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호조벌에서 소래포구까지 걷고 또 걸었던 하루~

 

호조벌에서 소래포구까지...

 

 

 

 

 

 

일요일..

늦잠을 푹자고 일어나니 몸이 가볍게 느껴집니다.

베란다에 나가보니 원미산 능선위로 파란 하늘이 펼쳐져 있습니다.

 

카톡을 보니 막내 딸 녀석이.."아빠 다음 주에 들릴께용~^^" ...

막내딸이 좋아하는 꽃게탕을 만들기 위해서 꽃게를 사러 길을 나섭니다.

시흥 매화동 "호조벌"에서 출발하여 시흥갯골생태공원을 거쳐 소래포구까지 걸었습니다.

 

 

호조벌이란 ?

 

드넓은 들판의 호조벌은 조선 경종(1721)때 재정 충당과 백성을 구휼하기 위해 만들어진..

약 150만 평의 간척지로 시흥시 간척의 역사가 시작된 곳이며..

'호조벌'은 바다를 제방으로 막아 조성한 농경지입니다.

 

조선시대 국가기관인 호조가 관할해 만든 농경지라고 해서 ‘호조벌’로 불리는 매화동은

호조벌에 인접해 예부터 주민들이 벼농사를 짓고 살았던 오래된 마을이라고 합니다.

매 년 호조벌 축제가 열립니다.

 

 

축제행사 사진은 시흥미디어 자료인용입니다.

 

 

 

 

부천역에서 매화동 행 버스... 휴일이라 그런가 손님이 없습니다.

 

 

 

매화동에서 내리니 황량한 겨울 들판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제법 세찹니다.

옷깃을 여미고 장갑과 귀마개를 착용 후 용감하게(?) 논둑길을 따라 걸어 봅니다.

 

시흥갯벌생태공원을 빠르게 가려면 포동행 버스를 타시면 편하고 가깝습니다.

블로그를 보면, 인천대공원서 출발을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저는 좀 걷고 싶어서 관곡지에서 가까운 매화동 호조벌에서 트레킹을 시작합니다.

 

 

 

 

 

I LOVE  ♡  호조벌

 

                             

                                   마치 끝이 없는 길 처럼 보입니다... 걷는 분은 한 분도 안 보이고..

 

 

중심에 보이는 산은 인천대공원을 안고있는 소래산 입니다.

 

 

 

 

 

                          아파트 좌측으로 제 사업장과 가까운 학미산 ( 95 m 鶴眉山) 이 보이는군요

 

 

 

                                         저 멀리 생태공원 전망대가 보입니다.

                        갈대밭을 성급하게 가로질러 가다가 웅덩이가 많아서 원래의 논둑길로 다시...ㅎ

 

 

어른들의 놀이... 무선 헬기를 날리고 있습니다.

 

 

 

 

 

 

 

이 전망대는 몇 년 전에도 온 기억이 납니다.

안전하다는 설명문구를 보고 용기를 내어 올라가 보니 바람에 흔들려서 쬐끔 무섭더군요~~^.^

 

 

 

 

 

 

 

 

 

 

 

생태공원서 소래포구까지 가는 길은 좀 멀고 지루합니다.

 

..

 

 

 

아니 ...이 게 뭔 일 인가요 ?

예 전 모습은 사라지고, 겨우 철로만 보이고..  완전 현대화 된 다리로 변했습니다.

소래포구와 월곶을 이어주는 이 다리를 한 동안 폐쇄를 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소래포구에 주차장이 붐벼서 관광객들이 월곶에 차를 주차를 하는 바람에..

 

그러나 시간이 지나자 .. 더 썰렁해진 월곶 경기로 다시 개통을 했다고 합니다.

사실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소래 어시장 화재 현장이 아직도....

 

 

 

 

회를 좋아 하지않아서 구경만 하고 나왔습니다.

미국 큰 형님 모시고 와서 바가지를 썼던 기억으로 ..

좋아하는 명란젓과 냉동 꽃게(1kg=13,000원) 3 kg 구입하고 귀가를 했습니다.

 

소래포구 명물인 씨앗호떡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

 

 

 

 

참조:

월곶과 월곶면은 차이가 있습니다.

 

월곶동은 경기도 시흥시에 있는 동입니다.

월곶면경기도 김포시에 있는 입니다.

 

 

Comments

  • 창파 2019.02.19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조벌 소리를 처음 들으니...
    저는 조선 사람이 아닌개비여~~~~~ㅎ
    거이 300여년전에 간척사업으로 만든 곳이라는 것에 놀라움이 드는군요.
    그곳이 어딘가 일단은 자세히 알아보았습니다.
    소래쪽에 눈에 조금 익은 곳들을 구경하다 보니
    저쪽 동네를 갔다 온지도 꽤 오래 된 것 같습니다.
    부평쪽에 살던 친구가 다른곳으로 이사를 한후에 갈 일이 없어서 더욱 그렇게 됐나봅니다.
    시내버스로 이동을 하면서 시가 다르고 호젓하게 거닐곳도 있고
    염전도 구경하고 큰 어시장도 갈수있는 도시분들의 삶에 역시 부러움을 느끼는바입니다...
    저높이 올라 가서 바람에 흔들리는 전망대가 흔들려서 쬐끔 겁이 났다는 쏭빠님.....
    쏭빠님 답지 않습니다...........^^

