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봄꽃 활짝 핀 양산의 선암산

 

 

올해는 봄이 일찍 찾아 온듯 합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벚꽃이 벌써 피어있고 산자락에는 진달래가 활짝 피었답니다.

오르는 내내 생강꽃이 노랗게 자태를 뽐내고 있었고, 하산에는 온통 얼레지 천국이었답니다.

이상기온으로 지난 겨울이 포근하게 지나간 까닳에 아마도 꽃들이 제철보다 열흘 정도는 이른듯 합니다.

남쪽에는 벌써 봄이 한창입니다.

 

선암산(仙岩山)은 경남 양산의 어곡산단 뒷편에 솟아 있는 산으로서 조망이 일품입니다.

정상으로 여기는 매봉이 덩치는 적지만 북한산 인수봉과 닮았다면 닮았구요.

정상부가 있는 능선까지는 푹신한 육산 기분을 만끽 하면서 오른 후  까탈스런 암릉을 넘나드는 잔재미도 만끽 할 수 있는 산입니다.

 

지난 주 내내 조금 바쁘게 보내고 토요일까지 출근하여 스트레스가 쌓이고, 밤새 잠도 설쳐 일요일 하루 집에서 쉴까 하다가 천근이나 되는 몸을 이끌고 찾아 간 선암산.

산자락에 도착하니 바람이 엄청나게 불어 댑니다.

그래도 일단 겉옷 벗어 배낭에 넣고 숲으로 들어서니 그렇게 찌부둥하던 몸이 거짓말처럼 가벼워 집니다.

 

오름길 내내 푹신한 흙길.

조금 가파르게 오르지만 휘파람이 나올것처럼 기분이 확 달라지네요.

산은 역시 스트레스와 찌든 정신건강에 최고의 보약입니다.

 

 

산행지 : 양산 선암산

일 시 : 2020년 3월 15일 , 나홀로

산행코스 : 어곡공단 입구 대동회관 - CJ제일제당 - 전망대 - 매봉 - 능선 갈림길 - 우규동별서 - 경남외고정류장 - 걸어서 - 대동회관(원점회귀)

산행거리 : 약 10km (도로 이동거리 포함)

산행시간 : 약 4시간 (도로 이동 포함)

 

 

 

 

 

산행코스 : 어곡공단 입구 대동회관 - CJ제일제당 - 전망대 - 매봉 - 능선 갈림길 - 우규동별서 - 경남외고정류장 - 걸어서 - 대동회관(원점회귀)

 

 

들머리인 CJ제일제당 정문앞에 벚꽃이 활짝 피어 있습니다.

올해 꼬 개화는 대략 열흘정도 빠르게 느껴지네요.

 

 

산자락 아랫쪽으로는 진달래 만발.

올해 처음 보는 진달래가 너무 예쁘게 등산로 주변에 온통 피어 있습니다.

 

 

생강꽃은 고도 차이에 관계없이 온 산에 피어 있네요.

불과 일주일전과 비교하여 산은 겨울에서 봄으로 성큼 건너 왔습니다.

 

 

어곡공단 방향, 우규동별서로 하산하는 등산로는 발에 밟힐 정도로 얼레지 천국입니다.

아직 거의 꽃봉오리 형태이지만 그 중 몇 개는 세찬 바람 속에서도 꽃을 피웠습니다.

너무 예쁘고 귀여워 눈맞춤을 한참이나 했답니다.

 

 

어곡공단 입구에 있는 마을 회관(대동회관) 옆 도로에 주차를 하고 휴일의 한적한 공단 도로를 한참이나 걸어 올라 CJ제일제당 정문 도착.

등산로 입구는 정문 바로 맞은편에 있습니다.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

제법 경사있는 오름길이 이어지지만 바닥이 흙길에다 푹신하여 걷기 아주 좋습니다.

길 옆에는 온통 진달래 만발.

혼자 보기 아까워 침 꼴깍 삼켜가면서 아쉬운 마음으로 오릅니다.

 

 

흔하디 흔한 참나무 수종은 그렇게 많지 않고 등산로는 대개 소나무 숲과 잡목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힐링산행으로도 아주 좋은 곳이네요.

전날 잠도 설치고 많이 피곤했는데 숲에 들어오니 몸이 완전 가벼워졌습니다.

 

 

정상부 능선에는 같은 수종의 나무들로 가득합니다.

소사나무처럼 생겼는데 이름을 모르겠네요.

 

 

들머리에서 약 1시간 정도 오르면 만나는 첫 조망처.

바람이 너무 세차게 불어 모자 단속을 단디 해야 겠네요.

이곡공단은 규모가 대단합니다. 공장 갯수로 치면 엄청나겠는데요.

멀리 건너편으로 천성산이 마주보고 있습니다.

 

 

위 사진의 701봉 조망처에 올라서 둘러보는 파노라마.

미세먼지는 그리 많지 않은데 햇살방향이라 뿌옇게 보여 집니다.

남동쪽으로 금정산의 정상인 고당봉이 뚜렷합니다. 그 앞의 봉우리는 아마도 갑오봉 능선인듯 하구요.

뒷편으로 백양산도 같이 조망 됩니다.

금백종주의 능선이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코로나의 영향인지 골프장도 한산합니다.

 

 

오래된 이정목.

표시판이 바닥에 떨어져 있는데도 각자 알아서 제 방향을 가리키고 있네요.

 

 

맑았던 하늘에 어디선가 구름 하나가 나타나 동동 떠 다닙니다.

이 구름을 시초로 오후에는 하늘이 온통 흐려졌답니다.

