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이런 사람들은 산에 올 자격이 없습니다 ~

 

작년 가을

가야산 석문봉 능선길에서..

드넓게 펼쳐진 서해와 예당평야의 시원한 풍경을 즐기면서 걸었습니다.

 

목도 마르고 커피 생각에 쉬었다가 가야지...하고 잠시 배낭을 내려놓는데..

오 ~~너무 이쁜 야생화가 보이더군요...이런 횡재를 ~~ ^^   

조심스럽게 야생화를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 산부추꽃 )

 

 

 

그런 저를 보고, 지나가시던 한 분이 여쭙더군요.

 " 무슨 꽃 인가요 ?" ..

"네 ? ... 저도 잘 모릅니다 ~~^^


 

요즘은 휴대폰에서 다음 앱을 내려 받고 꽃 이름 찾기 아이콘을 누른 후..

꽃을 찍으면 그 꽃 이름을 알려준다고 합니다.

 

굳이 그 정도의 필요성을 못 느껴서 그 앱을 깔지는 않았습니다.

그 당시 눈앞에 피여있는 야생화의 이름을 알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솔직히 지나가시던 분이 알려 주신다고 해도.. 저는 하산 후에는 까맣게 잊기 때문입니다 ~^^

 

 

꽃은 그저 높은 능선에 피어 있었고 ~~

저는 그 자리에 바라보는 자로서의 내가 서 있을 뿐 ~~~

우린 스쳐 지나가는 등산객과 능선을 지키는 꽃과의 우연한 인연으로 만났을 뿐입니다.


저는 저 야생화가..

인간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지도 전혀 모릅니다.


수많은 현자나 시인들이 꽃의 아름다움을 논하면서..

그 아름다움에 대한 나름의 의미를 부여합니다.


그런데 저는 아쉽게도 ..

야생화가 인간에게 주는 심오한 의미를 모르겠더군요.

단지 저 야생화를 바라보면서 드는 느낌은...

" 어찌 이리도 높은 곳에서 벌과 나비를 힘들게 부르는가 ? " ...라는 질문 외에는 없습니다.



산행 중에 척박한 환경에서 자라는 나무와 야생화를 발견하면 또 카메라에 담을 겁니다.

그리고 또 질문과 함께 격려할 겁니다.

 

"자네는 어찌 그리도 척박한 곳에 뿌리를 내리셨는가 ? 

" ........ 다음에 볼 때 까지 잘 자라시게..."

못된 인간들에게 시달려서 걱정은 되지만....

 

 

                                      (용봉산에서 본 소나무 ... 수령이 100년이 넘었다고 합니다)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

서산 팔봉산에서 바위틈에서 자라던 나무가 .....

 

 

2 년 후.....

이런 모습으로 변했기 때문입니다.

 

 

산행 시

제발 휴지나 쓰레기를 줍지는 않더라도 버리지 말았으면 합니다.

가끔 야생화를 캐서 비닐봉지에 담아가는 분을 보면... 저는 참지 못하고 한마디 합니다.

 

물론 제가 쓰레기를 줍거나 청소를 하면서 산행을 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제 산행 흔적을 최소화하려고 애를 쓸 뿐입니다.

무심히 썩지도 않는 비닐 봉지나 컵라면을 먹고 그냥 버리시는 분들...

사탕 드시고 포장지를 버리시는 분들... 나뭇가지가 걸친다고 마구 꺾는 분들...

 

자신의 흔적을 산에다 남기시고 가시는 분들은 ... 

산에 오실 자격이 없는 분들 입니다.

Comments

  • 이전보다 산행 예의나 문화가 아주 많이 나아진것은 분명하지만 아직도 조금 미흡한 부분도 있습니다.
    특히나 어느 순간부터 우리나라 산행인구가 기하급수적 늘면서 우리 특유의 음주가무와 곁들여 산행이라는 원래의 목적보다는 즐겁게 놀고 가는 곳으로 여겨지는 경우도 있는듯 합니다.
    쏭빠님께서 지적하신 자연훼손에 관한 많은 부분과 더불어..

    될 수 있으믄 산에 오지 말았으면 하는 분은...
    오르내리며 가래침 아무데나 뱉는 분
    오디오 틀고 다니는 분
    단체 산행으로 오르면서 음담패설을 자랑하는 분
    구석에서 버너 사용하는 분
    술 드시러 온 분
    비 탐방로 자랑삼아 다니는 분
    기타 등등...

    다행히 요즘 산에서 쓰레기 일부러 버리는 분들이나 극협의 매너는 거의 사라진듯 합니다.
    패트 물병 나돌아 댕기는 건 거의 베낭 옆구리 주머니에서 흘린 것이라 생각되구요.
    위의 팔봉산 바위틈 나무도 차라리 고사한 것이라고 믿어 보겠습니다..^^

    • 산에 오는 목적은 두가님 말씀처럼 다 다릅니다.
      저 처럼 휴일에 소파에 누워 TV만 보느니 운동삼아서 가는 경우와..
      마음 맞는 친구들과 경치좋은 곳에서 음주를 즐기시는 분..ㅎ
      아니면 정말 산을 사랑하시는 분들..
      쉘터 안에서 옹기종기 모여서 고스톱을 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솔직히 저는 산행전에 큰 볼일을 먼저 보지만..
      저도 소변을 어쩔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소변을 보려면 등산로에서 멀리 떨어진 나무 뒤에서 조심스럽게 해결을 하는데..
      가끔 당당하게 일을 보시는 분을 보면 눈쌀이 찌푸려집니다..ㅎ

