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령산 [鳥嶺山] 1,017m

 

 

 

 

 

 

조령산이라는 이름은 조령(鳥嶺)으로 인해 붙여진 이름이라 합니다.
조령은 '새나 넘나들 수 있는 험한 고개'라는 뜻으로 순우리말로는 "새재"라고 하는데,
예로부터 영남지방과 한양의 주요관문이었다고 합니다.


이곳은 예로부터 박달나무가 많이 생산되어 '박달재'라고도 불렸으며,
이 곳에서 박달나무로 만든 홍두깨가 전국으로 판매되었다고 합니다.

산행지도(두가님 자료인용)

 

 

 

목적지: 이화령- 조령산 -신선암봉 - 치마바위-제3관문..이였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정상에서 마당바위로 하산을 했습니다.

 

문경새재는 2013년, 2018년 5월에 다녀 온 곳입니다.

그 당시 문경새재길을 안고있는 조령산과 주흘산을 산행지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출발 전..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두가님 자료를 읽고 지도를 복사했습니다.

평소 지방 산행에서도 느꼈지만, 이번 조령산행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산행의 한계점을 여실히 느꼈습니다.

 

[대중교통]

 

토요일 아침 4시에 일어나 첫 전철을 타고 동서울터미널 도착.

동서울 -괴산행 버스를 탑승.

괴산에서 연풍행 버스를 탑승 /  연풍에서 이화령까지는 택시 이용(버스는 없습니다 10,000원)

 

이화령에 도착을 하니..  오전 11시..

 

 

 

 

 

 

조령산 출발지인 팔각정에서 관리를 하시는 한 어르신께서 조령산은 악산으로 사고가 많으니..

주민등록번호와 실명 그리고 연락처를 기재하여야 한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친절하게 지도판을 보시면서 설명을 해주시는데..

시간을 보시더니, 정상까지만 가고 하산을 권유를 하십니다.

 

친절하신 안내에는 감사한 마음이였지만, 신선암봉까지는 가리라 속으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선물까지 주시더군요 ~^.^

 

 

 

늦은 시각이라 서둘러 오릅니다.

 

 

 

 

 

 

 

조령산 초입길.. 산딸기 나무가 많습니다.

 

 

한계령풀 입니다.

2년생 초본으로 종자로 번식하며, 중부지방에 분포하며 높은 산에서 자란다고 합니다.

 

 

 

조령샘터 도착.. 얼마 걷지도 않았는데... 허기가 집니다.

 

 

 

이제 배도 든든.. 힘차게 출발을 합니다 ~~^^

 

 

 

 

헬기장 도착.. 조령약숫물 한 잔 마시고...

 

 

새도 쉬어가는 조령산 정상 도착 ~~

오래 전공정산(公定山)으로 불리웠던 조령산은,

황장산을 지난 백두대간의 산줄기로 험준한 산세와 일대의 연이은 암봉으로

천혜의 요새를 이루는데, 백두대간구간 중에서도 험하기로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신선암봉과 깃대봉 저 멀리 월악산이 펼쳐 집니다.

 

 

 

 

 

 

 

 

신성암봉에서 내려 오시는 분께 여쭤보니 왕복 빠른 걸음으로 두 시간 조금 넘게 걸린다고 합니다.

시간을 확인 해보니 오후 4시.. 왕복하면 6시... 하산 소요시간 최소 2시간.. 

문경터미널에 도착을 하면 빨라도 8시..

부천 막차가 6시인데..  힘들게 여기까지 왔는데.. 너무 아쉬운 마음입니다.

 

그 분 말씀은 신선암봉 구간은 너무 험해서 위험하기도 하지만, 

야간산행 장비가 없으면 가지 말라고 하십니다. 아쉬운 마음을 접고 다음으로 미루고 하산을 합니다.

 

 

 

마당바위로 내려 가는 길도 만만치 않습니다.

등산로라고 하기에는 ...너무 험하고 거칩니다. 살짝 가볍게 자빠지고 넘어지기는 했지만..^^

 

 

 

 

 

 

이 길이 등산로가 맞나 ?

