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빡빡머리 녀석의 추억을 풀어 봅니다 ~^^

지난 화요일

왕십리 친구들 정기 모임이 있는 날 이라서 좀 일찍 출발을 했습니다.


어린이 대공원 역에서 하차 후 성수동 뚝방길(한양대 건너편 중랑천 뚝방)을 따라서..

모임 장소인 왕십리 역 까지 걷고 싶었습니다.


그 이유는 빡빡머리였던 한 중학생 녀석이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어서  

차비로 브라보 * 을 사먹고 자주 걸었던 아련한 추억이 담긴 뚝방길이였기 때문입니다.

 

그 당시 황량했던 뚝방길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지금은 봄이면 화려한 벚꽃길로 주변 주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뚝방길로 변신을 했더군요.


(사진인용)

 

어린이 대공원 역에서 하차를 한 후 약 20 여 분 걸어서 중랑천 뚝방길 도착..

요즘은 가로수로 보기 힘든 플라타너스 나무도 보이고, 벚꽃과 장미나무도 심어져 있더군요.

 

 

 

보물 제 1738호로 지정된 살곶이 다리 도착.

초등학교 시절에는 끊겼던 다리였지만, 1973년 보수가 된 살곶이 다리입니다.

그 당시에는 도시의 온갖 폐수로 악취도 심했지만, 주변 환경이 열악했던 기억이 납니다.

 

 

어 ?  제가 생각(기억)했던 것 보다도 돌 크기가 작습니다.

 

한양대

 

성동교

 

저 멀리 용마산 인 듯..

 

좁은 부분부터 예전 살곶이 다리의 석재를 이용하여 보수 한 듯 합니다.

보수한 돌 보다는 예전 돌의 크기가 훨씬 큽니다.

 

 

 

 

 

                         

                                   (잠시 살곶이 다리에 대한 역사 공부를 해 봅니다 )

 

빡빡머리 중학생 녀석은 뚝방길을 걸으면서 후회를 합니다.

아 씨.. 괜히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네...편하게 버스를 타고 갔으면 배도 안 고팠을텐데.. 

 

그리고는 며칠 후 또 그 뚝방길을 걷고 있습니다.

이 번에는 혼자가 아닌 짝궁 녀석을 꼬셔서.. ^^

빡빡머리 녀석의 추억을 풀어 봅니다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