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살고 있는 집에 이사 온 지 거의 10년 정도 된 듯 합니다.

꼭대기 층이라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습니다.

모기 파리가 없는 것도 좋고 거실에 누워서 두둥실 보름달을 감상하는 기분도 괜찮습니다.

대신 자동차 키를 놔두고 지하 주차장에 내려갔다가 다시 오르내리려면 살짝 짜증이 나지요.

 

이런 우리집 에어컨 실외기 밑에, 비둘기가 알을 낳아 품고 기르고, 그리고 얼마 전 성체 비둘기가 되어 날아갔답니다.

아파트 생활을 오래 했었지만 이런 경험은 처음입니다.

평화의 상징에서 유해 조수로 바꿘 비둘기지만 우리 집 처마 밑을 보금자리로 마련한 이들을 모른 척 할 수 없어 새끼가 커서 날아갈 때까지 창문 여는 것이나 내다보는 것, 아주 조심했답니다. 여름 더위에 이겨 내라고 먹을 물과 먹이도 넣어주고..

가장 고역인 것은 7월 중순 넘어 한더위에 에어컨을 켤 수 없었다는 것.

 

비둘기가 알을 낳고 나서 아내는 냄새도 심하고 에어컨 못 틀게 되어 여름에 너무 힘들 것 같다며 치우는 게 좋지 않겠냐고 하더군요.

근데 차마 그럴 수 없었답니다. 우리 집에 들어 온 생명인데..

더군다나 비슷한 시기에 올가을쯤 사돈 될 분의 집에서도 아파트 살면서 생전 처음으로 실외기 밑에다 비둘기가 알을 낳았다는 것입니다. 그 집에서도 우리와 비슷한 레퍼토리가 이어졌답니다.

정말 기이한 인연이라고 생각이 되기도 하였구요.

 

꼭대기 층이라 비둘기들이 실외기 주변에 머물기도 하고 쉬어가기도 하는데 시끄럽고 지저분하여 접근금지 명목으로 박스에 흙을 담아 실외기 밑에 넣어 두었는데 그곳에다 알을 낳았답니다.

다행히 비둘기 두 마리가 부화를 하여 거의 한 달 반 동안 우리와 지내면서 정도 들고 건강하게 잘 자라서 8월 초, 여름휴가를 보내고 오는 날 첫 날갯짓을 하며 멋지게 날아갔답니다.

 

 

 

 

 

 

사진설명

 

 6월 중순,

두개의 알이 태어났습니다.

거의 2주정도 어미가 알을 품고 있더군요.

알을 품고 있는 동안 뭘 먹고 지내는지 궁금하여 지켜 봤는데 숫놈이 먹이를 물고 오는 걸 한번도 보지는 못했답니다.

날씨는 덥고 굶어 죽는게 아닌가 하여 물과 곡식, 씨앗등을 주었는데 물을 먹는듯 하지만 먹이는 먹지 않더군요.

알을 품고 있은지 대략 2주정도 지나니 알에서 비둘기가 태어 났답니다.

사진에서는 어미 비둘기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는데 사진을 찍을려고 조심히 문을 열면 날아 가 버렸답니다.

새끼 비둘기는 대략 2주 정도 엄마 젖을 먹고 큰다고 합니다.

새끼 비둘기 두마리의 똥, 오줌에 둥지 환경이 너무 좋지 않아 나무를 가지고 둥지틀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산행시 솔가리를 한웅큼 주워와서 푹신하게 깔아 주었지요.

새로운 둥지에서 잘 적응하고 있는 새끼 비둘기

담이와 지율이도 올때마다 내다 보는데 아주 조심하라고 교육을 시켜 놓아 정말 조심조심 내다 본답니다.

2주 정도 지나니 젖을 떼고 어미가 먹이를 가져다 줍니다.

왕성하게 잘 자라면서 둥지를 온통 똥밭으로 만들었네요.

지넘들도 지 방이 더러운지 둥지에 머물지 않고 바깥에서 지내기 시작 합니다.

그리고 더욱 더 커 가면서 날개에 붙어 있는 노란털은 사라지고..

새로운 세상을 향해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8.16 06:4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대단하십니다.
    올 엄청 더웠던 날씨에 비둘기 가족을 위해서 에어컨 사용도 안 하시고 ..
    저 같으면 우선은 냄새때문에 참지 못했을텐데..ㅋ
    둥지를 떠나가는 새끼 비둘기를 보시고 시원섭섭 하셨을 듯 합니다.
    그나저나 아드님께서 올 가을에 장가를 가시는군요.
    축하인사를 드립니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8.16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행히 가장 무더위가 심했던 8월 초에는 커서 날아가서 그나마 숨통이 트였답니다.
      늘상 오던 담이네도 오지마라하고 우리가 지네집으로 갔답니다.
      잘 커서 날아가고 나니 시원섭섭..
      뭐 생각이 있다면 박씨하나 물어다 주겠져.
      혼기 놓칠것같아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참한 규수와 만나 요즘 열애 중이랍니다.

