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호수이자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호수인 빅토리아 호수는 우간다와 케냐, 그리고 탄자니아의 세 나라 국경선이 나눠지고 있는데 이들 국경선 접경지역에 Migingo란 이름의 조그만 섬이 있습니다.

섬의 크기는 축구장 절반 크기쯤 되는데 이곳에 약 70여채의 집이 있고 주민 130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미징고 섬은 우간다와 케냐, 탄자니아가 서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데 현재 우간다가 실효 지배를 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 주위는 어획물이 아주 풍부하여 어업 전진기지 역활을 하는 곳입니다.


둥그스럼한 암석으로 된 섬위에 철제로 된 함석지붕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데 어업이 발달하다보니 이곳에도 없는게 없습니다.

술집이 다섯곳이나 있고 미용실과 약국, 모텔(?)도 있고 매춘업도 성업 중이라고 합니다.



출처: https://www.theguardian.com



Migingo(미징고) 섬



미징고 섬 위치



이곳에서 잡히는 주종 물고기는 나일피치(Nile Perch)라는 고기입니다.

일종의 민물고기.



이곳에 사는 22살의Isaac Buhinza(아이작 부친자)는 아버지와 고기를 잡으면서 학교도 다니지 않았는데 이곳에 고기가 많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 들어왔다고 합니다. '나는 이 섬이 어느 나라에 속하는지 모른다.'고 하네요.



이게 나일피치라는 물고기입니다.

컨테이너에 보관 했다가 도매업자한테 넘긴다고 합니다.



케냐와 우간다가 섬의 영유권을 가지고 분쟁이 많은 곳입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우간다에서 공무원을 파견하여 섬을 보호하고 있는데 케냐에서도 2009년 보안군을 파견하여 분쟁이 마찰이 있었습니다.



이곳 전통음식인 우가리(Ugali)를 만드는 주부. 옥수수가루가 원료입니다.



술집 영업 준비 중..

2009년 케냐와 우간다는 1920년대의 지도를 가지고 현재 국경을 정하자는 공동워원회를 구성했했는데 아직도 결결정 된 것이 없습니다. 결정될때까지 양국이 공동으로 관리하자.. 는 것이 현재까지 나온 최고의 결정입니다. 






실 지배국인 우간다에 비해 케냐는 국제재판소에서 이걸 결정해 주길 촉구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간다에서는 씰데없는 소리하고 자X졌네.. 하는 실정이구요.



이곳 어부들은 국경선과 소속 국가는 그리 관심이 없습니다.

'우리는 단지 우리의 물고기를 제값에 팔고 싶습니다.'

위의 사진에 호텔이라고 쓰인 집이 보이네요.

'시 사이드 호텔'인가 봅니다.



미징고 섬 앞에는 휠씬 더 큰 섬인 Usingo섬이 있는데 이곳에는 아이러니 하게도 사람이 별로 없습니다.

이곳에 케냐 국기가 펄럭이네요. 



이곳 주민은 우간다인과 케냐, 그리고 탄자니아인들로 섞여 있습니다.

모두 고기가 목적이구요.






아주 작은 섬..

딱히 정해진 나라는 없지만 ..

그래도 서로 싸우지 말고 고기 많이 잡고 사이좋게 살기를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1.02 08:20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재밌는 섬입니다.
    바다같은 거대한 호수도 놀랍지만 웃기는건 옆에 큰섬 놔두고
    좁은 섬에 저리 조그마한 섬에 저렇게 다닥다닥 붙어 모여 살고있다니...^^;;
    아마도 제생각엔 미징고섬이 접안하기가 좋은여건을 가지고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호수다 보니 해일이나 폭풍으로 인한 피해가 거의 없을것같구요.
    아무튼 사람들이 많이 살다보니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서고 그들만의 사회가 형성되었네요.ㅎㅎ
    술집 안주로는 주로 생선 튀김종류가 아닐까 생각도 듭니다. 그런데 저들의 배설물은 모두 어디로 가는거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2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옆에 있는 커다란 섬은 얼마전에는 무인도였답니다.ㅋㅋ
      아마도 이 바위섬이 모두가 맘에 드는듯.
      괴기가 많이 잡히는 곳이라 돈이 풀리고 그러다 보니 이런 조그만 섬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별 볼일 없는 곳이면 세 나라 모두 쳐다도 보지 않을것인데 ..
      새카만 주모가 구워주는 생선 튀김으로 한잔하면 좋겠습니다.
      화장실은 저어기... 바깥쪽에 있습니다.^^

