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전 대구 사람들이 휴일이면 자주 놀러가는 곳 중에는 동촌유원지, 앞산공원, 달성공원, 그리고 화원유원지가 있었답니다.

물론 지금은 이 외에도 멋진 곳들이 많아져 이곳들은 조금 소외되고 있는 편이구요.

이 중 화원유원지와 붙어있는 사문진이란 곳이 있는데 불과 몇년전부터 핫하게 뜨고 있는 곳입니다.

 

대구 광역시 중 면적의 절반을 차지하는 달성군이 몇 년 전부터 집중적으로 관광자원으로 개발한곳이 비슬산 대견사와 송해공원, 벽화로 유명한 마비정, 그리고 이곳 사문진입니다.

 

사문진(沙門津)은 낙동강의 옛 나루터로서 상류쪽의 안동과 하류 종점인 부산의 중간 지점으로서 상당히 번성했던 나루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곳이 더욱 유명헤진것 이곳을 통해서 우리나라 최초의 피아노가 들어 온 것입니다.

1900년 3월 26일 대구로 부임을 오는 미국인 선교사 리차드 사이드 보텀(Richard H Sidebotham)이 이곳 사문진에서 인부 30명을 동원하여 피아노 한대를 하역하여 소달구지에 실고 대구로 향했는데 사람들은 처음 피아노에서 요상한 소리가 나는것에 놀라서 귀신통이라고 불렀다고 하지요. 이 피아노의 주인공은 동산병원을 지은 우드브리지 존슨(Woodbridge O. Johnson)[5]의 부인 에디드 파커(Edith Parker)였습니다.

 

우리나라 철도가 생기기 이전엔 1940년대까지 사문진은 대구 물류의 중심이었다가 그 뒤 경부선 철도가 생기면서 제 기능을 상실한 곳입니다.

지금 사문진은 새롭게 변신하여 관광지로 탈바꿈하였는데 여러가지 조형물이 만들어져 있고 중간에 주막집이 생겨 주말이면 사람들로 가득 붐비는 곳입니다.

주막집은 새로 생긴 것이 아니고 오래전 이곳에 형성되었던 주막촌을 복원 한 것이라 보면 됩니다. 

나루터 자리였던 곳에는 유람선이 운행이 되고 있기도 하는데 강정보까지 왕복 운행을 합니다.

커다란 잔디운동장이 있고 그 옆에는 캠핑장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바로 옆에는 화원동산(화원유원지)이 자리하고 있어 아이들과 하루 가벼운 시간으로 즐기기에 좋은 곳입니다.

화원유원지에는 수영장이 있는데 대구에서 최초 생긴 인공수영장입니다.

 

지도나 표현에서 사문진 나루터라라고 표기되는 곳이 많은데 이는 틀린 표현입니다.

이미 사문진의 진(津)자가 나루터를 나타내는 말입니다.

 

 

 

 

 

 

낙동강을 가로질러 건너편 다산과 연결되는 사문진교.

이전에 이 다리가 없을때는 나룻배가 건너편으로 왕복을 하면서 농산물들을 실어 날랐답니다.

왕복 2차선에서 4차선으로 늘리는 바람에 다리가 하나 더 생겼습니다.

좌측이 새로 만든 다리..

 

 

사문진 주막촌은 주말과 휴일이면 사람들로 가득 합니다.

 

 

 

 

 

 

 

 

 

 

 

 

 

 

막내 꼬맹이 등장..

이제 막 돌 지나 아직 자력보행이 불가능해 유모차로 입장.

몇 일 전 병원에서 신체검사를 했는데 체중은 동급 상위 1%이내, 키는 상위 5%이내라고하여 키와 몸무게에서 '정밀평가필요'라는 소견서를 받아 왔네요. ㅎ

 

 

 

독수리 3형제

 

 

 

 

 

 

 

가을이 한가득.

 

 

 

화원유원지 아래 낙동강변으로 조성된 테크길을 걸어 올라가면서 바라 본 성서공단 방면

높다란 굴뚝은 열병합발전소 건물입니다.

 

 

 

서쪽으로 보이는 가야산.

최치원이 표현한 불꽃 형상.. 가야산의 특징입니다.

 

 

 

약 2km 걸쳐 조성된 데크길.

노견공이 걷다가 맥이 빠져 옴마한테 얹혀 이동 중입니다.

 

 

 

유람선이 운행중인데 주말과 휴일에는 요금 1만원입니다.

정오부터 운행이 되고 한바퀴 돌아 오는데 40여분 소요.

 

 

 

이곳 사문진은 일몰 포인트로도 유명한데 낙동강과 어우러지는 낙조가 꽤 볼만 합니다.

 

 

 

 

 

 

 

강물에 투영되는 낙조가 아주 멋집니다.

