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아침 시간에 늘 보는 인간극장에서 철학자 김형석 교수가 말하길 본인의 인생에서 가장 황금 같았던 시기는 60살부터 80살까지였다고 합니다. 

김형석 교수는 올해 100세인데 아직도 정정하고 한 해에 강연을 160회 정도 소화하고 있고요.

60부터 80까지를 본인의 인생에서 황금기였다고 이야기하는 노 교수..

많이 놀랐고 감동적이었답니다.


대략 10여 년 전만 하여도 어디 나가서 사진 찍자 하면 내색 없이 낑겨 즐겁게 사진을 찍곤 했는데 이게 어느 순간부터인지는 모르겠는데 내 얼굴이 나오는 사진을 잘 찍지 않게 되었습니다.

인생은 나이에 비례하는 속도대로 달린다고 하지요.


50살은 시속 50km로 달리고,,

70살은 시속 70km로 달리고..

그러면서 늘 이야기합니다.

세월이 왜 이리 빠르냐고...


그렇게 마음 나이보다 훨씬 더 빠르게 변해 버리는 외모에 대한 자괴감으로 내 모습이 인화되어 보이는 누추함이 서글픔으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기가 막힌 유행가 가사가 있네요.


세월아 너는 어찌 돌아도 보지 않느냐 

나를 속인 사람보다 니가 더욱 야속 하더라 

한 두번 사랑 땜에 울고났더니 

저만 큼 가버린 세월 

고장 난 벽시계는 멈추었는데 

저 세월은 고장도 없네 


세월은 늘 멈춤 없는데 ..

스스로의 움츠린 모습이 싫어지는 나이.

사진 속에 등장을 거부하는 나이..


그러나,


생각해 보니..


오늘은 

지금은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때입니다.

조금만 더 지나면 조금 전의 그 순간보다 늙어버린 시간입니다.

찬란한 이 순간.

마음과 생각은 거꾸로 달리는 버릇을 키워야겠습니다.

이 순간이 가장 소중한 때이고 지금이 청춘입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젊고 멋있고 건강한 날은 바로 오늘,

오늘을 화이팅 해야겠습니다.







- 10년 전의 앨범을 뒤적이다가.....



10년 전 여름 지리산 촛대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2.02 11:47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고달프지만 아름답다" 는 김형석 교수님의 말씀을 좋아합니다.

    두가님 벌써 2월 구정 이군요.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02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곧 설이 다가옵니다.
      즐거운 명절 쉬시길 바래드립니다.
      안병욱 교수를 존경했는데 김형석 교수와 둘도없는 절친이라 하네요.
      고달프지만 아름다운 인생..
      훗날이 되면 저절로 알 것 같습니다.^^

  2. 2019.02.02 21:2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김형석교수님 그분에 인간극장에 소개되는 내용은 한회도 빼지 않고 끝까지 잘 보았습니다.
    보는 내내 제가 정말 부끄럽기 짝이 없다는 생각을 많이 하였고요.
    저는 60세가 넘으면서 부터 생각하는 것이
    이제 그만 일을 놓고 마음 편하게 살아야지 그랬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 것도 돌이켜보니 나름에 이유가 있더군요.
    제가 조금 일찍히 사회에 뛰어 들어 일을 시작한 탓도 한몫을 한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저분에 일하시는 모습을 보고 그럼 나는?!......
    왜 또 더 마음에 와 닿고 부끄러웠냐하면요.
    제가 바로 72년 3월 부산 군병원에서 수술을 하고 입원당시에
    저희 종형수님이 저분에 에세이집을 보내주셔서
    그때 어린마음에도 꽤 감명깊게 읽어본 책이라 책제목은 지금 기억이 어렴풋하지만
    저분에 이름만은 잊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보내주신분이 친형수님이 아닌 종형수님이기에 더욱 마음에 오래도록 간직을 하고 있습니다.
    어릴때 그분에 책을 읽은 저는 벌써 이러고 있는데
    저 노교수님은 아직도 존경을 받으며 일을 하시는 모습에 정말 부끄러움이.....
    어쨌든 맨아래 사진을 보면서 저도 십년에 세월이 어떻게 흐르는가를 돌이켜 보는 기회가 되고있습니다.
    한마디 덧붙인다면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은 바로 오늘" 라는 소리에
    저도 어찌 조금 공감을 해볼까 해도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소린것 같습니다 ....ㅠ ㅠ
    대신 이제라도 조금더 삶에 집중과 이보다 더 부끄럽지는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03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금방 흘러가버린 10년 세월입니다.
      외장에 보관해 둔 사진들을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들을 많이 해 봤습니다.
      다시 십년이 더 흐르면 나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하는것도..
      김형석 교수의 인간극장을 형님과 같이 나눠 봤다고 생각하니 교감의 폭이 휠씬 더 크게 느껴집니다.
      병원에 누워 계실때 김형석교수의 에세이를 읽어셨다니 더욱 감동으로 아 닿았을것 같구요.
      종형수님과 혹여 만나서 옛 감동을 전해주시면 더욱 좋을것 같습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인 오늘..
      저도 부끄럽지 않은 삶을 열심히 살겠습니다.^^