 

 

 

한참을 내려오니 .. 리본과 산악회 안내 표시종이를 보니 얼마나 반가운지..^^

 

 

 

문경새재길이 보입니다...  어이구~ 이렇게 반가울 수가..ㅋ

 

 

 

조령원터입니다.

안내문에 고려와 조선조 공용으로 출장하는 관리들의 숙식의 편의를 제공하던 공익시설이라고 합니다. 

 

 

 

지름틀 바위입니다. 오래 전 기름을 짜는 도구를 닮은 바위입니다.

지름틀은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모 방송국의 촬영장.. 입장료를 받는군요. 둘러 볼 시간이 없어서 지나칩니다.

 

 

무쇠로 만든 보기 드문 철비석입니다.

 

 

 

 

 

휴~ 뛰다시피 달려서 도착을 하니...

이미 부천행,인천행 버스는 끊겼습니다.. ㅠ.ㅠ

그나마 다행히 동서울행 버스를 아슬 아슬하게 막차를 탈 수가 있었습니다.

 

 

산행 후기

 

늘 대중 교통을 이용하다 보니 가끔 낭패를 겪습니다.

제 거주지에서 먼 산행지는..

첫 버스, 첫 전철, 첫 고속버스를 타도 시간제약을 많이 받습니다.

 

마당바위 갈림길에서 너무 아쉬웠지만,

하산 후 겪을 낭패를 생각해서 자제를 하고 하산 결정을 했습니다.

 

지금도 너무 아쉬운 마음이지만,

조령산은 언제까지 그 자리에 있을 터이니...다음 산행지로 남겨 두려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5.13 10:05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곳 다녀오셨습니다.
    대중교통 이용하시면 힘드실텐데 굳굳이 다니십니다.
    강화도에는 해무와 미세먼지로 주문도 볼음도 못가고 석모도 교동도 강화도 2박 3일했습니다.
    나오는날 장담못한다고 해서 안들어 갔는데 실수였습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3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꿋꿋하게 대중교통으로 잘 댕깁니다 ~^^
      밀리는 길도 짜증나지만, 장거리 운전도 갈 수록 하기가 싫어집니다.
      제일 중요한 하산 주도 못 마시는 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유입니다..ㅎ
      강화도 2박3일 트레킹이 즐거우셨을 듯..
      좋은 곳 다녀 오시면 산행기도 올려 주시기를 부탁을 드립니다 ~~^.^

  2. 2019.05.13 11:0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조령산을 다녀 오셨군요.
    저희 동네 근처에도 두군데의 조령산이 아니고 조령이라는 마을이 있습니다...ㅎ
    쏭빠님의 여정을 보니 웬만큼 부지런하지를 못하면
    제대로 된 산행을 하기가 만만치 않은 조령산 산행길입니다.
    그렇기에 조금 더 많은 산행 시간을 갖기 위하여
    이곳 쥔장이신 두가님은 늘 자차로 이동을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한마디 거든다면 쏭빠님은 그나마 수도권에 사시기에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런곳도 조금은 쉽게 다녀올수 있는 장점이 있구요.
    오늘도 쏭빠님의 식사에 관심을 보여 봅니다.
    보리쌀과 검정콩을 섞은 그야말로 요즘에는 건강을 위하여 비용과 정성이
    많이 들어간 영양식이지만.....
    저는 저 밥을 보면서 그시절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모든이들이 살기가 팍팍하던 그때 그시절 꼭 저런 보리쌀이나 콩을 섞은 도시락.......ㅠ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3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목표지인 신선암봉까지 못 다녀와서 지금도 너무 아쉬운 마음입니다 ^^
      평소 잘 이용을 안 하는 택시까지 타고 달려 갔는데.. ㅎ
      그나마 정상까지 다녀 온 걸로 위안을 해 봅니다.
      요즘은 밥에 보리쌀을 안 넣으면 식사를 하기 싫을 정도로 보리밥을 좋아합니다..^^
      그러고 보니 오래 전 초딩시절에 선생님께서.. 도시락 검사를 하던 시덜 기억이 납니다 ~^^

