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Mad Max: Fury Road)에서 모티브를 얻어 열리는 축제 'Wasteland Weekend' 입니다.

올해로 10회째인 이 축제는 캘리포니아 모하비 사막에서 열리는데 올해 축제는 몇일 전에 끝났네요.(9.25~29일)

젊잖은 분들의 시각으로 보면 완전 미친 축제인데 네바다의 블랙록 사막에서 해마다 펼치는 버닝맨 페스티벌도 이와 유사한 면이 있기도 하지요.

 

이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참가자 모두가 매드맥스 복장을 해야 하는데 심지어 이곳을 취재하는 기자나 스태프 모두 묵시록 종말론 컨셉으로 참가해야 합니다. 매드맥스에 나오는 기괴하고 요란스런 복장이 거의 코스프레하여 등장을 하는 요상한 축제..

메탈이나 펑크등의 음악으로 공연도 펼쳐잔다고 하구요. 여러가지 파트별로 시상식도 열린다고 하네요.

 

암튼 세계에서 가장 미친 축제로 소문이 나 있는 'Wasteland Weekend(황무지의 주말)'

매드맥스 주인공인 멜 깁슨은 단돈 21달러에 캐스팅 되었다고 하는데 이 영화로 일약 세기적 스타가 되기도 하였답니다.

영화와 비교 하면서 세기말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장면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아쉽게도 올해 축제는 끝났지만 내년이 있으니 마음이 동하는 분이 있다면 미리 체킹 해 놓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0.07 10:10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속 장면을 캡쳐해놓은듯 정말 분장을 잘했습니다.
    근데 저는 이런 축제를 왜 하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헤괴한 복장에 얼굴에 먹칠도 하고 분칠도 하고....ㅎㅎ
    삶이 평범해 지겨운 사람들이 참석하는건가요? 임산부 참가자도 눈에 보이는데 태교를 어찌....
    암튼 우리네 정서와 맞지 않는 축제지만 저들은 꽤나 오랜시간 장비나 복장에 투자를 한듯하네요.
    핵전쟁으로 거의 모든 인류가 죽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저런 모습을 하고 지낼지 그것도 의문이긴 합니다.
    암튼 재미있고 신기한 축제입니다. 저도 그동네 살면 얼굴에 먹칠하고 걸배이복장으로 슬쩍 가봤을것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0.08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전에 네바다의 블랙록에서 펼쳐지는 버닝맨축제가 그리 요상하게 보여더니 이것에 비햐면 그건 완전 그냥 밋밋한 축제가 되어 버리네요.
      가까운 일본도 간혹보면 완전 되먹지(?)않은 축제를 벌리는 것들이 있는데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 축제들은 정말 얌전한 편입니다.
      가장 시끌벅적한게 대구 치맥페스티벌 정도일까요?ㅎ
      하마님 걸베이복장으로 낑겨들때 저는 산적차림으로 같이 슬슬 따라가 볼까 합니다.^^

  2. 2019.10.07 10:39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요상한 복장을 하지 않으면 축제장에 들어갈 수가 없군요.
    취재진까지 저런 복장을 해야한다니 컨셉이 어느정도일지 알 수가 있겠는데요 ? ㅎㅎ
    영화를 보는듯한 색다른 느낌이라 한번 본 사람들은 오래토록 잊혀지지 않을것도 같습니다.
    과감한 분장의 여성분도 멋지지만 남성분들이 더 화려한거 같습니다...ㅎ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0.08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름대로 특색이 가득한 축제라서 한번 참가하여 맘껏 즐겨보는것도 참 좋을듯 합니다.
      모든 참가자나 스텝, 취재자등도 동일한 컨셉이라고 하니 그것또한 흥겨운 일이라 생각이 되구요.
      저곳에 가서는 어지간한 미친짓 해서는 티도 안날것 같습니다.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지고 가을이 성큼 다가 온 한로입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여십시오,^^

