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모하는 것이다.
긴 여행 끝에
평평한 등을 가진 낙타처럼
모두 쓰고 가는 것이다.

40Km가 넘는 긴 마라톤 경기의
결승점을 통과한 선수에게
아직도 뛸 힘이 남아 있다면
경기에 최선을 다한 것이 아니다.
이 세상에 모든 것을 쓰고
남겨놓은 것 없이 가야하는 것이
인생이다.


(글 : 구본형)




 

 

 

몇 일 전부터 오른편 무릅이 시큰거립니다.

이전에도 가끔 이런 현상이 있기는했지만 이번에는 느낌이 좀 다르네요.

연식에 따른 노화현상인지 그동안 무리를해서 온 문제인지 ..

암튼 걱정이 살짝 됩니다.

 

제가 몸에 뭔 문제가 생기면 그걸 의학적으로 해결하는 방법보다는 개인적 처방을 우선하는 버릇이 있습니다.

몸살이 나면 완전 빡시게 산 거닐며 낫게 만들고,

발목 접질러 늘어난 인대는 더욱 심하게 걸어 새 근육 생기게하여 인대를 지탱하게 만들고,

잠 못 이루거나 술 퍼마셔 온통 피곤한 뒷날은 종일 정신없이 움직여 몸을 풀고, 

하여튼 아프고 피곤하다고 뒤로 후퇴 하는것보담 돌격 앞으로 하는 성격인지라..


그리하여 이번 무릅 통증의 처방도 몇 번 산에서 좀 더 격하게 걷기도 하고

찬물 더운 물 번갈아 찜질하며 구박을 줘 봤지만 

조금씩 더 심해 지는듯 합니다.


무릅팍 앞 뒤를 통과하여 찬 바람이 휭하게 지나가는 느낌...

오르막에서 로봇맨 같이 덜그덕 거리는 느낌...


젊을때부터 어디론가 떠나는걸 참 좋아하고

산에 오르는 걸 더욱 좋아했고

느낌을 가슴으로 껴안고 오롯이 그것만으로 자만같은 감동을 한껏 누렸는데

이제 뭔가 브레이크가 걸리는게 아닌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익히 아는 처방을 좀 더 사용하렵니다.

그래도 안되면 

많이 좌절 할 것 같습니다.


아직도 가슴은 늘 떨리고 설레는데

가 보고 싶고 느끼고 싶은 마음들이 수도 없이 남아있는데 

벌써 다리 떨리면 어찌하나요?


여행은 가슴 떨릴때 가야지 다리 떨리면 못가잖아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06 23:4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왠만하면 집에서는 컴을 보거나 핸드폰을 안 보는데 막걸리 한잔 하고 왠지 궁금하여 들어와 보니 그냥 갈 수가 없네요.
    저도 실천으로 옮기지는 못하지만, 아픈 부위는 정밀진단을 받아 보셨음 하는 간절한 마음입니다.
    아시다시피 오른 쪽 다리가 5 군데가 절단되여 수술 후 의사의 말이 앞으로는 등산을 절대 불가라는 말에 낙심을 한 기억이 납니다.
    그 후 남의 눈을 피해서 지팡이를 짚고 공장 뒷산을 걷기 시작해서 지금 그나마 낮은 산이라도 다닐 수 있음에 행복합니다.
    저도 남이 보기에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걷지 않으면 다친 부위가 쑤시고 ... 휴 아팠던 분들만 아는 고통이 있습니다.
    익히 아시는 처방이 무엇인지 모르지만..혹시나 민간요법으로 더 악화가 되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그 처방을 써보시고 아니다 싶으시면 전문의에게 도움을 받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도 한잔 했더니 횡설수설 입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의 염려 너무나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 드립니다.
      정말 이제는 이전처럼 객기부리고 자만할때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제 경주 남산에서 가벼운 산행을 하면서도 무릅이 많이 시큰거려 이거 큰일이 난것이 아닐까 걱정이 좀 되었습니다.
      말씀대로 일단 검사를 한번 받아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암튼 이래저래 몸도 마음도 좀 가라앉아 버렸습니다.
      그래도 화이팅입니다.
      쏭빠님께서도 홧팅이구요..^^