 

 

 

꼬맹이 둘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744-11 | 화원유원지 사문진나루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03 10:33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사문진으로 갈까
    사진전과 국회축제하는 수목원으로 가볼까 하는데
    손님이 오셔서 두 곳 다 못갔어요.
    사문진에는 노을 보러 자주 가는데
    갔으면 두가선생님도 뵙고 예쁜 손자들도 볼 수 있었겠네요.
    아까워요.
    노을도 두가님 앵글로 보니 더 장엄하고 아름답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3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구 두 곳 다 가을을 즐기기에 아주 좋은 곳인데 제가 살짝 아쉽습니다.
      세이지님은 어디서 만나더라도 한 눈에 알아볼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한때 달성군 홍보일을 열심히 했던 바람에 그 버릇을 못 버리고 소개글을 장황하게 적었답니다.
      사문진은 일몰 구경이 아주 좋지요.
      그걸 보며 막걸리 한 잔하면 운치는 있는데 여름에는 벌레들이 조금 많은 편이구요.^^

  2. 2019.11.04 08:45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문진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피아노가 들어왔군요.
    귀신통이라는 말이 그 당시의 시대상황을 잘 설명해 주는거 같구요...ㅎㅎ
    주막집...그냥 지나치셨을리는 없을거 같은데요 ?
    손주들 보신다고 꾹 참으셨을라나 ? 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4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서절만 하여도 대구가 많이 붐비는 동네였는데 지금은 아주 볼품없는 도시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특별한 볼거리도 없어 골목투어라는 기발한 착상을 한 도시이구요.
      사문진은 얼마전까진 별 볼일 없는 화원유원지 옆이었다가 달성군에서 본격적으로 복원을 하여 지금은 아주 멋진장소가되었답니다.
      강변이라 하천부지 이용에 대한 여러가지 잡음이 많았지만 잘 해결이 되어 윗쪽에 있는 강정보와 함께 시민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구요.
      아이들 데리고 가면 참 좋은 곳입니다.
      피아노가 우리나라 최초 들어 온 곳이라 이곳에서 해마다 피아노 100대를 갇다놓고 연주회를 하기도 한답니다.^^
      주막집은 너무 붐벼 애시당초 생각도 못할 지경입니다.ㅎ^^

  3. 2019.11.04 13:5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집주변에 가볼만한곳이 또생겼네요.
    독수리 3형제 데리고 가을나들이 멋지게 하셨습니다.
    막내 아인이는 분명 엄청난 피지컬의 소유자가 될것입니다. 형님 두분도 장난아닐테구요...^^*
    주막에서 막걸리 한잔하고 낙조를 보면 기분정말 좋아질것같습니다.
    저도 사문진 주막촌에 쬐그맣게 막걸리집 하나 내고 낙조가 보일때쯤 색소폰써비스를 해주며
    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술과 음악이 있는 풍경은 늘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ㅋㅋㅋ
    아무리 붐볐다고는 하지만 막걸리의 유혹을 어찌하셨는지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께서 낙조와 함께 색소폰 연주를 하신다면 정말 멋질것 같네요.
      그 옆에서 막걸리 한잔하면서 연주를 감상하면 술이 너무 달 것 같습니다.
      이곳 사문진은 제 집에서 그리 멀지 않아 아이들과 가끔 들리는 곳인데 꼬맹이들 놀기에 아주 좋답니다.
      막걸리는 운전땜에 꾹 .. 참았구요.^^

  4. 2019.11.04 13:5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에 댓글 이야기를 보던중 사문진이라는 말이 나오기에 매우 궁금하였더랬습니다.
    그래도 대구쪽은 이런저런 일로 자주 갔었는데 사문진이라는 말은 처음들었으니 말입니다.
    이번 기회에 사문진에 대해 정확히 알고갑니다.
    물론 어떤 기회가 되면 저도 사문진이라곳을 구경할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입니다.
    가끔씩 지나치는 곳 근처이니 아주 쉬울 것 같습니다.
    아인이 표정에 한번 웃고 지율이 이마빡 혹 생각이 나서 또 한번 웃어봅니다.
    유람선 요금에 제가 일단 움찔하는 것을 보니 그리 착한 액수는 아닌것 같습니다.
    백두대간 입장료도 그렇고요...
    이것도 이제 짜배기에 익숙한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입장료 주차비는 그런 것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드렸는데
    얼마전부터 이런저런 이유로 부담을 않하게되다 보니 습관이 되였나봅니다.....ㅉㅉ
    이렇게 짜빼기 이야기도 서슴 없이 지껄일 정도가 되였으니 어쩌면 좋을까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사문진 유람선은 모르겠지만 백두대간 수목원은 형님께서는 하이패스로 무료 입장입니다. 경노우대도 되실뿐더러 국가유공자이시니 당연입니다.
      사문진은 제 집 바로 인근이고 형님 대구 오실때 들어 오는 길목이니 시간 되시면 한번 오셔서 주막촌 구경도 하여 보십시오.
      인근에 있는 송해공원도 한번 가 보시구요.
      이곳보다는 송해공원이 더 볼만 합니다.
      아인이는 주는대로 다 받아먹어 과체중이라 걱정은 되는데 우리집에서는 유일하게 먹성이 좋아 그냥 마구 먹이고 있답니다.
      많이 잘 먹으니 성격도 좋은듯..
      가장 무난하답니다.^^

  5. 2019.11.04 18:56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접해보는 곳입니다.
    국화향이 가득할것 같고, 제가 좋아하는 포장마차도 보이는군요~~ㅎ
    손주들과 함께 좋은곳 바람쐬러 가셔서 볼거리도 많고 사람냄새도 날듯하며
    마지막 낙조 또한 아름답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대구에서 핫하게 뜨는 곳입니다.
      꽃밭도 잘 가꿔져 있고 주변 시설도 정비를 하여 편안하게 쉬다 오는 곳으로 좋답니다.
      낙동강으로 떨어지는 노을도 참 고웁구요.
      사문진보다는 사문진주막촌으로 소개가 많이 되고 있는 곳입니다.^^

prev | 1 | ···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 | 28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