내려 오면서 한라산 백록담 분화구 구경을 못한 화풀이로 길 옆에 있는 사라오름을 들려 봤습니다.

기존 등산로에서 왕복 40여분이 소요 됩니다.

이곳에는 물이 적당히 채워져 있어 멋진 풍경이 연출되고 있었습니다.

 

 

 

 

 

 

 

 

 

내려다 보는 경치도 좋구요.

 

 

 

 

 

 

 

 

 

금방 올랐다 내려 온 한라산이 조망 됩니다.

 

 

 

사라오름의 전체 풍경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한라산을 자력으로 하산 중인 담이.

3단스틱은 1단만 사용...

 

입에 문 쭈쭈가 인상적입니다.

 

 

 

 

이틀을 보낸 별장

 

제주도 여행 3일째 - 담이와 지율이 한라산에 오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