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水落山)

 

 

북한산(北漢山), 도봉산(道峰山), 관악산(冠岳山)과 함께 4대 명산으로 불리는 수락산입니다.

 

2017년 9월에 새광장에서 기존 등산로에서 벗어나 낯선 길로 오르다가 엄청 고생을 한 기억이 납니다.

이 날은 겸손한 마음으로 정석 산행을 했습니다~^^

 

산행 구간:

 

 

 

신중동역에서 수락역까지 1시간 30분 걸리는 제법 먼 거리입니다.

아침에 서둘러서 나서는 바람에 도시락 준비를 못 했습니다.

 

수락역 근처 마트에서 햇반과 계란 그리고..

비상 음료인 막걸리를 구입 후 산행을 시작합니다.

토요일이라서 그런가 등산로가 한산한 분위기입니다.

 

 

 

 

낚시를 ?  ㅋ  뭐 좀 잡히는지요 ?  저도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더군요 ~^^

 

 

그늘이 좋아서 모자를 벗습니다 ~ 

 

 

말 그대로 집채만한 바위가 자주 보입니다.

수석전시장이라는 말이 정말 어울리는 수락산입니다.

 

 

새광장 도착.. 예 전에는 이 곳에서 엿 파는 아저씨가 다람쥐를 부르면 쪼르르 와서

땅콩(?)을 먹던 프로를 본 기억이 나는데..

길도 모르면서 우측으로 오르다가 119 도움을 받을 뻔 한 기억이 납니다 ~^^

 

 

 

땀 좀 나나 싶었는데.. 깔딱고개 시작점 도착..

 

 

                           

                              

                                                      아이스크림 1,000 원...  싸다는 생각이 듭니다.

                                                      잠시 힘을 추수리고 ...  반장갑을 끼고 오릅니다.

 

 

 

 

 

 

 

북한산과 도봉산이 희미하 게 보이는군요..

 

 

서둘러 오를 필요없어서 쉬엄쉬엄 오릅니다.

미세먼지로 시야는 답답했지만, 살랑살랑 불어주는 바람이 좋습니다 ~~

 

 

 

 

 

 

독수리 바위.. 제 눈에는 의자 바위로 보입니다만..ㅋ

 

 

 

 

자 멀리 불암산이 보이는군요..

 

 

정상이 보입니다.. 

 

 

배낭 바위라고 하는데..글쎄요..제가 잘못 알았나..ㅋ

 

 

 

 

 

 

 

정상을 다녀 올까말까 잠시 고민을 하다가 오랜만에 왔는데.. ^^

 

 

 

 

줄을 서서 인증 샷 찍는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 하산을 합니다.

 

 

어 ?   규모가 제법 큰 간이(?) 주점입니다.

허가 여부는 제가 모르겠고.. 저도 나름 든든하 게 싸 온 점심이 있어서 지나칩니다.

 

 

치마바위로 하산을 합니다.

 

 

 

 

지나가시는 분에게 여쭤보니..코끼리 바위와 종바위라고 하십니다. 

 

 

아 ~   정말 종 처럼 생겼군요..  옆에서 보면 살짝 툭 ~ 치면 넘어질 듯..ㅎ

 

                          

                                                                  하강바위

 

 

아침에 후다닥 챙긴 된장 총각김치 밴댕이 젓깔..

나머지는 모두 마트에서 구입을 했지만, 나름 풍성한 식단입니다..^^

카톡이 울립니다..  절친 녀석이 신당동 맛집을 개척했다고 ~^^

 

 

 

 

 

 

 

 

치마 바위...등산화 착지력만 믿고 내려 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친구와 약속이 있어서 빠른 하산길을 선택..

 

 

 

 

에 휴 ~~  저 분이나 나 나...왠지 안쓰럽다는 생각이... ㅋ

 

 

오 ~~  잘 알겠습니다 ~~

 

 

 

천상병 시인...여기서 오랜만에 뵙는군요.

많은 시가 있지만, 글씨가 흐려서 못 올리겠습니다.

 

 

하산 후 기다리는 친구 녀석에게 미안하여 서둘러 신당동 모 연탄돼지불고기 식당 도착..

가격이 나름 착한 편입니다. 고추장 2인분 추가로 간장 불고기 1인분을 추가로 주문했습니다.

 

 

 

 

 

산행 후기는 ....   없습니다.

잘 아시는 수락산을 즐겁게 그리고 안전하게 잘 다녀 왔습니다.

하산 길에 모처럼 천상병 시인도 만나 뵙고.. 그 분에 대한 자료를 옮겨 봅니다.

 

(자료인용)

동백림 사건에 억류되어 고문과 옥고를 치르면서도

맑은 시어를 쏟아낸 천상병 시인을 안면도에서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의정부 수락산 밑에 있던 천상병 시인의 생가가 철거된다는 소식을 들은 모종인 씨는

시인의 생가를 통째로 안면도 대야도로 옮겨 좋았다.

벽돌블럭과 문틀까지 고스란히 가져 왔다.