      말씀처럼 극협의 매너를 지니신 분들이 많이 줄은건 사실입니다.
      특히 단체로 산행을 하시는 분들을 뵈면 통솔자의 지시로 깨끗하게 정리를 하고 가더군요.
      팔봉산 바위틈 나무는 인증샷을 찍는 등산객들 때문에 고사를 한 걸로 보였습니다.
      결론은 음주가무를 즐기시든..
      고스톱을 치러 오시든...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말았음 하는 바람입니다 ~~^.^

  • 창파 2019.02.22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님의 글을 보면서 조금 뉘우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리고 다행이 이제 그런 몰상식한 행동은 가려서 할 정도는 되였기에
    오늘은 약간 떳떳해진 마음으로 댓글을 올릴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되도록 조금씩 변할수 있었던 것도
    때때로 이런글에 댓글을 올리면서 저를 조금씩 뒤돌아 보는 기회가 종종 있었기에
    조금씩 조금씩 고쳐갔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일일히 사례를 다 적기보다는 뭉뚱그려서 한마디로 줄인다면
    저도 꽤 오래전에 삽을 들고 친구와 산을 오른적도...
    물론 생각보다 힘이 들어서 그날 헛탕으로 내려왔지만서도요...
    끝으로 댓글에 올려져 있는 내용에서도 오늘도 한가지 더 도움을 받고 갑니다...
    패트 물병은 일부러 버린것이 아니라 실수로 흘린 것이고...
    사라진 팔봉산 바위틈의 나무도 그냥 안타갑게 고사한 것으로!!!!!.........^^

    • 저 또 한 실수도 많았습니다 ^^
      비록 오래 전이라고는 하지만(30 년 ?) 명지계곡에서 생각없이 돌단풍을 캐다가 화분에 심은 적도 있습니다.

      네...두 분 말씀처럼 패트 물병이나 휴지를 실수로 흘릴 수 있지만, 의도적으로 바위틈에 구겨서 넣고 가는 분이 종 종 있더군요 ^^
      저는 개인적으로 정상석이나 명물바위 앞에서 제 인증샷을 잘 찍지는 않습니다.
      간혹 명품 소나무 옆에 서서 찍으면 좋은데..
      나무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는 분들을 보면 이해가 안되더군요.
      이런 글을 쓰고 다음에 제가 올라가서 찍을 수도 있겠네요..ㅎ
      창파 형님 ~~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에디 2019.02.24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올리신 글을 읽어 내려가다 보니 울 쏭작가님의 필력이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지는 요즘 글 쓰는 건 물론 뭘 하나 하더라도 간단 명료하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하고 쓰고 행동하게 됩니다.
    작년부터 부쩍 이런 증상이 심해지는데 이 것도 아마 노쇠(?)현상인지....ㅎ
    며칠 전 잦은 코감기때문에 이비인후과에 가서 진료를 받았는데 의사슨상님 말씀에 제가 올매나 쇼크를 받았는지....
    보통 의사들은 "연세가 드셔서 이러십니다" 라든가 "노화현상입니다"라든가 할텐데
    이 젊은 울 동네 아주 잘 나간신다는 의사분께선 "이거....노쇠해서 그래요! 노쇠!"
    으이구! 나이 먹는것도 서러븐데......ㅜㅜ

    그나저나 삼천포로 가 버렸네유~~
    산을 더럽히는 걸 지두 자주 보는데
    지가 하나 느낀거이 산마다 각각 산을 찿는 사람들의 수준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유독 어느 지역가믄 쓰레기가 많고 정리가 안 되어있듯 산도 그렇지않나....하고 전부터 지가 생각을 합니다.
    산도 말이나 할 줄 알았으믄 좋겠는데....이거이 인간들이 별의 별 잡종이 다 있응게......

    • 매 겨울이면 감기로 고생(?)을 하시는 에디 형님 ~
      그 의사의 노쇠라는 표현은 무시를 하시기를 바랍니다.
      제가 뵙기에는 아직은 그런 표현을 무시하셔도 충분하게 건강(감기 제외^^) 하신 편 이시기 때문입니다.

      가끔 나무 젓가락을 무심히 버리시는 분이 계시는데 물론 재질은 나무지만 쓰레기라는 걸 생각을 안 하시는 듯 합니다.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저 자신부터 잘하자 라는 의미입니다 ~ ^.^

  • 하마 2019.02.24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비하면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이 듭니다만 가끔씩 산길옆에
    초코바 봉지, 사탕봉지들을 볼수있습니다. 일부러 버렸을까? 아님 주머니에 넣은게 빠진걸까? 생각을 합니다.
    바위틈에 쑤셔박은 컵라면용기와 나무젓가락은 양심을 그곳에 쑤셔박은 사람의 짓이겠지요...
    삼성산 삼막사에서 안양예술공원으로 넘어가는 좁은 바윗길에 나무가지를 잘라놓은 단면이 하트모양이었는데
    한두달만에 누가 싹 베어갔습니다... 지날때마다 하트모양 나무를 보고 한마디씩들 하는 모습이 좋았었는데 말이죠...
    두가님께서 나열해주신 해서는 안될 산행객들의 백태가 언제쯤 없어질런지요...
    언젠가 본 쓰레기 봉투 주렁주렁달고 하산하시는 유라시아형님의 배낭이 생각납니다.^^*

    •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예 전 보다는 많이 좋아졌다는 하마님의 말씀에 동감합니다.
      단체로 오신 분들은 정말 뒤정리가 깨끗하더군요..리더의 지시 때문에 ^^
      유라시아님의 배낭 뒤에 매달린 쓰레기 봉투... ㅎ 저도 눈에 선 합니다.
      각 산 마다 명물이 있는데, 그 걸 탐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너무 화가 납니다.... 나쁜 놈들 ~~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