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동네 뒷산같은 가벼운 산행지 거창 건흥산

 

 

거창에는 산이 참 많습니다.

대략 60~70개 정도가 된다고 하네요.

이 중 거창읍을 에워싸 분지를 만들고 있는 산 중에는 박유산, 일산봉, 망덕산, 금귀산, 감악산, 그리고 건흥산이 있습니다.

이 중 건흥산(乾興山)은 거창읍에서 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제가 이곳 거창에서 초.중학교를 다닐때는 거열산(居列山)으로 부르곤 했답니다.

 

건흥산은 거창읍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산으로서 거창의 진산(鎭山) 노릇을 하는 산이기도 합니다.

초등학교 다닐때 소풍으로도 온 곳이고 산자락 아래 들머리에 있는 건계정(建溪亭)은 제 중학교 시절에 그림을 그리려고 참 많이도 왔던 곳입니다.

 

세월이 많이도 흘러..

다시 46~7년이 지나 이곳을 찾았습니다.

건계정 앞으로 흐르는 아름다운 영천변에 이젤을 놓고 그림을 그리던 그 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참으로 제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절이 아니었나 생각이 되구요.

미술부장이란 거창한 직함을 가졌을때인데 화가였던 미술선생님은 제가 꼭 화가가 되길 바랐답니다.

근데....

 

건흥산은 동네 뒷산이라 생각할만큼 험하지도 않고 간단하게 오르고 쉬며 힐링 할 수 있는 산입니다.

건계정에서 올라서 다시 내려오는데 3시간 이내면 충분하구요.

대개의 산행은 건계정에서 시작하여 건흥산을 오른 다음 능선을 타고 취우령(아홉산)까지 가서 거창읍 방향으로 하산을 합니다.

가장 긴 코스로는 종주 코스로서 취우령에서 매봉 지나 넘터까지 연결이 되는데 5~6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저도 아침에 집을 나설때까지만 하여도 능선을 이어 종주를 계획하고 갔는데 건흥산 정상 바로 아래에서 솟대 만들기용 기러기 나무를 채취한다고 스틱을 나무옆에 세워 놓고 깜빡..

아홉산 방향으로 한시간 이상 걷다보니 ... 손이 허전..

어..아차!!

 

기억을 되살려 어디까지 스틱이 내 손에 있었나 생각하다가 기러기가 생각나고..

다시 뒤돌아 달리다시피 오니 스틱이 얌전히 제자리에..

도저히 능선을 타고 다시 걸음을 옮길 기분이 나지 않아 그길로 하산을 하였답니다.

스틱 때문에 아주 간단한 산행을 해버린 셈이구요.

 

이후 거창읍으로 들어가서 제 중학교와 초등학교 모교를 찾아 봤답니다.

모두 수십년만에 처음으로 들렸네요.

아득한 그 시절 추억을 되새겨 보면서...

 

건흥산 산행코스 :

건계정 주차장 - 건계정 - 약수터 - 거열산성 - 건흥산 정상 - 아홉산 방향으로 1시간가량 진행 - 되돌아서 같은 코스로 하산(원점회귀)

소요시간 : 약 3시간

 

 

 

거창 읍내 사람들이 동네 뒷산쯤으로 여기고 있는 건흥산.

어릴때 이곳에서 초등. 중학교를 다닐때는 거열산으로 많이 불렀답니다.

 

 

건흥산(거열산) 등산지도

 

 

건계정 앞을 흐르는 내 이름은 위천 또는 영천이라고 합니다.

 

 

위천은 덕유산에서 시작이 되어 거창의 명소 수승대를 지난 다음 이곳 거창에서는 이름이 황강으로 바꿔어 집니다.

그리고 물줄기는 합천 제 고향으로 흘러내려가 합천호에서 머물게 됩니다.

상류에 오염지역이 전혀 없어 더없이 맑은 강물로 유명하구요.

 

 

강에서 노는 아이들을 형상화하여 만든 조각상

 

 

도로와 건계정을 연결하는 다리.

제가 중학교 다닐때 이곳에 그림을 그리려 왔을때도 이런 구름다리가 있었는데 그 다리는 아니네요.

아마도 낡아서 새로 지었나 봅니다.

 

 

건계정

건계정 앞의 고목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건계정은 거창의 명문 거창 장씨들이 선조들을 기리기 위해 세운 정자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본격적인 산행 시작 입니다.

 

 

오르는 길목에 이런 윳판이 차려져 있네요.

아마도 여유로운 위한 누군가의 배려 같습니다.

 

 

이런 젊은이(?)들도 가볍게 추월하고...

 

 

연세 드신분들도 추월..

 

 

미세먼지 가득한 하루지만 산속에서 느껴지는건 만사 잊음이고 힐링입니다.

 

 

거열산성입니다.

 

 

고증을 통해서 복원한 것이라 생각은 되지만 너무 거창합니다.

산성 위로 탱크가 지나갈 정도로 넓게 해 두었는데 과연 그 시절 산성이 이런 모습이었을까요?

 

분명 그 시절 쌓았던 돌들은 흩으는 졌지만 아래로 흘러가지는 않았을 것인데 현재 산성의 모습은 외부에서 거의 옮겨 온 돌들입니다.

과대포장이 된 것이지요.

 

 

약 300m 정도 복원된 산성 끝머리에는 그 시절의 산성이 희미하게 남아 있는데 너무 비교가 됩니다.

 

 

이곳 거열산성의 조망이 아주 좋은데 오늘은 꽝입니다.

이번 봄 산행은 미세먼지로 조망은 애초 기대 포기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야!!

 

아파...

 

 

요기 밑에서 스틱을 놔두고 전진...

 

 

건흥산 정상

 

 

정상의 조망

거창 읍가지가 잘 조망이 되고 읍을 둘러싸고 있는 산들이 멋있게 보여져야 하는데 미세먼지로 가득한 대기가 너무 탁해 보입니다.

 

 

아홉산 방향으로 가면서 내려다 본 동쪽 방향 거창쪽 풍경

 

 

건흥산에서 아홉산 방향 1시간 이상 진행.

봉우리를 두어개 넘었나..

손이 허전합니다.

스틱이 없따!!!!

 

 

빽하여 달리듯이 다시 건흥산으로 되돌아 ..

얌전히 기다리고 있는 스틱을 보니 너무 반갑네요.

 

 

하산길에 하부약수터에서 물 한바가지 마시고..

 

 

 

 

 

다시 제 자리로.

 

 

 

 

하루 산행이 반나절만에 끝나버렸네요.

 

차를 몰고 추억의 모교..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찾아 갑니다.

 

추억의 이야기는 다음에...

 

동네 뒷산같은 가벼운 산행지 거창 건흥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