  3. 2019.02.04 09:4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별 가족중에 젤 막내인 제가 나이를 이야기 하긴 그렇습니다만
    내 인생에서 가장 젊고 멋있고 건강한 날이 오늘이라는 글귀에 격한 공감을 합니다.
    70세정도 되신 어느 자연인이 자신의 가장 멋진 시절은 50대 였다고...
    그런데 100세 되신분은 60~80대라고 하시니... 제가 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늘 오늘을 최선을 다해 행복하게 살아야지 하는 맘은 가지고 있습니다.
    10년전의 두가님 모습이 약간의 체중차이 빼고는 지금과 그닥 다르지 않아 보이는데요.
    늘 산과 친하게 지내신 덕분에 건강관리를 잘하셨나 봅니다.
    앞으로도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어디든 바람처럼 다니시길 바래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04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 사진에 찍혀진 모습이 체중이 85kg에 왔다갔다 .. 조금 많이 나갈때는 90에 육박하기도 하였구요.
      그 뒤 어느날 가야산에 갔다 내려 오는데 어떤 아가씨 두명이 올라가면서 내 배를 힐껏 보더니 똥배 어쩌구 저쩌구 하며 킬킬거리더군요.
      그 뒤 집에서 실내 자전거를 하루 2시간 정도 죽어라 타고 6개월 지나니 75kg이 되더이다.
      그때 술도 딱 6개월 정확하게 끊었구요.
      인생의 변화가 나이에 딱히 비례는 하지 않는듯 합니다.
      지구별 막내이신 하마님이 무척 부럽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가 내 인생에서는 처음이자 마지막.
      그리 길지 않는 인생이지만 늘 화이팅해야 겠습니다.^^

  4. 2019.02.07 15:2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정 연휴가 끝나고 나니 잡무가 많아서 왔다가 갔다리 합니다 ^^
    틈 내서 지구별 댓글도 달고 좀 쉬다가 현장서 보조역도 하고..ㅎ
    10 년 전 두가님 모습을 보니 지금은 그때보다는 좀 샤프 하신 모습이 더 뵙기 좋습니다.
    저는 요즘 산행이나 여행 시에는 점점 더 사진 찍기가 싫어집니다.
    늘어난 주름살 때문에 인증샷도 흥미를 잃어 갑니다..ㅎ
    누군가는 그것도 추억으로 받아 들여야 한다고는 하는데.. 용기가 부족합니다.
    에휴 ~ 쉴 만하면 또 부릅니다... 혼나기 전에 현장으로 갑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07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거울을 쳐다보면 실망감이 확 듭니다.
      쏭빠님 말씀대로 주름살도 생기고 ..
      피부도 늘어나고..
      그러나 다시 생각 해 보니 오늘이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ㅎ
      쏭빠님께서도 그리 생각하시고 가장 젊은 오늘.. 사진도 찍으시고 더 많이 자신하시고 하셔서 화이팅 하시길요.
      연휴 끝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 오셨는데 빠쁘시게 다니시는 쏭빠님의 모습이 오히려 반갑게 느껴집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안전도 주의 하시길 바래 드립니다.^^

prev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 20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