  3. 2019.10.07 13:2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드맥스...
    제가 예전부터 기억하기로는 미친영화 아니면 완전 황당무계한 영화로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매드맥스라는 영화가 처음등장할 당시 그때 DVD를 빌려온 후 조금보다가 말았던 기억입니다.
    그런데 오늘 'Wasteland Weekend(황무지의 주말)'이란 축제의 내용과 사진들을 보면서
    매드맥스:분노의 도로의 내용과 저 매드맥스 씨리즈를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고 사진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저런 우스꽝스럽기도한 복장과 분장 그리고 자동차에 장식까지
    이전에는 그냥 흘러 버렸던 사진구경을 오늘은 재미있게 구경을 해봅니다.
    물론 분장을 조금 과하게 하고 저런 축제였기에 그런사람들이 더 많이 참가를 하였줄로 믿지만
    이전에 떠올리던 서양미인들의 몸매는 어디로 가고요....
    저축제기간에 저들이 하는 식사까지 저렇게 기괴하고 때로는 불량한 식사를 하지않으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어쨌든 가을이라는 계절이 무색할 정도의 우중충한 날씨에
    사진구경을 하다보니 저절로 웃음이 나오고 있으니 아주 좋습니다.
    이왕 생각난김에 음악을 곁들인 따끈한 차한잔도 마셔보려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0.08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좋아하는 영화 장르가 아니라서 아마도 보지 않았을것아라 생각은 되는데 영화 줄거리는 하도 많이 알려지고 포스트도 많이 나돌아다녀 충분히 이해가 가는 내용의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이참에 하나 다운받아서 감상하여 봐야겠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이런 축제에는 은근 몸매자랑하는 미인들도 등장하고 나름 본인 광고하는 이들이 보여야 하는데 그게 눈에 잘 띄지 않네요.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진 날씨입니다.
      시골에서는 더욱 더 느껴질 기온인데 옷차림 따스하게 하시고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4. 2019.10.07 13:57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아직 동심을 간직한 사람들이라 그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언젠가 가을 추수하는 모습을 사진찍고 있으니
    "아무 것도 없는 들판을 말라꼬 찍느냐?"고 물으시던 할머니 생각이 납니다.
    떨어진 이삭 하나라도 주워야 먹을 게 생기는데 그러시면서요.
    그러고 보니 제가 왜 사진 찍는 지도 몰랐습니다.
    사진을 파는 것도 아니고 그냥 제 컴에 저장해 놓고 이따금 보면서 좋아하는 정도이니
    기름값 축내며 언제 풍경이 좋을까 애태울 필요도 없었는데.....
    두가님을 향해선 이렇게 말씀하셨을 거예요.
    '어차피 내려올 산 말라고 힘들게 올라 갑니까?' ^^
    그럼 이렇게 대답하십시오.
    '어차피 다 죽을 건데 말라꼬 아웅다웅 삽니까?'
    지나가는 세상 이야기도 하도 정성스레 게시물 올리셔서 오늘도 감동합니다
    참 저는 사진을 전문으로 하지는 않고 그냥 여기저기 발길 닿는대로 다니다가
    눈에 들어오는 풍경이 있으면 필름값도 안 드니 디카나 폰으로 찍어 봅니다.
    또 여행지가 좋으면 그날의 느낌을 여행기로 남기기도 하고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0.08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진 분이시네요. 세이지님..
      주위에 작가라는 타이틀을 가진 분들이 몇 분 계시는데 사진을 가지고 너무 오버핏 하는 분이 있어 조금 눈짓을 주곤 한답니다.
      요즘 작가분들의 사진은 카메라부터 보정이되어 들어가고 후처리로 원본과 더무 판이하게 변해버려 순수성이 없어지는 경향이 많은것 같습니다. 이건 순전히 제 생각이구요.
      인생길이라는게 거의 산을 오르는것과 비슷하다고 하는데 내려 올 산을 올라가는 것이나 끝이 어딘지 알고 있으면서 마음앓이를 하며 사는 것이나 참으로 세상의 이치가 묘하게 느껴 집니다.
      그래도 가을입니다.
      멋진 곳 많이 다니시고
      마음에 드는 사진도 찍으시고
      그리고 좋은 글도 많이 쓰시길 바래 드립니다.^^

  5. 2019.10.07 20:29 신고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시무시한데요^^
    팬들은 즐거운가봅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prev | 1 | 2 | 3 | 4 | 5 | 6 | ··· | 534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