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원폭에도 이겨 낸 400년 된 분재, 야마키 소나무(山木松, Yamaki pine)

 

사람들은 간혹 나무가 사람보다 나이가 휠씬 더 많다는 사실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자리에 가만히 있으니 늘 그 나이로 있나보다하고 여기구요.

수령이 400년쯤 되는 놀라운 소나무 분재 하나를 소개 합니다.

이름은 야마키 소나무(山木松, Yamaki pine), 또는 야마끼 분재(山木盆栽 ,Yamaki Bonsai)라고도 합니다.

 

1625년 심은 분재이니 정확히는 2025년이 되면 수령(樹齡)이 400년이 되는 나무입니다.

이 소나무 분재는 원래 일본의 히로시마에 가주하는 분재 장인 야마키 마사루(山木勝. Masaru Yamaki)의 소유였답니다.

1945년 히로시마에 원폭이 투하되고 대략 14만명이 사망하였지요.

이때 원폭투하지점에서 불과 2.5km 지점에 있던 야미키씨의 집과 주변은 황폐화되었으나 다행이 이 분재와 야마키 가족들은 무사했다고 합니다.

그 뒤 1976년 미국독립 200주년을 맞아 이 소나무는 미국에 기증이 되었고 현재 워싱턴에 있는 미국국립분재박물관(NATIONAL BONSAI & PENJING MUSEUM)의 일본관에 전시되어 있으며 이곳 박물관에서 가장 오래된 분재라고 하네요.

 

기증받은 미국에서도 이 나무가 원폭에 피폭이 된 줄 모르고 있다가 2001년 야마키 손자가 미국을 방문하여 알려 줬다고 합니다.

소나무 분재의 높이는 약 1m, 줄기의 직경은 30cm 정도가 된다고 하네요.

400년이란 수령도 놀랍지만 원폭 투하 후 내리는 검은 비에 1시간 이상 노출이 되었다고 하는데 그래도 용케 살아 남았답니다.

 

 

 

(클릭 -크게 보여 집니다.)

 

박물관의 더 많은 분재 구경하기 : 여기

 

 

 

 

 

Comments

  • 하마 2020.03.15 0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네요. 세번 놀랐습니다.
    우선 인공적으로 만들어 놓았다고 생각할 만큼 완벽한 자태를 갖추고 있고
    핵폭탄의 위력에도 살아남았다니 신기하구요
    키는 작지만 수령이 400년이라니 정말 놀라지 않을수 없네요.
    사람의 손길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모르겠으나 엄청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커왔기에
    저토록 오래 살아가지 않나 생각됩니다.
    말못하는 생물도 사랑을 느낀다는 말에 동감을 합니다.;)

    • 분송의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그냥 쳐다만봐도 기분이 좋은 나무입니다.
      하마님의 표현대로 놀라운 세가지를 저도 공감합니다.
      사람 인생 기껏 100세 미만인데 저렇게 조금만 화분속에서 400년을 버텨 왔다는게 대단합니다.
      원폭 낙진과 흑우속에서도 살아 남았다는것도 기적이구요.^^

  • 와! 세상에 거의 400년이나 된 소나무 분재라니요.
    게다가 핵폭탄 속에서도 생존한 소나무 분재라니..세상에 이런일이 있을수도 있군요.

    • jshin님,
      미국에서도 요즘 코로나가 유행을 하는 것 같은데 각별히 조심 하시길요.
      분재는 다음에 워싱턴 여행길에 한번 들리셔서 실물 보고 오셔서 자랑 좀 해 주세요.^^

    • 아이고...우리남편이 제일 좋아 하는게 집에 있는 사람인데 ..글쎄요 누가 간다면 따라 갈지 모르겠지만요.

      네..트럼프가 국가 비상상태를 선포한 후로 많이 바뀌었습니다 지금은요.