  2. 2019.08.16 09:57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제일 꼭대기층이라 비둘기가 알을 낳은게 아니라 제일 착한 집을 찾아서 ? ㅎㅎ
    올 여름은 유난히 더 더웠는데 에어컨도 사용안하시고...대단하십니다.
    근데 사돈댁에도 ?
    세상에 이런일이라는 프로그램에 나와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거 같은데요 ? 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8.16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나이님 말씀을 듣고보니 정말 방송국에 연락 해 볼것 그랬나 봅니다.^^
      비슷한 시기에 혼사 이야기를 나누는 집안끼리 같은 곳에 비둘기가 둥지를 튼게 저도 신기했답니다.
      이번주는 어떻게 지나갔는지 금방입니다.
      다시 맞는 주말.
      싸나이님께서도 건강하신 주말 되세요.^^

  3. 2019.08.16 11:2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에겐 천덕꾸러기로 하대받는 비둘기가 맘씨 좋은 집주인 만나 온전하게 자식을 키웠네요.ㅎㅎ
    그런데 예비사돈댁에도 그런일이 있다니 정말 비둘기가 가져다준 인연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모쪼록 비둘기처럼 다정한 사랑하며 알콩달콩 살아가길 기원합니다.^^*
    더운 여름 비둘기 때문에 에어컨도 못트시고 애쓰셨습니다.
    저도 직장에서 비둘기 관련해서 출동을 가끔나가는데요. 제가 해드릴 부분이 대부분 없습니다.
    유해조수로 지정되어서 다쳐도 고쳐주는곳도 없습니다. 그저 산에 풀어주는 수밖에요..
    88년 올림픽 평화의 상징으로 해외에서 대량들여와 키워서 날렸더랬는데요. 그땐 엄청 이뻐하고 보호도 해주고...
    지금은 별명이 닭둘기.. 각종 병원균을 옮기는 존재로 먹이도 주지말라는 경고문도 있구요.
    이른아침 속이 안좋은 누군가 길가에 빈대떡을 부쳐놓은것을 새까맣게 달려들어 조식?을 하는
    비둘기들을 보고 인상을 찌푸렸던 기억도 있습니다.. 이거 제가 괜한말을...죄송합니다.^^;;
    암튼 두가님댁에서 건강하게 자란 두녀석은 푸른 창공을 날아다니며 행복한 비행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8.16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둘기를 군조나 시조로 설정하여 애지 중지 생각하던 지자체가 많았는데 모두 바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중학교때 머물던 집 아랫채에 비둘기 둥지가 있어 하루에도 수십마리의 비둘기가 드나들며 사랑을 받았는데 이게 어느 순간 유해동물이되어 사람들한테외면을 받고 있으니..
      지들의 입장에서는 많이 억울한 면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파트 생활 수십년에 비둘기가 내집에서 알을 낳고 그게 커서 날아 가는 모습을 보니 많이 신기했답니다.
      말씀대로 예비사돈댁에도 같은 내용의 일이 발생하여 더욱 신기했구요.
      비둘기 집에서 커 가는 모습을 보며 가장 궁금한게 있는데 아직도 모르겠는게..
      비둘기와 정면으로 보면 내가 보일까요?
      비둘기가 얼굴을 돌려서 눈동자가 마주치면 내가 보일까요?
      어떨땐 부리가 정면으로 향해 있을때 내가 보이는것 같고 어떨땐 부리를 옆으로하여 눈동자가 나와 마주치고 있을때 보이는것 같고..

  4. 2019.08.16 16:4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둘기 때문에 8월초까지 에어컨을 가동을 못하고 계셨다니 일단 대단합니다.
    저라면?!...
    그러고 보니 어쩌면 저도 처음부터 부화까지 지켜보고 있었다면
    쉽사리 에어컨가동을 못하였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드는군요.
    지금 돌이켜 생각을 하면 정말 철모르던 어린 그시절 새알을 찾으러 어떻게 하면 새를 잡을까...
    새뿐만이 아니라 개구리등등...
    생명에 소중함을 모르고 나한테 하나도 해를 입히지 않은 생명체를 막 대하던
    그런 생각이 요즘들어 더 자주 생각도 나고 그래서 종종 뉘우치고 있기는 합니다.
    요즘에는 비가 온후 다음날쯤 세멘 포장된 뒷마당에 볼펜 크기 정도 되는 지렁이가 가끔 보입니다.
    버둥대는 그걸 보면 저것도 생명인데...막대기 같은걸로 흙쪽으로 던지기는 합니다.
    물론 모기 파리 나무에 해를 입히는 나방이나 해충은 볼때마다 요절을 내기는 하죠.
    지네에 물린게 궁금하다고 하셨죠...
    제일 작은놈인데도 욱신욱신 쑤시고 가려웁고 그런것이 약 사흘정도 가더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8.1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께서 서두에 잠시 그렇게 말씀운을 하셨지만 만약 형님댁에 지나가는 새가 날아와 거실에 둥지를 텄다면 분명 형님 내외분께서는 거실을 포기하고 뒷방에서 한여름 선풍기로 지내시리라는 건 제가 잘 압니다.ㅎ
      형님께서 막대기로 지렁이를 살려주시는 마음은 지렁이 입장에서는 생과 사인데 얼마나 고마워 할까요?
      저도 요즘은 전생 지은 업보가 있어 그런지 산행 중 발을 딛다가 개미가 보이면 얼릉 발자국을 비켜 딛습니다.
      지네한테 물린건 앞으로 면역이 되어 아마도 감기나 몸살 예방이 도움이 되실것이라 위안을 하면서요..^^

prev | 1 |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 21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