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용문사

동창 후배들과 함께 대중교통 수단인 전철을 타고 용문사에 다녀 왔습니다.

 

예 전에는 산행으로 무심히 지나치던 용문사를 이 번에는 찬찬히 둘러 보고 왔습니다.

30대 초반에 봉고를 처음 뽑은 절친의 제안으로 용문사 계곡에서 발을 담그고 놀고 왔던 기억이 납니다..^^

 

그 시절에는 지금처럼 단정한 도로도 아니였고, 식당도 별로 없었는데..참.. 많이 변했습니다.

그 중.. 저도 포함이 되겠지요.

 

은행나무는 제 착각인지(워낙 머리가 나뻐서..) 이상하게 예 전 보다 더 싱싱해 보이고, 더 많은 은행잎을 달고 있더군요.

관리를 잘해서 그런거 봅니다.

 

 

용문역에서 버스를 타고 들어 갑니다.

약 20분 정도 걸립니다(걸어서 가기는..)

 

 

 

 

 

 

 

 

동행한 후배들 제안.

식당서 사 먹지말고 여기서 막걸리와 안주는 사 가지고 내려 오는 길 계곡에서 한잔 ..ㅎㅎ

막걸리하고 메밀전병 감자부침 구입.

 

 

 

 

 

 

 

 

저는 물론 홀쭉......

 

 

 

 

 

 

 

 

수로의 물소리를 따라 걸으니 정말 힐링이 따로 없더군요.

수로 바닥에 자갈을 깔아서 그런지 정말 졸 졸 흐르는 물소리가 좋습니다.

 

 

 

 

 

 

 

 

갑자기 두가님이 생각이 납니다.

 

 

 

 

 

 

 

 

 

 

 

 

이 은행나무를 제대로 찍어 보려고 했지만..거리도 안 나오고

할 수 없어서 먼거리에서 찍었습니다.

주변 나무들로 은행나무의 전체 모습은 여전히 찍기 힘들더군요.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수량은 적지만 맑고 깨끗합니다.

이 근처에서 4명이 앉을 자리를 찾아 봅니다.

 

 

4명이 앉기에는 협소하지만 겨우 자리를 만들고 조촐한 점심 자리를 펴 봅니다.

감자전 보다는 약간 매운 메밀전병이 안주로는 제 입맛에 좋았습니다.

 

 

 

 

얼마나 날쎈지...겨우 다람쥐 녀석 궁딩이만 찍었습니다..ㅎㅎ

 

 

가족 또는 친구분들 끼리 많이 오셨더군요.

올 해는 유난히도 염천의 날씨에 지쳐서 그런가... 수량은 적었지만 계곡물도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악산  (13) 2016.10.10
Air Power day 2016 구경하기  (8) 2016.09.27
인천대공원 메밀꽃  (11) 2016.09.26
친구 자랑 ~~ ^^  (8) 2016.09.23
대둔산  (10) 2016.09.12
창경궁  (21) 2016.08.16
이렇게 사시는 건 어떠신지요 ?  (8) 2016.08.11
홍천강의 발원지 미약골  (14) 2016.07.18
덕풍계곡  (12) 2016.07.11
영원한 "갑" 과 "을" 은 없습니다.  (8) 2016.06.21
용문사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