    • 남편분도 여유가 계시는데 같이 한번 분재구경 다녀 오시와유..ㅎㅎ
      지금 말고 코로나 끝나구요.^^

  • 핵속에서도 무사히 자신과 가족을 지켜준 소나무네요
    소나무모습이 여느 소나무와 달라 몇번을 봐도 신비롭기까지 합니다 :)

  • 창파 2020.03.15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저녁에 어느 방송에서 서울 부암동편으로 자하문 터널을 지나
    세검정쪽으로 가는길 좌측에 석파정(서울미술관)이라는 곳을 소개하는데
    그곳에 엄청난 소나무를 보여주더군요.
    그소나무를 보고 나중에 다시 "석파정소나무"로 검색까지 하여 조금 더 자세히 알아 보았습니다.
    예전에는 한 일년동안을 매일 그길로 지나 다니면서도 몰랐던 곳을 어제 소나무 모습을 보면서
    멋진 모습에 언제 하루틈을 내서 석파정과 소나무 구경을 가야지 할 정도로 관심있는 나무가 되였습니다.
    예전에는 그냥 흔한 소나무로만 생각하였는데
    아우님이 자주 소개하여주는 덕분에 이제 저도 꽤 좋아하는 나무가 소나무가 되였습니다.
    어제 방송에서 본 소나무는 크기가 엄청나서 대단하고
    오늘 구경하는 소나무분재는 세월도 세월이지만
    저 작은 화분에 뿌리를 내리고 원폭에도 묵묵히 견디여 왔다는 생각을하니 또한 대단합니다.......^^

    • 형님께서 소개해 주셔서 저도 검색을 하여봤습니다.
      다음에 서울에서 이곳 주위 여행길이 있으면 부러 한번 들려서 꼭 보고 싶은 소나무네요.
      산행을 하다보면 정말 잘 생긴 소나무들을 보곤 하는데 이게 자연속에서 제 멋으로 자란 것과 인위적으로 가꾼 것과는 차이가 많겠지만 저는 인위적인 것들도 매우 멋지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이전에 한번 생각만 하고 실천을 못한게 전국에 있는 천연기념물이나 보호수로 지정이 된 소나무와 은행나무를 모조리 한번 둘러볼까 생각을 한 일이 있습니다.
      오늘 형님의 글을 보니 다시금 그 생각이 납니다.
      다음에 한번 계기를 만들어봐야 겠습니다.^^

  • 땅에 심어놓은 소나무도 200년을 넘기기가 어려운데 분재로 400년을 살았다니...
    분재 중에서도 가장 키우기 힘든 나무가 소나무잖아요.
    원폭피해를 극복해 내면서 더 강해진게 아닐까 한는 생각이 드네요...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 제가 잘 아는 이 중에 분재를 취미로 하는 이가 있는데 이분의 사무실에 들리면 온통 분재인데 소나무는 정말 두어개밖에 없습니다.
      가꾸기도 쉽지 않고 태를 내기도 어렵고..
      싸나이님 말씀 일리가 딱 있네요.
      큰 거 한방 맞아 제대로 세상 면역이 된 듯 합니다.^^

  • 세이지 2020.03.17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잎 한 잎 한 잎에서 전혀 세월을 느끼지 못할 만큼 싱싱하네요.
    아마 전문가가 정성을 들여 키우는 것 같아요.
    전 집에서 키우는 화분을 10년 넘겨 본 게 별로 없는데
    큰 아이 유치원 졸업할 때 받은 페페 화분은 지금까지 잘 키우고 있습니다.
    아마도 추억이 있는 화분이고 멀리 있는 큰 아이 그리워하는 마음에서
    물주고 그러다보니 식물도 그 마음 아는 걸까요, 20년 간 무탈하게 커주고 있네요.

    • 집에서 화분을 키울려면 게을러야 됩니다.ㅎ
      부지런하면 화분 다 죽는답니다.
      매일 물 주고..
      심심하면 거름주고,
      우리집에는 36년된 화분이 하나 있는데 선인장입니다.
      둘째 낳고 그날 어느 꽃집에 들려 꽃 사면서 새끼손가락만한 선인장을 하나 얻어와 심은게 지금은 거의 밑둥치는 나무가 되어 있는 선인장입니다.
      둘째와 생일이 같아 다음에 입주하면 선물로 줄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