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2함 수병(水兵)은 귀환(歸還)하라

Posted by 두가 글과 그림 : 2010.04.03 14:37



천안함이 침몰되고 여러곳에서 간절한 생존의 희망을 담은 글들이 올라 오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김덕규라는 분이 해군 홈페이지에 올린 시(詩)가 많은 네티즌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습니다.
제목은 ‘772함 수병(水兵)은 귀환(歸還)하라’ 로 되어 있습니다.
772는 천안함의 고유 식별번호입니다.




772함 수병(水兵)은 귀환(歸還)하라

 

772 함(艦) 나와라
온 국민이 애타게 기다린다.
칠흑(漆黑)의 어두움도
서해(西海)의 그 어떤 급류(急流)도
당신들의 귀환을 막을 수 없다
작전지역(作戰地域)에 남아있는 772함 수병은 즉시 귀환하라.

 

772 함 나와라
가스터어빈실 서승원 하사 대답하라
디젤엔진실 장진선 하사 응답하라
그 대 임무 이미 종료되었으니
이 밤이 다가기 전에 귀대(歸隊)하라.

 

772함 나와라
유도조정실 안경환 중사 나오라
보수공작실 박경수 중사 대답하라
후타실 이용상 병장 응답하라
거치른 물살 헤치고 바다위로 부상(浮上)하라
온 힘을 다하며 우리 곁으로 돌아오라.

 

772함 나와라
기관조정실 장철희 이병 대답하라
사병식당 이창기 원사 응답하라
우리가 내려간다
SSU팀이 내려 갈 때 까지 버티고 견디라.

 

772함 수병은 응답하라
호명하는 수병은 즉시 대답하기 바란다.
남기훈 상사, 신선준 중사, 김종헌 중사, 박보람 하사, 이상민 병장, 김선명 상병,
강태민 일병, 심영빈 하사, 조정규 하사, 정태준 이병, 박정훈 상병, 임재엽 하사,
조지훈 일병, 김동진 하사, 정종율 중사, 김태석 중사 최한권 상사, 박성균 하사,
서대호 하사, 방일민 하사, 박석원 중사, 이상민 병장, 차균석 하사, 정범구 상병,
이상준 하사, 강현구 병장, 이상희 병장, 이재민 병장, 안동엽 상병, 나현민 일병,
조진영 하사, 문영욱 하사, 손수민 하사, 김선호 일병, 민평기 중사, 강준 중사,
최정환 중사, 김경수 중사, 문규석 중사.

 

호명된 수병은 즉시 귀환하라
전선(戰線)의 초계(哨戒)는 이제 전우(戰友)들에게 맡기고
오로지 살아서 귀환하라
이것이 그대들에게 대한민국이 부여한 마지막 명령(命令)이다.

 

대한민국을 보우(保佑)하시는 하나님이시여,
아직도 작전지역에 남아 있는
우리 772함 수병을 구원(救援)하소서
우리 마흔 여섯 명의 대한(大韓)의 아들들을
차가운 해저(海底)에 외롭게 두지 마시고
온 국민이 기다리는 따듯한 집으로 생환(生還)시켜 주소서

 

부디
그렇게 해 주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07 19:3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비가 소리 없이 내리는 밤에 아우님의 방을 뒤적이다 이글을 다시 보니 들리는 음악과 함께 한명 한명 호명하는 글귀에
    또다시 가슴 울컥 합니다..... "기관실에 내연하사 X X X 귀환하라!"
    이번에 내려갔다가 저사진의 구조선 청해진함이 마침 출항을 한다기에 한참을 기다렸다 구경을 하였습니다..
    SSU 대원들도 함께 승선을 하는 모습도 보구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4.08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저도 나이 쪼꼼 들어가니 눈물이 많아졌나 봅니다.
      이런 글들을 읽어 내려가면 여러번 본 글인데도 여러저도 모르게 눈시울이 적셔집니다.
      저녁에 아내와 둘이 TV보다가 눈시울이 시큼해지는 경우가 많아 간혹 곤역을 치릅니다.
      큰 배 구경 좋아 하시는 형님 모시고 항공모함 한번 태워 드려야 하는데 말입니다..^^

prev | 1 | ··· | 169 | 170 | 171 | 172 | 173 | 174 | 175 | 176 | 177 | ··· | 27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