  2. 2018.11.02 08:3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진으로 본 느낌은 미징고 섬은 케냐 소유 같습니다 ^^
    바로 코 앞에 있어서..ㅋ
    꼬딱지 만한 섬에 무려 130 명이 거주를 ?
    어업활동 공간이나 잠자리 화장실 ..거기다가 모텔(?) 까지.... ㅋ
    독도까지 생각이 이어져서... 이만 줄입니다 .
    주말 잘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2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도 산 정상이 두서너곳의 지자체가 경계가 된 곳이 많은데 자그마하고 예쁜 정상석이 있는 곳에다 그 옆 지자체에서 헬기로 엄청나게 커다란 정상석을 날라다 꽂아 놓습니다.
      세 과시 하는 것인지..
      이곳 조그만 바위섬은 즈들끼리 오손도손 살게 그냥 놔 둡시다.ㅎ^^

  3. 2018.11.02 10:4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이 있기에 호수인줄 알지 조금 심하게 표현한다면 망망대해에 떠있는 작은 거시기 같습니다.
    그냥 보기에도 삶에 불편함이 어마어마 할것 같은데
    저곳에서 태여나 아니면 살아가기 위해 저런곳으로 찾아 들어왔을 것을 생각하니
    사람 팔자 복불복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요즘 세계 여러곳에서 일어나는 기상재해 보면서
    그나마 우리나라는 그런면에서 많이 복받은 나라이구나 하는 생각을 해볼때가 있습니다.
    보여주는 사진만으로도 사람들이 특별한 일거리가 없어서
    군데군데 모여서 한가로히 잡담이나 나누고 그냥 시간 때우는게 일상인듯 합니다.
    제가 보는 것은 그냥 몇장에 사진으로서 모든 삶을 평가하기는 그렇지만
    어쨌든 저희에 기준으로 보면 너무나 불편한 것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고
    그렇기에 대한민국에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는 마음을............^^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2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한민국에 살다가 관광으로 더 잘 사는 이웃나라에 나가도 몇 일 지나면 우리나라가 그리워지게 되는데 그만큼 우리를 우리가 모르고 있는것이 많은것 같습니다.
      이맘때 온통 단풍으로 자연이 울긋불긋해지는 것도 멋지고..
      곧 겨울이되면 온 천지가 새야한 눈으로 뒤덮히는것도 멋지고..
      밤새 술 마실 수 있는 나라.
      집에 아이가 아프면 곧바로 119를 불러도 되는 나라..
      지하철 티켓 하나로 버스도 탈 수 있는나라.
      ...

  4. 2018.11.02 15:07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다 보니 갑자기 옛 보릿고개 시절 산 꼭대기에 있던 하꼬(?)방 생각이 납니다.
    바다와 산이라는 장소만 틀리지 그 시절 삶이랑 비스무리한데 그래도 여기는 먹을 게 바로 앞에 있으니 좀 난 건가?
    그 시절도 가장 문제 되는 게 식수하고 변소인데......여기도 아마 아침이믄 줄 서야 할 듯.ㅎ
    암튼 행복지수라는 게 뭐 따로 있는 게 아니구 주어진 환경에서 행복 찿으믄 그거이 바로 행복같은데.....
    요즘엔 남과 비교를 하고 당하는 통에....ㅜㅜ
    그래도 저기엔 저녁이믄 옛 날 하꼬방 동네처럼 이웃들이 같이 모여 먹고, 떠들고 하겄지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2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과 몇 십년전만 하여도 지지리도 못 살았던 나라가 이제 이런 사진을 보고 그 옛날을 회상할 수 있다는게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을 해 봅니다.
      변소 문제는 아마도 널찍한 호수를 이용하지 않나 생각하고(괴기 밥으로 생각하면서..)
      식수는 육지에서 떠 날라 사용할것 같은데 용수를 어떻게 구하는지 궁금합니다.
      호텔이나 술집 같은데는 알게 모르게 물 사용이 조금 있을것인데..
      세계에서 가장 헹복한 나라가 부탄이라고 하는데 가까이 있는 부칸의 주민들도 지들나름은 무지 행복한걸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행복은 부귀영화와는 별 상관없이 마음속에 있는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그래도 부귀영화 누리면서 행복하믄 금상첨화가 아닐까 생각하믄서유..^^

  5. 2018.11.06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6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대단하신 유라님입니다.
      근데 비밀글로 하지말고 풀어주세요..^^

    • euroasia 2018.11.06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이름이 나오니까요 ? ㅎㅎ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1.07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유라님은 참으로 기억력이 대단하세요.
      전 그런 오래된 추억들을 되새겨봐도 이름은 거의 생각이 나지 않고 중요한 대목만 남아 있습니다.
      내려다 본 물빛이라든지..
      파란 하늘이라든지..

      암튼 대단한 기억력입니다..^^

    • euroasia 2018.11.07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 성님이 훨씬 조직적이시고 꼼꼼하시고 내용의 흐름이나 편집에 이르기까지 어느하나 부족한 점이 없으십니다.
      저야 산을 중심으로 한 지인들과 그 지인의 도움을 받은 것이기에 반드시 기억해 두었다가 다음에 보답을 하려는 의미가 있기에 자연스레 기억이 된겁니다.

prev | 1 | ···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 | 53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