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이가 장염이 걸려서 병원에 입원..

지 한몸도 간수하기 힘든 딸을 위해 둘째 지율이 돌보미를 하루 했습니다.


꼬맹이를 차에 얹어 데리고 간 곳은 지리산 깊은 계곡.

차를 타고 하늘로 치솟듯이 30여분 오르면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옴직한 멋진 집이 나타나고 그곳을 세컨하우스로 살고 있는 후배가 반갑게 맞이합니다.


계곡으로 들어가는 길목이 잡초가 무성하여 일찌감치 예초기로 말끔이 베어 놨네요.

요즘 뱀이 워낙 많아 이곳에서 다닐때는 긴 장화신발이 필수라고 합니다.


이것저것 하루 놀거리를 잔뜩 넣은 배낭을 짊어지고 돗자리에다가 조그만 아이스박스 하나..

그리고 지율이는 보듬고..

10여분만 가면 된다는 멋진 계곡을 30여분 걸어 올라가는데..

땀이 비오듯 합니다.


그리하여 만난 계곡.

사람 발길이 전혀 타지 않는 무공해 청정지역..

계곡물은 그냥 마셔도 아무 지장이 없는 청수.

그곳에 발을 담그니 물이 차갑습니다.


홀랑 벗은 지율이는 

그래도 그 물속에서 잘도 놉니다.

나와서는 추워서 어스스.. 하는데 보듬고 햇살에 조금 쪼여주면 금방 또 물놀이에 취합니다.


떠날때만 하여도 시골 합천호 회양관광단지의 물놀이를 상상했던 지율이는 계곡에 간다고 하니 땡깡을 부리며 싫다고 앙탈을 하더니 나올때는 더 놀겠다고 떼를 씁니다.

37~38˚를 넘나드는 대프리카를 벗어나 차디찬 계곡에서 하루 지내니 바깥세상이 그렇게 더울까 잠시 짐작이 가지 않다가 ..

다시 지율이 보듬고 내려오니 역시나 여름이네요.

대구에 되돌아 오니 다시 대프리카가 되어 있구요.





쨍쨍.. 여름..




팬티를 벗어던진 작은 머스마, 지율이..



신나는 물놀이..




잠시 발을 담그면 시려운데 아이는 잘도 들어가 놉니다.




물에서 놀다보면 너무 추워서..

따스한 햇살에서 잠자리 관찰.



5살 담이. 

4살 지율이...

자주 싸우고 자주 친하고..


담이는 훈민정음 거의 떼고 영어학문에 심취하고 있는데 비해 이넘은 아직 텐(10)까지 읽을 줄도 모른답니다.

텐이 아니라 1, 2도 모르는듯..ㅋ

지네 엄마가 첫애만 한번 집중을 하더니 애는 그냥 내비둔 아들로 ..ㅎ

개구장이로라도 좋다.. 튼튼하게만...

하기사 그까잇 국문.. 학교 들어가면 저절로 알게 될것인데... 뭘...















저기 저기 아주 깊은 산속에서 지율이와 하루 놀다 왔답니다.






이곳은 본문에 소개한 담이와 지율이가 자주가는 합천호 회양관광단지내에 있는 아이들 물놀이 시설.

놀이시설이 잘 되어 있고 물도 계속 순환이 됩니다.

아주 차가운 물로..

이용은 모두가 무료입니다.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많이 붐비지 않고 아는 엄마들만 찾아오는 아주 멋진 곳입니다.

바로 고향집 앞이라 담이 엄마가 애들 둘 데리고 자주 가는 곳인데 ..

아이들도 시골 외증조모를 친하게 여겨 합천할머니를 아주 반긴답니다.


고향집 앞에 있는 회양관광단지 물놀이 시설 영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7.31 06:3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굴만으로는 담이 녀석인지, 지율이 녀석인지 당췌 구분을 못 하겠습니다 ^^
    두 녀석이 나란히 손 잡고 서있어야 누가 형인지 알 듯 합니다.
    이 왕 손주와 함께 할배도 같이 홀랑 벗으시고 노셨음..ㅎ
    저도 두가님 마음 100 % 는 아니지만 따님 걱정이 조금은 이해가 갑니다.
    요즘 출산일을 앞두고 힘들어 하는 큰 아이를 생각을 하면.. 휴~~~
    주말 내내 아버지, 할아버지 역에 수고하신 두가님께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7.31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이가 요즘 성장할려고 그러는지 너무잘 먹더니만 결국에는 장염이 걸려 병원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두 녀석이 싸우기도 잘 싸우고 위해 주기도 잘 위해주면서 맨날 난리도 아닌 난리가 이어지고 있답니다.
      8월은 쏭빠님께는 아주 귀한 달이 되실것 같습니다.
      행복한 8월 새 소식 저도 손꼽아 같이 기다립니다..^^

