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용감한 아저씨 ~ ㅎㅎ


전철 안에서의 실제 상황입니다.

 

친구들과 모처럼 2차까지 마신 술 때문인지 앉아서 가는데 살포시 잠이 옵니다.

잠들다가 인천까지 갈까봐 알람을 맞춰놓고 편하게 눈을 감아 봅니다.

 

딱~~ 딱 ~~~

옆 자리 여성분의 간헐적인 껌 소리가 신경을 자극을 합니다.

처음에는 열 번에 한 번 정도 딱 딱 소리를 내더니 점 점 더 자주~





슬쩍 쳐다보니 40 대 중반인 여성 분..

어흠~~ 하고 헛 기침을 하면 그만두겠지 했는데..아랑곳 하지않고 계속 ..

휴 ~ 포기를 했습니다..

지적을 해봐야 전철 안에서 남들에게 이목을 집중 받는것도 너무 부담스럽고..ㅎ


저도 유년 시절에 껌을 좋아했습니다.

씹다가 이빨이 아프면, 밥상 다리 안쪽에 붙혀놓고 두고 두고 애용을 한 기억이 납니다.


껌은 인류의 먹거리 문명에 지대한 기여를 했습니다.

삼킬 수도 없는 이 가짜식품(?)을 뱉지도 않고 오래 견디게 하는 능력을 주었습니다.

그런 그 능력을 저 여성분은 너무 남용을 하시는 건 아닌지요..ㅎ

..


갈 수록 커지는 껌 소리..

일어나서 서서 가기에는 내릴 역을 아직 멀었고..


그때 그 여성분 옆 자리에 앉아서, 저 처럼 조는 척 하던 아저씨가 일어납니다.

거의 전철이 정차 할 무렵에 그 아저씨..

문이 열리는 순간에 그 여성분에게 삿대질을 하면서 큰 소리로 한 마디를 하십니다.


"야~무식한 아줌마야.. 누가 무식하게 전철 안에서 껌을 소리내서 씹냐.."

..


그리곤 잽싸게 하차를..

..


여기 저기서 킥 킥 거리는 소리..

저도 웃음을 못 참아서 웃었습니다..ㅎㅎ

옆 자리 아줌마는 얼굴이 벌개지고..


제가 웃은 이유는..계속 자는 척하던 그 아저씨가..

그나마 내릴 때에 용감하게  한 마디를 해 줘서 고마워서 웃었습니다.

마치 개구쟁이 처럼 보였던 그 아저씨 행동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ㅎ


11월도 이제는 저물어 가는군요.

오늘도 여전히.. 꾸준히 일상에서의 가벼운 주제로 문을 열어 봅니다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차산 눈 산행 ....  (8) 2017.12.11
감사합니다 !  (10) 2017.12.06
불암산  (8) 2017.12.04
땜통..  (11) 2017.12.01
미리 준비 좀 하지 ~~  (10) 2017.11.30
우리 먹거리 장래는 ?  (8) 2017.11.28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고향이란 무엇일까요 ?  (8) 2017.11.13
용감한 아저씨 ~ ㅎㅎ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