다행히 흐려지기 전에 산행 마무리.

정상과 높이가 같은 704봉에 도착.

이곳부터는 능선길이라 조망이 탁 트여집니다.

 

 

에덴밸리 리조트와 풍력발전기 능선 그리고 능걸산 뒤로 고개를 내밀고 있는 영축산

풍력발전기 뒷편으로 천황산 재약산도 살짝 보입니다.

그 아래로 채석장이 흉물스럽게 자리하고 있네요.

아마도 지금은 폐쇄된듯한데 이런 시설물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생각해 봅니다.

 

 

북동쪽 파노라마.

좌측이 정상으로 이어지는 암릉.

우측으로 이동하면서 에덴밸리와 능걸산, 그 뒤로 영축산. 우측의 뒷편으로 양산 건너 천성산.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우뚝 솟은 정상의 매봉이 건너 보이네요.

원편 사면으로 안전한 등산로가 있고 암릉을 타고 건너가는 등산로가 있는데 당연 암릉구간으로 이어봅니다.

 

 

 

정상으로 향하면서 뒤돌아 본 풍경입니다.

낙동강을 끼고 있는 원동면 들판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앞쪽으로 정상인 매봉이 보입니다.

암릉을 타고 넘나드는 재미가 쏠쏠~~

 

 

남쪽 부산 방향입니다.

오봉산 뒤로 낙동강입니다.

우측으로는 김해, 좌측으로는 부산 북구 금정산 자락입니다.

 

 

정상으로 이동하는 암릉구간.

우회로가 좌측으로 있긴 하지만 조금만 조심하면 되니 재미 만끽하는 암릉구간을 추천합니다.

 

 

아주 독특하게 생긴 매봉 정상.

 

 

정상으로 오르는 철계단

오를때와 내려갈때 모두 철계단이 설치되어 있는데 이것 없을땐 제법 아찔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선암산 정상의 조망.

좌측의 봉우리가 매봉과 높이가 같은 704봉, 우측은 신선봉에서 토곡산으로 이어지는 능선.

 

 

맞은편 김해의 신어산을 건너보며 아래로 조망되는 화제들판

 

 

조금 와이드하게 만든 사진

좌측으로 금정산 고당봉과 그 뒤 백양산, 중앙의 신어산, 우측의 토곡산 자락과 용골산이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골프장도 보기 별로이고 아래쪽 파헤쳐진 모습도 별로이고...

눈을 둘데가 없어 건너 천생산과 맞춤합니다.

 

 

에덴밸리로 올라가는 도로가 고불고불..

인상적입니다.

능걸산 능선이 약간 낮았다면 뒷편 천황산과 재약산 능선이 아주 멋지게 보일 것 같습니다.

 

 

채석장으로 보여 지는데 이건 아무래도 조금 아쉽네요.

뭔가 고민을 하면 멋진 활용도가 생길것 같습니다.

 

 

지나온 704봉과 그 뒷편 금정산

 

 

정상의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선암산 매봉

710m로 표기되어 있는데 잘못 표기가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실제 고도는 704m.

 

 

동쪽 방향은 아찔합니다.

 

 

이날 산행에서 딱 두사람을 만났는데 청각장애를 가진 부자간이었습니다.

앞 봉우리에서 만났는데 제가 인사를 해도 들은척만척이라 약간 서운하게 생각하며 앞서 가다가 정상에서 다시 만났는데 두사람의 수화 모습을 모고 아차 했답니다.

제 인사가 들리지 않았구나...

미안한 마음에 두 사람의 사진을 성의껏 많이 찍어 주었구요.

보고 있는 내내 아들이 아버지한테 하는 여러가지 행동들이 참 곱고 아름다워서 마음속으로 빌었답니다.

부디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기를..

 

 

에덴밸리 능선이 참 멋져서 자주 눈이 돌아 가네요.

 

 

오봉산과 신어산이 있는 남쪽 낙동강 하류 쪽입니다.

 

 

하산길에서 만난 누드..

왜 누드냐구요?

카메라를 약간 더 밑으로 내린 사진을 보여 주면 이해가 가는 장면이랍니다.

그냥 상상만 하세유.

 

 

 

 

 

아직 완전히 피지 않은 얼레지.

하산길에 아주 많습니다.

발길을 조심하게 되네요.

 

 

임도와 만나는 길인데 개가 엄청나게 짖어 댑니다.

우측 녹색 철망 안으로 개들을 풀어 놨는데 이넘들이 내려가는 내내 짖어 대네요.

X쉑키들..

이곳에서 우회전하여 임도를 따라 죽 가면 됩니다.

 

 

외고 앞까지 내려가는데 군데군데 대밭이네요.

 

 

 

 

 

 

 

 

우규동별서 입구의 우체함.

제발 편지 좀 찾아 가세요.

이게 뭡니까?

바닥에 나뒹구는 것들도 모두 우편물이네요.

 

 

우규동 별서

조선말 의금부도사를 지낸 우규동의 별장형 정자입니다.

 

 

 

하산 후 공사장에서 올려다 보는 선암산 매봉 정상

 

 

경남외고 도로변 도착 했습니다.

이곳에서 들머리인 노곡마을까지 2.5km 정도.

시내버스를 타고 가도 되는데 걸어 갔습니다.

 

 

중간에 이런 아쉬운 고사목도 만나구요.

고사목 우측으로 매봉이 올려다 보입니다.

 

 

봄의 전령사 목련이 화사하게 꽃을 피우고 있네요.

 

 

 

봄꽃 활짝 핀 양산의 선암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