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등산 스틱을 사용하려고 합니다.

지 지난주 지리산행 시 유심히 등산객을 보니,

젊은분이나 연세가 든 분이나 거의 모든 등산객이 스틱을 사용하더군요.

( 99 %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당시 중산리 하산길에는 너무 지쳤습니다.. 누울 곳만 보이면 벌러덩~~ ^^

누워서 하늘을 보면서 .. 아 ~  나도 이제는 스틱을 써야지.. 생각했습니다.

 

 

 

 

(오래 전 지리산행 시 스틱은 가지고 다녔습니다..  늘 배낭에 넣고^^ ) 

 

 

오래전 스틱은 연세가 드신 분들이나.. 관절이 안 좋은 사람이 쓴다는 편견이 있었습니다.

그 건 잘못된 상식입니다. 그런데 저는 스틱을 왜 사용하지 않았을까요 ?

자주는 아니지만, 스틱을 뒤로 휘젓고 산행을 하는 분이 너무 미워서(?) ..

저도 무의식 중에 저렇게 사용을 하겠지...하는 마음에서 사용을 안 했습니다.


관절에 오는 무리를 분산을 시켜주고.. 하산 시 균형도 잡아 주지만,

일반인들이 모르는 제일 큰 장점이 있습니다.


그 건 바로 팔과 어깨 운동은 아닐까 합니다.

스틱 사용은 주로 상체를 사용하기 때문에 상체 운동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즉, 다리와 함께 팔과 어깨를 사용하여 균형이 잡힌 운동이란 생각입니다.

 

 

                

                                 (동문 산행 중에도 힘들어 하는 이쁜 후배에게 빌려주기 일쑤고..^^)


 

 

제 경우에는 단점도 있습니다.

암벽이나 험한 구간 이동 시 접어서 배낭에 넣고 빼는 번잡스러움..

그리고 카메라를 지니면, 촬영 시 몹시 불편합니다.


허나,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게 사실입니다.

제일 중요한 건 안전은 아닐까..합니다.

 

 

 

 

지난 주말에 모처럼 절친과 산행 중에 작은 사고가 났습니다.

키가 188 인 친구인데.. 그만 너덜 지역에서 균형을 잃고 다쳤습니다.

 

다행히 심한 게 다치지는 않았지만, 산행을 계속하기에는 무리라 하산을 시키고 홀로 산행을 하는데..

산행 내내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걱정과 함께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챙겨 온 등산 스틱을 사용하지 않았는지 ?   생각을 하면 화도나고.. ^^

혼자서 알아서 문경터미널에 갈 테니..

산행을 계속하라고 등을 밀던 친구를 생각하면 너무도 미안하고..

 

집으로 귀가 후 오래전 사놓고 방치해 둔 스틱을 꺼냈습니다.

어이구~~  무거워라.. 재질을 보니 All Stainless stell ( 스텐인레스 스틸) 입니다..ㅋ

막둥이에게 카톡을 보냈습니다.

 

"막둥아 !  이래저래서 스틱을 써야 하나 말아야 하나 ?

"응.. 아빠 스틱이 필요하다는거지 ?...알았쏘..ㅎㅎ  사줄께용..ㅎㅎㅎ "

음..요 녀석 .. 눈치는 빠릅니다.

 

엉치뼈가 조금 얼얼한 거 외에는 괜찮다는 친구 녀석.. 정기 모임이 있어서 낼 봅니다..ㅋ 

술 한 잔 사주려고 합니다.

 

그나저나 스틱 사용이 습관이 안 되여 걱정입니다.

예 전에도 몇 번 시도했다가 포기를 했는데...

이젠 모진 맘 먹고 사용을 하려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5.13 16:24 탁걸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저는 스틱을 꼭 가지고 산에 올라 갑니다. 오르막에선 스틱안쓰고 , 내리막에선 스틱과 무릎보호대를 하지요.
    안전에도 도움이되고, 양손에 의지해서 체중을 분산시켜 안전한 하행길에 분명 도움을 주는것 같고 , 양손에 꼭 밀착되는 느낌이 친구같은 기분입니다... 가을에 내리막에서 미끄러진적이 있는데 스틱이 있으서인지 크게 미끄러 지진 않았지요.
    내려와서 스틱을 딱고 집어 넣을때 마음속으로 스틱아 안전산행에 도움주어서 고맙다. 하고 담 산행을 기약 합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4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한 동안 스틱을 사용하려고 했는데.. 습관이 안되서 배낭에 그대로 넣고 산행을 하곤 했습니다.
      관절에도 무리다 싶어서 쓰려고 했지만, 귀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말씀처럼 하산길에는 균형을 잡아주는데 큰 도움이 됨에도 불구하고.. ㅎ
      스틱에게 "고맙다" 라는 말씀을 하심에..
      탁걸리님의 넉넉하신 인성이 느껴집니다.
      저는... 하산 후 제 다리에게 "수고했다" 라고 가끔 위로를 해 줍니다 ~^^

  2. 2019.05.13 17:2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틱을 요령껏 사용하면 2족보행이 4족보행으로 바뀌는 효과가 있습니다.
    위의 탁걸리님 말씀대로 하산시 관절보호 효과가 있구요.
    저 같은 경우는 가장 중요한 이유로 방어무기용(?)입니다.
    아무래도 홀로산행 위주다보니 나를 방어 할 수 있는 유일한 무기로..
    이 외에도 두어가지 더 방어용 무기를 지참하고 다니지만 비밀이구요.
    지구별 가족중에도 스틱을 술과 바꾼 이가 있긴한데 누구라고 집어서 밝히지는 않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4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 2족에서 4족으로 ..^^
      허긴 두가님은 늘 홀로산행에 고산을 위주로 산행을 하시니 스틱이 방어용으로도 쓰일 수가 있겠습니다.

