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부여 나들이 - 부소산성,낙화암,고란사..

문득 운전을 하고 어디론가 가보고 싶다고 옆지기에게 이야기 했더니 절에 가본지 오래되었다고 고란사를 가보면 어떻겠냐고..

저는 초행이고 선호맘은 초등학교때 걸스카우트 여행으로 갔었다고 하더라구요.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나요..ㅎ

말로만 듣던 낙화암도 바로 옆에있고 그 유명한 백마강(금강)을 볼수있겠다는 생각에 바로 결정하고 출발했습니다.

두시간 조금 넘게 걸려 부소산성앞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부여는 처음 와본곳이지만 이상하게 친근감이 느껴지는 도시였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점심때라 밥부터 해결하고 부소산성 투어를 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여러번 가보신분들도 계시겠지만 저 처럼 안가보신 분들을 위해 포스팅 올립니다. 아래부터 사진과 함께 하시죠.^^*

 

 

부소산성 입구 주차장입니다. 넓구요 무료입니다. 주차를 하고 길건너 식당으로 바로 들어갔습니다.

 

여행지 왔으니 원여사가 맛난것 먹자면서 돌갈비연잎밥을 주문했습니다. 돼지숯불갈비가 돌판위에 나오고 영양 찰밥이

연잎에 싸서 나옵니다. 밥 양이 작다고 느꼈는데 먹다보니 포만감이 꽤 있었습니다. 간만에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주차장 정면에 부소산성 종합안내소가 있습니다. 입구에서 주변 안내도 두어장 집어들고 입구로 향합니다.

 

 

 

여기가 부소산성으로 들어가는 관문입니다. 바로 옆에 매표소가 있는데 성인 2.000원 받네요.

 

저도 잘 몰랐는데 부소라는 말이 옛 백제어로 소나무라는 뜻이랍니다. 성내에 소나무가 많아서 그런가 봅니다.

 

정돈된 탐방로길 옆으로 거친 큰돌길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옛날부터 있던 길 인 듯 합니다.

 

양 갈래 길이 나옵니다. 목적지 고란사와 낙화암은 같아서 어느길이든 선택하시면 되는데요.

저는 오른쪽으로 올라서 왼쪽길로 내려오기로 했습니다.

 

백제의 충신 성충, 흥수, 계백을 모신 사당 삼충사 입니다. 내부는 들어가보질않고 통과했습니다.

 

부소산성 전체 둘레길이 이렇듯 야트막한 정돈된 길이여서 부담없이 산책하듯 걸었습니다.

 

영일루 라고 하는데요. 조선시대에 지은 관아문인데 떠오르는 해를 맞이하던곳이라 전해진답니다.

 

 

 

숲길 사이로 멀리 백마강이 보입니다.

 

백제 왕자들의 산책로 태자골 숲길을 원여사가... 살랑 바람이 불지만 더워서 겉옷을 치마처럼 묶어입으셧네요.^^;;

 

수혈건물지가 뭘까 궁금하여 내부에 들어가보았습니다.

 

이렇게 구덩이를 파서 집을 지은 터가 내부에 보존되어있습니다. 설명은 다음사진으로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이곳이 백제를 지키던 마지막 산성이어서 그런지 여러 무기들이 출토 되었다고 합니다.

 

이곳은 군창지 터라고 하는데요. 군량미등을 비축해두었던 창고나 피난시설로 추정되구요. 불에 탄 곡식등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반월루... 72년에 지은 2층 누각이라는데요 당시 국무총리인 김종필씨가 편액을 썼다합니다.

 

드뎌 낙화암위의 백화정인데요. 사진이 흔들린지 모르고 고만...

백제 여인들의 충절과 넋이 어린곳이라 생각하니 숙연해집니다.

 

백화정 내부에서 바라본 백마강(금강) 풍경입니다. 어려서 듣던 옛노래가 생각납니다.

 

 

 

 

낙화암에서 바라본 백마강... 멀리 백마강교가 보입니다.

 

절벽에 희귀한 고란초가 자생하기에 지어진 이름이라는 고란사 입니다. 생각보다 규모가 작았습니다.

 

 

 

 선호맘과 함께 정성껏 삼배올리고 조용히 나왔습니다.

 

한번 마시면 삼년 젊어진다는 고란정 약수터 입니다.

 

초여름 같은 날씨에 걷느라 목마르다며 여러번 드신 원여사님이 처녀될까봐 걱정되었습니다. 저는 한모금 마셨는데....

물 맛은 달고 시원했습니다.^^*

 

 

 

낙화암과 고란사 가는길에 연리지가 있습니다. 보면서도 너무 신기했습니다. 어찌 저리 한 몸 처럼 붙었을까...

 

낙화암은 삼국유사에서 사람이 떨어져 죽은 바위라 하여 타사암이라 했답니다. 이렇게 시원하게 내려다 보이는 백마강이지만

왠지 숙연해지는 슬픈전설에 몸가짐을 조심하게 하더군요.

고란사에는 누구나 칠수있는 범종이 있었습니다. 그리 큰 규모는 아니었으나 소리 만큼은 정말 아름답고 웅장했습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지구별 친구님들의 건강과 안녕을 위하여 정성껏 세번의 타종을 했습니다.

이렇게 하마부부의 부여나들이를 마무리 하게되었는데요. 다소 허술한 설명이었더라도 이해해 주시구요

이곳 부소산성말고도 부여에는 유적지들이 많아서 다음에 다시 방문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당일 여행으로 부여를 추천드립니다.  V^0^V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쏭빠의 주말 보고 입니다~^^ (송탄 ~~ 검단산)  (9) 2018.04.02
손주를 볼 나이인데....  (8) 2018.03.29
방하착 (放下着)  (8) 2018.03.28
용문산  (12) 2018.03.26
소매물도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14) 2018.03.19
수원화성행궁  (10) 2018.03.14
산에서 음주 금지, 무슨 낙으로 산행을..ㅎㅎ  (8) 2018.03.13
미투 ... ?  (8) 2018.03.08
산행 중에는..(횡설수설 입니다)  (8) 2018.03.07
침묵 산행 ..  (8) 2018.03.05
부여 나들이 - 부소산성,낙화암,고란사..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