  2. 2018.04.07 06:18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힘과 시간 있을 때 열심히 댕겨야겠습니다.
    최근 제가 집을 떠나는 경우가 좀 많아졌는데
    그 이유는 언제부터 제 주위에 친한 사람들이 큰 병에 걸려 심한 고생들을 하고 있는데
    그 들의 공통 관심사가 안 가 본 곳, 못 가 본 곳을 가고픈 여행이어서 같이 동반여행을 하며 가이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 들과 하도 많이 돌아 댕기니까 저랑 칭구하믄 병 걸리니께 멀리 해야 한다는 말까지도 나오곤 하는데
    그러거나 말거나 저 역시 눈과 발이 멀쩡 할 때 돌아 댕겨 봐야겠다는 생각입니다.
    두가님 무릎증상은 제 보기엔 년식(?)대비 과용(?)후유증 아닌가 싶은데
    돌팔이들 처방으로는 도가니엔 도가니!式이라 <도가니탕>좀 자주 드셔 보시길 권해 드립니다.ㅎ
    전문가들 처방으로는 무조건 외과에 가셔서 X-ray부터 찍어 보시길 권 해 드리고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이 떨릴때...라는 말이..
      술 한잔 먹고 의미를 되새기다보면 울컥해 질때가 있습니다.
      요즘은 늘 마음이 떨리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일들로..
      술을 더 많이 마시고
      더 많이 별것도 아닌것에 집중을 하고..
      그렇게 가슴 떨리는 일을 진정을 할려고 노력 중입니다.
      에디형님께 근간에 하시는 일들이 짐작이 됩니다.
      그런 친구분들을 위하여 희생아닌 희생을 하는 일이 참 쉬운것이 아닌데 하는 생각도 들구요.
      많이 보고 많이 느끼고..
      그렇게 사는 것이 가장 복된 인생 같습니다..^^

  3. 2018.04.07 14:0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올려논 음악 감상은 마치고.
    그러나 글 내용과 노래를 듣다보니 기분이 가라앉는 느낌이라
    아주 경쾌한 음악으로 바꾸어 보았습니다......
    "Polish Folk Music - Poland"
    누구는 다리가 예전 같지 않다는 걱정스런 마음도 표시를 하였는데....
    누구는 별로 걱정해주는 마음이 없이 노래가 어쩌구 저쩌구하고 있습니다.
    그게 이런 소인배에 마음인듯 합니다.
    늘 아우님에 산행이야기를 보면서 엄청난 체력에 고개를 절로 절로 흔들며
    따라할수 없는 마음에 늘 주눅들고 기를 못 펴고 있던 마음이 오늘은 조금 나아지고 있습니다.
    아~ 하! 세월을 이기는 장사가 없다드니........!!
    조금만 더 세월이 흐르면 나도 함께 아우님과 함께 산행을 할수 있겠다는 말을 건넬수 있겠군!!....
    그런데 웬걸~~~~
    그러면 그때는 나는 더 더 꼬부라지는줄 모르고 하는 소리였나 봅니다...ㅠ ㅠ
    어쨌든 오늘 글은 회갑을 느끼다 보니 이제서야 이제서야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는 자랑과
    약간에 엄살이 섞인 이야기로 알아 듣기에
    저도 휭설수설과 아무말 잔치로 댓글을 올립니다.
    일단은 조심하이소!.........^^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의 글을 보면서 늘 느끼는 것은 情입니다.
      오늘도 형님의 글을 읽어 내려가면서 가슴이 뭉클하여 집니다.
      형님 그대로 멈추시고 제 좀 빨리 걸어서 얼릉 같이 놀러 다닙시다.
      제가 생각해도 제 체력이 좀 괜찮다고 생각을 하는 편인데 이제 한쪽 다리가 삐그덕 ..거리는 걸 보니 정말 연식을 어찌할 수 없나 봅니다.
      일단 얼마간 조금 버텨보고 그리고 안되면 전문가의 진단을 받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조심하라는 형님 말씀 깊이 명심하겠습니다..^^

  4. 2018.04.08 09:5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글귀....여행은 가슴 떨릴때 가야지 다리 떨리면 못가잖아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저는 무얼했나 되돌아보니 어디 숨고싶은 심정이구요...
    일상의 찌든 생활을 뒤로하고 가슴이 이야기 할때 떠나야 하는데 늘 핑계만 대고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가님의 무릎은 그간 너무 혹사한게 아닌지 쬐금 걱정됩니다..ㅠㅠ
    기능고장이 심해지기 전에 완전 수리하셔서 로봇 다리처럼 튼튼하게 온 산을 누비시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8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위 친구들과 모임을 하다보면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많이 나누고 이삼십년전부터 만나던 친구들이 이리저리 변해가는 모습도 지켜보게 되는데 ..
      어떤 친구들은 정말 모질게 돈만 알아서 그동안 돈에 집착하여 살다가 이제 되돌아보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어디 여행도 한번 가 보지 않고 악착같이 살다가 이제 여행이라도 갈려니 갈 줄 몰라 못가고 그동안 자기 부인과 남처럼 살다가 이제 껴안으려니 응해주지 않아 남이 되고 ...
      세상은 정말 몸이 따라줄때 맞춰 해야지 시기 놓치면 모두 헛사가 되는듯 합니다.
      가끔 하마님과 일정을 한번 맞춰보고 싶습니다..ㅎ^^

  5. 2018.09.20 18:38 불꽃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겨찾기에 저장하였다가 드문드문 봐왔던 -추억으로가는 아님 내이야기같은 님의 글에 매료되어 오늘도 산이야기에 끄려 보다가 졸필로인사합니다. 뭣인가 읽고만 가기에는 쬐끔 무얼 훔쳐본것같다는 마음에 글올렸습니다. 가끔 글올리시면 조용히 맞아맞아 할렵니다.감사합니다

prev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20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