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휘상이가 벌써 18개월이 되었네유~~





휘상이가 이제 막 18개월이 되었습니다.

집 옆에 이사를 오는 바람에 매일 오후 4시 넘으믄 만남을 가지는데

날이 갈수록 장난하고 땡깡(?)이 우찌나 심해지는지 안 보믄 보고 싶고 막상 보믄 속이 부글부글 끓어 오르고....식 생활의 연속입니다.


이젠 말을 배우느라 하비(할비), 안미(할미), 엄마, 아빠는 물론이고 괴기(고기), 찌즈(치즈), 메(만화), 또 줘!, 아냐!....는 제가 알아 듣겠는데

나머지 쏘련말 비슷한건 전혀  모르겠으나 지 엄마가 옆에서 다 통역을 해줘서 알아 듣고는 있습니다.


진짜 장난...장난...이렇게 까정 심하게 장난치고 어거지 부릴줄은 몰랐는데 갈수록 심해져 어떻게 해야 할지....걱정입니다.ㅜㅜ

오죽하믄 식당도 못 데불고 가고 대중교통도 못 이용하고... 

암튼 시간이 가믄 다 해결 되겠지만 어서 빨랑 그 시간이 되었으믄 좋겄습니다.ㅎ

아래에 최근 이넘 근황 사진, 영상 올려 드립니다.

이넘이 부숴 먹은 교자상, 진열장...등과 흔적들은 인권 보호 차원에서 못 올려 드립니다.








아래 사진들은 지난 번에 某유아복 업체 CF 찍었던 사진입니다.

안 봐도 뻔하지만 찍사냥반 아마 고생 좀 억수로 하셨을듯.









의자에서 일(?) 보시는 중(뭉개질깨비 응디 살짝 들고...)





요건 뭐든지 '하비'를 시켜 먹는데, 잠도 제 맘대로 못 자고 지가 지 옆에서 자라고 할 때에만 자야 됩니다. 저는 자는척 해야 하고.....

저 뒤에 술병들 해칠깨비 차단막 해 놓은것만 봐도 나머지 집안 상태는 상상하실 수 있을것임.






은제 이렇게 컸는지......






일어나자 마자 "빵 또 줘~~"






강쥐가 스트레스를 받아 호르몬에 이상이 생겼다나 모라나.  암튼 처방약을 먹고 있을 정도.






그놈의 괴기. 괴기 없으믄 밥을 자시질 않으니.....





해외근무중인 외삼촌이 보내 준 <벤츠>. 

지 애비헌텐 사 주진 않고 조카에게 벤츠를 사줘?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암봉  (10) 2016.03.28
종로 피맛골(피마골)  (8) 2016.03.09
수원 용주사.  (13) 2016.02.29
돈은 어디로 여행을 떠날까요 ?  (12) 2016.02.24
공릉산행  (11) 2016.02.22
겨울 원대리 자작나무 숲 ~  (14) 2016.02.15
만두를 빚는 재미...^.^  (9) 2016.02.11
유화 그림그리기를 소개합니다. ^^  (12) 2016.01.27
아쉽지만...(백봉산행)  (10) 2016.01.20
사람 사는 이야기...^.^  (13) 2016.01.11

Comments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8 0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 형님 손주분 근황사진 및 활동사진 잘 보았습니다~~^^
    안 보면 보고싶고..보면.. ㅋㅋ
    어째든 제 눈에는 에디 형님께서 휘상이 녀석 보시는 낙으로 사시는 걸로 보여 집니다.
    형님 혼자서먼 고생을 하시는 것 같지만..
    형수님이 더 손주 녀석 때문에 몸 고생 마음 고생을 하시는 건 아닌지요 ? ...^^
    조카에게는 벤츠를 사 주고 아버님에게는 나중에 진짜 귀중한 선물인 손주를 안겨 주실 겁니다.
    너무 서운해 하시거나 삐지지 마세요 ~~~ ^.^

    • 에디 2016.02.18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맞습니다. 근데 아들넘은 올해도 넘길것 같네유~

      이넘 오는 인기척만 나믄 울 부부는 바닥에 있는것 올리랴...시건장치 다 잠그랴, 멍뭉이 숨기랴....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가관입니다.ㅎ
      그나저나 눈치없이 쏭빠님께 손주넘 사진을 자꾸 보여드려서리 지송함다.
      올핸 꼭 예쁜 손주 소식 있으시길 바랍니다.