  3. 2019.05.13 11:1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새벽부터 대중교통으로 다녀오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저는 엄두도 못낼것같습니다.^^*
    정상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은 늘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삼천리 금수강산 우리나라 최곱니다.
    초행산길에 이렇다할 이정표도 없는데 잘도 다니십니다. 저는 길치라서 엄청 헤멧을것같습니다.
    그런데 맛나는 점심시간...열무김치에 콩보리밥을 드시고 깨스 뿡뿡은 안하셨는지요?ㅎㅎ
    덕분에 문경새제 조령산 구경 잘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3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새벽에 일어나서 출발을 하는 건 습관이 되여 힘들지는 않습니다.
      조령산은 이정표 없어도 직진만 하면 큰 어려움이 없더군요.
      콩보리밥.. 그 후유증(?) ...ㅋㅋ 100% 맞습니다 ~ ^^
      이 틀이 지났는데도 허벅지가 뻐근합니다.

  4. 2019.05.13 13:2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을 대중교통으로 이용하시면 산행도 힘들지만 산행지까지 번갈아 차를 갈아 타는것도 아주 피곤하신데 정말 대단하십니다.
    자가차량으로 홀로 운전하여 왔다갔다 하는것도 장난이 아니지만요.
    조령산이나 건너편 주흘산 3관문 너머 신선봉 마패봉 모두 정말 멋진 산들입니다.
    그 아래 문경새재도 좋구요.
    3월달인가 꼬맹이들 데리고 문경새재 가서 전기차도 타 보고 쏭빠님 지적하신 사극 세트장에 입장료 내고 들어가서 꽃구경도 하고 사진도 찍고 했던 일이 있습니다.
    보리밥에 콩을 섞어 지은, 흔히 요즘말로 웰빙식을 보니 아득했던 옛 추억들이 많이 떠 오릅니다.
    지지리궁상.. 하얀 쌀밥에 계란 후라이 찬으로 싸 온 친구를 부러워 했던..
    어제는 온 산을 헤매며 산나물 따고 더덕을 캐며 보냈는데 온몸이 가렵고 끍히고 난리도 아닙니다.
    근데 혹 두 분이 산행??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3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차를 가지고 산행을 한다는 게 너무 힘이 듭니다.
      예 전에는 부산까지 논 스톱으로 달리곤 했는데..^^

      시간이 늦어서 차라리 주흘산 최단코스를 다녀 올까.. 하고 잠시 고민을 하긴했습니다.
      이 번 산행은 제 꺽다리 절친과 함께 했습니다.

      조령샘터 전 너덜구간에서 이 친구가 어이없게도 그만 철푸덕 주저 앉아서.. 어쩔 수 없이 홀로 산행을 했습니다.
      그 친구 어렵게 데리고 갔는데..
      골프도 포기하고 왔는데..미안하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하고 ^^
      이야기가 길어져서 생략을 합니다 ~~^^

  5. 2019.05.13 17:19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과거길에 괴나리봇짐지고 새재를 넘어 여나문날을 걸어깄을 선비들이 생각납니다
    3대가 급제못하면 중인으로 급이 내려가니 평생을 과거준비 하면서 가문의 영광을위해 어려운 고개길을
    넘나들면서 고생한 양반들의 발자욱이 남아있겠군요
    그리고 철비석의 아래 녹이생긴 흔적이 없는것을보니 조선시대 제철기술도 대단한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4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찬루님 댓글을 읽다보니..
      과거길에 괴나리 봇짐뒤에 짚신을 몇 켤레 달랑 달랑 달고 걸었을 선비들 모습이 그려집니다 ^^
      문경새재길을 실제로 2번 걸어보니..
      전구간을 부지런히 걸어도 4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그 구간만 그러한데 살던 곳에서 한양까지 걸었을텐데..
      말씀처럼 한양 과거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만 해도 ~^^

      저 철비석은 1824년 부터 1827년 까지 문경현감을 지낸 홍로영의 비석이라고 합니다.
      제작은 1826 년 제작을 했더군요.
      그 당시 무쇠를 녹여서 만든 주물기법이 지금 기술보다 월등해 보입니다.

prev | 1 |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55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