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워지지 않는 이야기


이동통신사 민원 안내를 맡고 있는 이혜영씨의 지워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

 

저는 이동통신회사에서 민원을 상담하는 일을 하고 있는 이혜영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수 많은 고객들과 통화를 하면서 아직까지도 가슴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이야기가 있어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그날은 비가 많이 오는 날이었어요.
그날따라 불만고객들이 유난히 많아 은근히 짜증이 나기도 했지요.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제 사정이기 때문에 걸려오는 전화에 제 기분은 뒤로 숨긴 채 인사멘트를 했죠.
목소리로 보아 어린 꼬마여자였어요.


이혜영 :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텔레콤 이혜영입니다.
고 객 : 비밀번호 좀 가르쳐주세요.
(목소리가 무척 맹랑하다는 생각을 하며...)
이혜영 : 고객 분 사용하시는 번호 좀 불러 주시겠어요?
고 객 : 1234-5678 이요.
이혜영 : 명의자 성함이 어떻게 되십니까?
고 객 : 난데요.. 빨리 불러 주세요.
이혜영 : 가입자가 남자 분으로 되어 있으신데요?
본인 아니시죠?
고 객 : 제 동생이예요. 제가 누나니까 빨리 말씀해주세요.
이혜영 : 죄송한데 고객 분 비밀번호는 명의자 본인이 단말기 소지 후에만 가능하십니다.
저희 밤 열시까지 근무하니 다시 전화 주시겠어요?
고 객 : 제 동생 죽었어요. 죽은 사람이 어떻게 전화를 해요?


가끔 타인이 다른 사람의 비밀번호를 알려고 이런 거짓말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에 전 최대한 차가운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혜영 : 그럼 명의변경을 하셔야 하니까요..
사망진단서와 전화주신 분 신분증 또 미성년자이시니까 부모님동의서 팩스로 좀 넣어 주십시오.
고 객 : 뭐가 그렇게 불편해요. 그냥 알려주세요.


너무 막무가내였기 때문에 전 전화한 그 꼬마애의 부모님을 좀 바꿔 달라고 했죠.
그 꼬마 애의 뒤로 아빠와 엄마 그리고 그 여자아이의 말소리가 들리더군요.
아 빠 : 여보세요.
이혜영 : 안녕하세요. **텔레콤인데요.
비밀번호 열람 때문에 그런데요..
명의자와 통화를 할 수 있을까요?
아 빠 : 제 아들이요?
6개월 전에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혜영 : ....


그 때부터 미안해지더군요..
아무 말도 못하고 잠시 정적이 흐르는데 아빠가 딸에게 묻더군요.


아 빠 : 얘야 비밀번호는 왜 알려고 전화했니?
딸아이 : 엄마가 자꾸 혁이 호출번호로 인사말 들으면서 계속 울기만 하잖아.
그거 비밀번호 알아야만 지운단 말이야.


전 그때 가슴이 꽉 막혀왔습니다..
아 빠 : 비밀번호 알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이혜영 : 아? 예.. 비밀번호는 명의자만 가능하기 때문에 명의변경 하셔야 합니다.
의료보험증과 보호자 신분증 넣어 주셔도 가능합니다.
아 빠 : 알겠습니다.
이혜영 : 죄송합니다. 확인 후 전화 주십시오.
아 빠 : 고맙습니다.
이혜영 : 아..예....


그렇게 전화는 끊겼지만 왠지 모를 미안함과  가슴 아픔에 어쩔 줄 몰랐죠
전 통화종료 후 조심스레 호출번호를 눌러봤죠.


"안녕하세요. 저 혁인데요. 연락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식으로 멘트가 녹음되어 있더군요.
전 조심스레 그 사람의 사서함을 확인해 봤죠.
좀 전에 통화한 혁이라는 꼬마애의 아빠였습니다.


첫 번째 메시지입니다.
"혁아.. 아빠다.. 이렇게 음성을 남겨도 네가 들을 수 없다는 걸 알지만 오늘은 네가 보고 싶어 어쩔 수가 없구나.
미안하다 혁아, 아빠가 오늘 네 생각이 나서 술을 마셨다.
네가 아빠 술 마시는 거 그렇게 싫어했는데..
안 춥니? 혁아... 아빠 안 보고 싶어??"


가슴이 미어지는 거 같았습니다.
그날 하루를 어떻게 보낸 건지..
아마도 그 혁이의 엄마는 사용하지도 않는 호출기 임에도 불구하고 앞에 녹음되어 있는 자식의 목소리를 들으며 매일 밤을 울었나 봅니다.
그걸 보다 못한 딸이 인사말을 지우려 전화를 한거구요.
정말 가슴이 많이 아프더군요.
몇 년이 훨씬 지난 지금이지만 아직도 가끔씩 생각나는 잊혀지지 않는 이야기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75 | 176 | 177 | 178 | 179 | 180 | 181 | 182 | 183 | ··· | 27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