      지구별 가족중에 누가 스틱을 술로 ?
      아 ~~ 유라시아님 이시구나..ㅋㅋ
      술 드시고 스틱을 매 번 두고 오시나 봅니다..^^
      저 번에는 배낭도 잃어 버리시더니..ㅋㅋ

    • euroasia 2019.05.14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는 죄가 없습니다.
      단 술이 왠수지요 ?
      스틱 35만원 정도주고 마무트 사긴샀는데, 아까워서리 ? 잊어먹을 확률 때문에 안갖고 다닙니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4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뭔 스틱이 한 셋트에 35만원 ?
      최고급인가 봅니다.. 저는 3만원 정도면 딱 좋습니다... 분실을 해도 망가져도 ㅋㅋ
      유라시아님 !
      그 스틱에 고무줄 달아서 가지고 댕기시면 됩니다..ㅋㅋ

    • euroasia 2019.05.14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볍고 튼튼하고 4단으로 접는것이라 배낭에 쏙들어갑니다.
      레키보다도 더좋다는 스위스 100년 넘어된 등산장비 회사 최신형 작품급입니다.
      바닥침은 평생써도 마모가 안된답니다.

  3. 2019.05.14 15:2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틱이 있으나 사용한건 몇번 안됩니다. 쏭형님처럼 귀찮거니와 습관이 안되어서 인지
    안가지고 다닌지 오래되었으나 저도 이제부턴 스틱을 사용하려합니다.
    언제부터인가 무릎이 고장나서 통증도 심해져서 하산시에 필요하겠다 생각했습니다.
    평상시 다니던 삼성산이나 관악산이 낮은산이라 간과한게 잘못이었습니다.
    얼음찜질에 저주파치료기로 지지고 파스붙이고...에혀...^^*
    암튼 저나 선호맘이나 함께 스틱사용하고 무릎보호와 더불어 상체운동도 함께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4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요일에 창고를 뒤져보니...
      스틱이 우르르~~~
      짝 없는 스틱이 대부분이더군요 ^^
      아는 분이 준 것도 있고.. 산 것도 있고.. 산악회에서 년말에 준 스틱도 있고..
      쓸만한 스틱은 겨우 한 셋트가 있더군요.
      저도 탁걸리님 처럼 하산 시 필요성을 느껴서 사용하려고 합니다.
      휴 ~~ 이젠 하마님도 슬슬 몸관리를 하실 연세(?)가 되셨군요.... ㅋ

  4. 2019.05.15 12:5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틱 이야기보다 젊은 시절의 쏭빠님 얼굴 구경이 더 관심을 갖게 되는 것 같습니다.
    쏭빠님이 저리 꽃같은 젊은 모습을 보여주는 저시절은 언제쯤일까 하는 궁금증도 가져보구요.
    나도 분명히 사진상으로는 젊음을 자랑을 할수있는 그시절이 분명히 있을텐데???!!!....
    등산스틱에 대해서는 아무런 이야기거리가 없다 보니...
    댓글쓸 건덕지가 없습니다.
    대신 딱 떠오르는 이야기...
    이전에 두가님이 이야기한 산속에서 급하게 쓸 호신용~~
    그말씀이 딱 공감이 가더군요.
    언제가 저도 길가에서 먼발치에서 멧돼지를 보고 냅다 피하였던 경우가 떠으르면서
    나도 호신용으로 스틱을 가지고 산에 다녀볼까 여기까지는 생각을 하였는데
    아직 직접 사본적은 없습니다.
    매장에서 살까 말까 만져 본적까지는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16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저 사진을 스캔하면서 언제였는지 궁금하여 사진 뒤를 보니..
      촬영 날짜가 없어서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어제 스틱을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랜턴기능에 나침판, 라디오 기능까지 갖춘 스틱이 있어서 웃음이 나왔습니다 ^^
      스틱은 그냥 스틱일 뿐인데.. ㅎ
      창파 형님도 하나 쯤은 필요하실 듯 합니다.
      말씀처럼 산행용 보다는 트레킹 용으로..호신용으로 겸사 겸사 ~~^.^

  5. 2019.05.21 11:25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스틱은 등산용은 레키가 제일 좋습니다.

    유럽을 중심으로 한 워킹문화가 발달한 곳에서는 파워 워킹(스포츠 워킹)으로 스키 스틱처럼 접어지지 않는 스톡을 사용합니다.
    요즘은 스키 스톡도 그 가느다란 스틱에 온갖 무늬의 색을 넣어서 이쁘기가 그지없답니다.

    그러다 산에 가게 되면서, 알프스 몽블랑 주변의 등산의 역사가 이루어진 샤모니가 알피니즘의 원조 마을이 된겁니다.

    몽블랑을 오르는 사람에게 - 좀있다 마저씁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5.21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질랜드에서 본 스틱이 기억납니다.
      주로 시내에서 운동을 할 때 쓰는데.. 요즘은 트레킹 시에도 쓰는 노르딕 스틱을 많이 사용한다고 하더군요.

      고급 스틱은 내구성도 좋겠지요.
      특히 두가님이나 유라시아님에게는 필수 품목이구요..
      저 처럼 대충 산에 가는 사람에게는 ..
      평범한 스틱이 더 어울리고 좋다는 생각입니다..^^

prev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55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