  • 하마 2016.02.18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왓! 벌써 휘상이가 이렇게 컷군요.
    사진과 동영상으로봐서는 너무나 이쁘고 귀여운녀석의 모습인데요....
    휘상이 본부에서 누워 주무시는 척?하시는 에디님께서 무척이나 고단한 모습입니다. ㅋㅋㅋ
    벤츠를 멋지게 타는 역동적인 개구장이 모습에 후한점수를 얻어 CF모델까지 섭렵하셨나봅니다.^^
    아침부터 미소짓게 만드는 휘상이가 지금처럼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래드립니다. ;)

    • 에디 2016.02.18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넘이 유독 뭐든지 저를 종넘 부리듯이 부리는데
      한 30분 동안은 견딜만 하던거이 30분 넘어가믄 승질(?) 참느라 무쟈게 고생하고 있음다.ㅎ
      CF덕에 옷 걱정은 안 합니다. 출연료를 신제품 옷으로 받기에...딸애 왈,쏠쏠하답니다.
      암튼 이넘이 한두시간 휘젓고 가고 나믄 저랑 집사람은 한동안 머~엉한 상태입니다.

  • 창파 2016.02.18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의 글을 보면서 부럽고 한편으로는 아~ 다행이다하는 마음입니다.
    그래도 부러운 마음이 조금은 더 하겠죠...ㅎ
    특히 요즘 같은 겨울에는 밖에 나갈일도 적고 하니
    저녁이면 집이 적막강산이 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때 여기저기 전화통화라도 할까 하다가
    이제는 전화통화도 별로 반가워하는 것 같지 않기에 참고있습니다.
    그런데 요즘 어린아이들의 얼굴은 말 그대로 인형같이 이쁩니다!
    물론 에디님의 손주 휘상이는 더욱 이쁘기에 모델계까지 진출을 하였지만..
    정말 요즘에 애기들 얼굴을 보면 저희 자랄때 얼굴과 매우 비교가 됩니다.
    저희 세대까지 갈 것도 없이...
    얼마전에 저희 큰조카의 큰아들 결혼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야기 끝에 그아이 어릴때 못생긴 것에 대해 화제가 되였드랬습니다.
    저희집사람이 하는말이 "그때 아무거시 얼굴을 보니 너무 못 생겨서 누굴 닮어 저런가 했다구요"...ㅋ
    우리 형수님은 나는 그래도 그리 못 생기게는 않 보이던데........ㅎㅎ ㅎ
    어쨌든 오늘도 휘상이 덕분에 이런저런 이야기도 해보고
    지난 세월을 뒤 돌아 볼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요즘의 외삼춘들은 조카를 위해 벤츠 한대씩 선물을 하는데..
    저희는 벤츠 커녕 내 몸 챙기기에도 바뻤으니 더 할말이 없습니다...

    • 에디 2016.02.18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창파님^*^
      저도 요 상태가 얼마 안 가겠지요.
      지금이야 하비, 안미지 지넘이 좀 크다 보믄 서운할 정도로 변할거구요.
      요 사이 좀 추웠지만 이제 날씨가 확! 풀린것 같습니다.
      해동철에 조심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와, 이전부터 휘상이 용모가 예사롭지 않고 참으로 준수하여 딱 유아모델감이다 했는데 역시나 입니다.
    그 외 일상의 스토리는 안 봐도 비디오이구요,ㅎ
    18개월째 정도이면 한창 귀엽고 그리 나부대지 않는 연세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너댓달 더 지나 보시믄 알 수 있구여
    암튼 휘상이의 재롱과 하부지의 수준이 거의 비슷해질 시기라 주워에 누가보믄 상당히 우스운 장면이 많으시리라 생각됩니다.
    너무 예쁘고 귀여워 어디 데리고 나가믄 뒤돌아 보는 이들이 참 많을것 같구여.
    휘상이와 더불어 에디형님께도 늘 웃음 끊이지 않는 행복한 일상 되시길요,
    휘상이 화이팅~~^^

    • 에디 2016.02.18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너댓달후의 미래가 대충 이해가 될것 같습니다. 선배하비님^*^
      글구 말씀대로 저도 수준이 정말 똑같아지고 있는걸 느낍니다.
      앞으로 불어닥칠 예상꺼리가 있으믄 종종 갈쳐 주시길 바랍니다.
      두가님께서도 날이 풀림에 따라 산행시 바닥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 euroasia 2016.02.20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귀하고 소중한 세월이 되었습니다.
    우리 모두도 저렇게 귀염받았겠지만 휘상인 정말 행복한 세대의 보물입니다.
    할아버지께서 손자바보 되시더라도 얼마든지 망가지실 이유인거 같습니다.
    행복한 날들의 모습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 강쉐이는 그렇다치고, 천만다행이 차가 앞으로 나가지 않는다는 것 같군요 ???

    • BlogIcon 에디 2016.02.21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유라님^*^
      저도 외갓집에서 커서 그런지 외손주 볼때마다 자꾸 외할아버지가 오버랩 되는데
      제가 받았던 것 보다 덜 주고 있는것 같습니다.
      예쁘고 튼튼하게 잘 키워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