  2. 2018.07.31 10:4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모습이 금방 알아 볼수 있을 지율이 모습입니다.
    아래 글 내용에 "첫애만 한번 집중을 하더니 애는 그냥 내비둔 아들로..ㅎ"
    언뜻 들으면 지율이가 엄마에 사랑이 부족하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지 모르지만
    정작 지율이는 더 행복하고 자유스러울 것 같습니다.
    지율이를 보니 대구에 있는 작은 손주놈과 비교가 됩니다.
    나이 터울도 비슷하고 장남은 공부도 소질이 더있고..
    그러다보니 작은놈은 저 지율이만 할때 한동안 외갓집에서 더 많이 살기도..
    때문에 저와도 단둘이 이곳저곳 갈 기회도 많었드랬습니다.
    지나고 보니 그때 재미없는 이 작은 할아버지를 혼자 따라다닌 것이 신통방통하여
    지금도 큰놈보다 더 애틋합니다...
    세월이흘러 큰놈은 작년에 장가를 갔고 작은놈도 금방 가겠죠....
    아마도 한참 세월이 흐르고 나면 오늘 이 계곡에서의 일들이
    아우님과 지율이에게는 커다란 추억이 되겠지요.
    고추를 내놓고도 활짝 웃고 있는 지율이 그런데 조금은 어색한 표정에 할아부지~~
    그래도 아래로 내려올수록 나중 사진에서는 조금씩 흐뭇한 미소도 있고
    또 할아부지와 손자가 아닌 늦둥이 아들을 데리고 노는 모습으로도 보아 줄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7.31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이는 지 이름도 쓸 줄 알고 지네 식구 전화번호도 다 쓸 줄 아는데 둘째는 아직 일이삼사도 못 쓰고 있습니다.
      그냥 그런 모습을 웃으며 보고 있답니다.
      그게 뭐 전혀 문제 될일은 없다는 걸 잘 아니까요.ㅎ
      얘들이 어릴때는 한 손위에 올려서 들고 내리고 했는데 이제는 조금 컸다고 한손으로는 안되고 두 손으로 하고 있습니다.
      조카들 전부 그렇게 제 손바닥에 올려 얼려 놀았는데 세월이 흘러 그렇게 할 수 없는 기력이 되면 많이 아쉬울것 같습니다.
      애들도 다음에 커서 그런 희미한 추억의 자락을 잡아 보려는 생각만 하여도 만족이겠습니다..^^

  3. 2018.08.01 03:3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도 꼬추 달린 손주넘들이라....
    딸 애헌테 전에 "담에 애 낳을거면 또 아들 하나 낳아 삼총사 맨들자!" 했다가 혼쭐이 난 적이 있는데
    진짜 애들 형제 키우는 거이 이거이 보통 일이 아닙니다.
    일단 집안이 맨 날 청소하나 마나이고 툭하믄 부수고 깨뜨리고 치고 받고.....
    휘상이는 요즘 유치원 댕기는 거에 푹! 빠져 있는데 이 건 순순히 지 생각이고
    선생님 왈, 휘상이땜시 너무 시끄러워 딴 애들헌테 지장을 준다는 지적을 받은 적도 있는데
    우쨋든 핵교에서 배워 온 거 하나 둘씩 집에 와서 자랑(?)할 때에는 신통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ㅎ
    요즘엔 핵교에서도 스마트 폰을 거치대에 놓고 공부하는 세상이라
    집에 와서도 스마트폰만 맨지고 있을 때는 세상이 이렇게 바뀌어 가도 되는깅가...하는 우려가 들 때도 있습니다.
    또 우리 말보다는 영어위주로 교육시키는 것도 쫌 그렇고......
    암튼 지율이는 좋~았겠다! 하라부지랑 게곡 물놀이도 가고......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8.01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께서 말씀하신 삼총사가 올해안으로 저희집에서 이뤄질 예정입니다.
      옛날 같으믄 삼신할미한테 빌고 또 빌어야 성취되는 것인데 이게...
      할비가 산에 댕기며 그리 빌지 않았는데도 신령님이 알아서 원풀이를 해 주신듯..
      전혀 그게 아닌데..ㅠ
      담이도 유치원 댕기면서 배운 레파토리를 집에서 다시 리바이블 하는데 아주 재밌습니다.
      요즘은 영어로 뭔가를 하긴 하는데 이해불가.
      방학이라 지 엄마가 애 많이 먹고 있습니다.

  4. 2018.08.02 12:0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귀여운 손주하고 하루를 멋지게 보내셨습니다.^^*
    앙증맞은 빤스 벗어버리고 차디찬 계곡물에서 할아버지와 예쁜 추억을 만든 지율이가 훗날 기억을 하겠지요?
    녀석이 커가면서 담이형과 싱크로율이 높아가네요. 조금있으면 나올 셋째는 어떤 귀염둥이일지 벌써 궁금하구요.^^*
    하루를 할부지와 함께한 지율이는 신나서 좋았고 담이 장염 병간호 하는 엄마도 한시름 덜었네요.
    저는 집에서 휴가를 잘 보내고 있습니다. 벌써 내일이면 출근이네요. 휴식을 달콤함은 왜이리 빨리가는지요..
    두가님께서도 뜨거운 대프리카를 벗어나 시원한 휴가를 다녀오시길요.;)

  5. 2018.08.03 07:2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프리카가 쑥 들어갈 정도로 서울의 기온이 예사롭지가 않은데 무더워에 하마님께서도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아이가 둘인데도 이렇게 복잡한데 내년쯤 상상해보면 정말 정신없을듯 합니다.
    그래도 하루 하루 커가는 모습들이 참으로 신기하고 재미있구요.
    꼬맹이 데리고 보낸 계곡의 하루..
    먼 훗날 좋은 추억으로 남겨지길 바래 봅니다.^^

prev | 1 | ···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 | 20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