    • 호조벌은 연꽃으로 유명한 관곡지에서 가깝게 있어서 자주 가던 곳입니다.
      가끔은 자전거도 타러가기도 했는데..지금은 자전거 타는게 위험해서 자주는 못 갑니다 ^^
      소래포구는 지금은 어떤지는 모르지만, 예 전에는 바가지가 심했단 기억으로 자주 안가게 되더군요.
      저도 두가님 처럼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높은 곳에는 겁이나서 다리가 훌덜덜 거립니다 ~^^

  • 하마 2019.02.19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호조벌 명칭은 첨입니다.^^*
    나름 넓은 벌을 생태공원로 조성해서 사람들에게 휴식처를 제공하네요.
    날이 풀리면 더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듯합니다. 어른들의 뱅기놀이는 참 부럽습니다.ㅎㅎ
    소금창고 이야기도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40여개의 창고들중에 거의 사라지고 달랑 2개만 남았다니...
    소래포구 어시장은 어릴적 어머니 손잡고 새우젓사러 갔던기억부터 여러번의 방문으로 익숙한 장소입니다.
    다만 몇몇 상인들의 사기성있는 물건팔이와 바가지로 안좋은 이미지가 남아있는건 여전하네요...
    지금은 화재로 어떻게 조성되어 있는지 모르지만 예전과 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몇해전 직장동료들과 포구옆에 앉아 광어와 우럭회를 수제초장에 찍어 먹던 생각이 나서 군침이 나네요.ㅋㅋㅋ
    소주한잔 생각나는 늦은 오후입니다.^^*:)

    • 호조벌은 이 근처분들도 저 처럼 돌아 다니는 걸 좋아하지 않으면 잘 모르십니다 ~^^
      서울에 사는 분들 중에 라이딩을 즐기는 분들은 알고 계시는 분들이 많더군요.
      소래염전은 어찌보면 일제치하에서 수탈의 슬픈 역사를 안고 있는 곳 중에 한 곳 일겁니다.

      소래포구 하면 바구니 가운데가 볼록 튀어나와 과대포장으로 손님을 유혹한 게 생각이 납니다..ㅎ
      저도 자주는 아니지만, 직원들과 소래포구서 회를 산 후에 월곶에서 한잔 했던 기억이 납니다 ~~
      그러고 보니 출출합니다...저도 ~~^.^

  • 해발 65m의 학미산에서 안정을 찾다가 그 밑에 통나무로 만든 듯한 전망대에서 후들후들 합니다.
    얼릉 내려와 느긋한 길을 따라 거닙니다.
    호조벌이란 말이 황산벌과 자꾸 겹쳐지기도 하구요.
    정월 대보름 부름 꽉 깨물어 건강하시고 둥근 달처럼 늘 환한 미소로 신노심불노입니다.^^

    • 전망대는 밑에서 보면 그닥 무섭지는 않은데..
      막상 올라가 보면 바람에 흔들리는 진동을 느끼는 순간 겁이 났습니다 ^^
      이제는 정월 대보름의 의미가 점 점 더 퇴색해져서 안쓰러운 마음입니다.
      예 전에는 깡통에 불을 담아서 쥐불놀이도 즐겼는데 ...
      막걸리 두 병으로 정월대보름을 보냈습니다 ~^.^

  • 에디 2019.02.21 0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산은 이 쪽 동네 물괴기 먹으러만 댕겼지 산에 올라 갈 생각은.....
    더구나 시끄러운 호객행위에다 강매 그리고 바가지.....등으로 아예 쳐다 보지도 않게 된 소래쪽이라!
    그나저나 제가 작년말부터 시방까정 추워서 감기가 걸리나? 했더니
    미세먼지만 맡으믄 코감기와 두통으로 며칠을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이 것도 다 면역력이 떨어져 그렇다는데 감기랑은 그리 친하지않던 제가 알레르기성 감기로 늦게 고생하고 있네유.
    시방도 정신집중이 안 되어 글과 그림을 지대루볼 수가 없는데 암튼 부지런히 치료 받아야겄습니다.
    가끔 이 곳에 늦게 들어 오게되믄 아~ 또 코감기 걸렸구나! 생각하시길....

    • 소래포구에 대한 바가지 상술은 아마도 오래 갈 것 같습니다 ^^
      지금은 많이 개선이 되였으리라 믿지만..ㅎ
      매 년 겨울이면 감기로 고생을 하시니...
      면역력 강화로 귀찮으셔도 꾸준하게 모과차나 생강차를 드시면 좋다고 합니다.
      뜸~~ 하시면...그리 알겠습니다~^.^

  • euroasia 2019.02.21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 정말 정겹습니다.
    지금에야 자주 걷기가 좋아 어디든 걸어다니지만
    오래전부터 소래포구를 갈때는 늘 자가용만 이용했어요 !
    호조벌이라면 시흥 앞의 염전터를 얘기하는지요 ?
    소래포구 들어가는길은 항상 붐비던 기억만 남아있었어요.
    어쩌다 들러보면 뭔가든 변해가는 옛정취들이 사라져만 가는것이
    안타까웠던 소래포구였었던 기억만 남아있는 곳입니다.

    협쾌열차 교각의 기차길,
    그길을 건너던 기억,
    튀김과 뻔데기와 먹거리,
    소래포구 시장의 좁은 가게들...

    추억의 소래포구로 남겨둡니다.

    • 네~염전터 건너편 넓은 들이 호조벌 입니다^^
      요즘 소래포구 주차장이 넓어졌다고 합니다.
      저는 술을 좋아해서 가급적이면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합니다..ㅎ
      소래포구에 대한 추억이 깊으신 유라시아님~~~~
      다른 지자체는 협괘열차길을 둘레길 처럼 조성하여 관광객을 유치를 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