천상병 문학관도 생가 옆에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5.07 16:1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바위들이 많아 재미를 더하는 산 같습니다.
    딱 산행하기 좋은 계절.
    더도말고 날씨가 늘 이맘때 같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미세먼지가 약간 있지만 즐거운 산행 하신듯 합니다.
    서울에는 근교산행으로 이런 멋진 산이 가까이 있다는게 정말 축복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07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전에 이상하게 컴이 작동이 안되여.. 늦게 올렸습니다 ~^^
      컴도 이제는 저를 닮아서 버벅거립니다..ㅋ

      수락산은 서울에서 대중교통 수단으로 접근성도 좋지만, 갈 때 마다 이상하게 유혹을 받습니다.
      정상 등산로가 아닌 딴 길로..ㅋ
      그 이유는 바위를 다양한 각도로 보고 싶은 유혹 때문입니다 ^^
      예 전에 혼쭐이 났는데도 그 버릇을 고치지 못 했습니다.
      더울 때는 계곡에서 쉬다가 오면 좋지만.. 여름 산행에는 좀 힘든 곳이란 생각이 듭니다.
      오래 전 여름에 벼락으로 인명 사고가 난 능선길이라 그런가..
      무더위가 다가 오기전에...부지런히 다녀야 하는데.. 행사가 많아서 고민 중 입니다~^^

  2. 2019.05.07 17:34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락산위에 저리 구경거리가 될만한 바위가 많은줄 오늘 알았습니다.
    자주 지나치고 자주보던 수락산이라는 명칭이였기에 그냥 대수롭지않게 여겼나봅니다.
    바위구경에 쏭빠님에 점심메뉴 구경하기
    그리고 산행을 마친신후에 친구님이 새로 찾으신 식당에 고기반찬 사진과 그고기반찬에
    가격을 나름 분석을 하면서 역시 서울이 먹거리에 다양성이나 착한 가격이 좋은것을
    오늘도 실감합니다.
    요즘들어 부쩍 옛일을 자주 떠올리는편인데..
    수락산쪽 이야기를 보다보니 지금은 서울에 지하철역 이름도 갖고있지만
    운전면허를 취득하였을 그당시 온통 배추밭과 들판으로 한적하였기에
    그곳에서 무허가 도로연수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08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 년 전 까불다가 혼 난 이 후 다시 한 번 가야지 벼르다가 다녀 왔습니다 ^^
      몇 군데는 아찔한 구간은 있지만, 침착하게 오르면 멋진 바위를 감상을 하면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수락산입니다.
      하산 후 친구 미식가인 친구 녀석 덕분에 모처럼 배부르 게 먹었습니다.
      오래 전에는 다 들 한적 한 곳에서 도로연수를 한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전문 업체가 많지만..ㅋ
      저도 다시 보니 이 날 수락산행이 마치 먹방산행처럼 보여집니다 ~^^

  3. 2019.05.08 08:00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락산을 다녀오셨군요. 저도 가본지 오래되었네요.
    산에 널린 명품 바위들이 마치 인절미 뭉쳐놓은듯 사이좋게 옹기종기 모여있습니다.
    점심오찬은 정말 맛있었을것같습니다. 점점 식단이 업그레이드 되십니다.^^
    친구분의 부름으로 하산길이 즐거우셨겠네요. 그곳의 메뉴는 거의 술안주로 최고인것들로 구성된듯하네요.
    가격도 착하구요. 가까이 있다면 가보고 싶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08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락산은 아마 10 번 쯤 다녀 온 듯 싶습니다.
      그래도 갈때마다 새로운 느낌이 듭니다.
      말씀처럼 인절미를 개구쟁이들이 뭉쳐 놓은 듯 각양각색입니다..^^
      전 날 친구 녀석들에게 모처럼 가까운 곳 산행을 하니 같이 가자고 했는데..
      단톡에 한 녀석도 답을 안주더니, 그나마 한 친구가 하산 후 술 한잔 사주더군요 ..ㅎ
      하마님 댁에서 신당동이면 좀 멀긴합니다만~^^
      갈 수록 진화하는 산행 식단을 인정을 해 주시니 더 노력하겠습니다..ㅋ

  4. 2019.05.09 06:47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락산의 명품바위들은 장관이지요.
    가 본지가 한 6~7년은 된 것같은데 상계동쪽에서 올라가자믄 초입에 잘 키운 꽃들이 많았었고요...
    암튼 수락산은 바우가 일품이지만 가끔 마른벼락도 치고 안전사고가 자주 나는 산이기도 합니다.
    산중의 쌈밥정식이 구미를 당깁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09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광장에서 엿을 파시던 아저씨가 안 보여서 좀 서운했습니다..^^
      수락산은 뭐랄까.. 묘한 매력을 지닌 산인데.. 꼬집어서 그 매력을 끄어내기가 힘이 듭니다..ㅋ
      덩치는 도봉산과 북한산에 한참 밀리지만, 나름의 매력을 뽐내는 수락산이란 생각이 듭니다.
      아마 제 체력에 산행을 하기에 적당한 높이와 잠시만 오르면 펼쳐지는 풍경 때문인 것 같습니다만..^^

      수락산 번개사고를 전 피부로 느꼈습니다.
      약 10 년 전인가 ?
      친구와 수락산행 후 거의 하산길에서 낙뢰를 보았고 식당에서 한 잔 중에..
      뒤에 들어 오신 분 말씀이 벼락으로 사람이 다쳤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뉴스를 보니..아찔했습니다.
      저희가 그 능선을 내려 오기 약 1시간 전에 그런 사고가...
      가끔 우중 산행을 할때는 그때 그 기억이 나곤합니다.

      블로그를 보는 딸 아이들 잔소리 때문에 산행식에 신경을 쓰려고 노력을 합니다 ~^^

prev | 1 |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55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