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1000m급 산을 하루에 7개 이상 오르내리다.(덕태산~선각산 환종주)

 

진안의 멋진 환종주코스인 덕태산~선각산 코스를 다녀왔습니다.

경남의 수도산~가야산 종주가 1,000m가 넘는 능선을 이쪽 끝에서 저쪽 끝까지 하루 종일 걷는 코스라면 이곳 전북 진안의 덕태산~선각산의 환중주 구간은 1,000m가 넘는 봉우리 10개 정도를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면서 둥글게 한바퀴 도는 형태입니다.

자가 차량으로 움직이는 저 같은 산꾼에게는 완전 매력 만점의 원점회귀 코스이구요.

 

산행은 들머리이자 날머리인 점전폭포(용오름폭포)부터인데 초반에 약 2km가량은 꾸준한 오름길이 이어지고 그 뒤로는 능선 산행이 됩니다. 능선 산행이지만 산 봉우리 하나 하나를 넘나드는 코스라 쉽사리 보면 안되는 곳이기도 하구요.

백운동계곡 안쪽이지만 솥뚜껑 엎어 논 둥그스름한 분지 형태의 지형으로서 산행 내내 전체 코스가 한 눈에 들어와 등산로를 헤매이거 알바를 할 일은 제로%입니다.

 

산죽과 잡목이 우거져 있지만 등산로는 정비가 잘 되어 있고 밧줄과 계단도 제대로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투구봉에서 하산길이 조금 비탈져 있는데 조심하면 별 문제 없구요.

한겨울 눈이 펑펑 쏫아져 있을때가 가장 멋질것 같고 전체적으로 능선에 단풍나무가 많은데 가을에 들리면 환성적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평일 산행이라 사람이 없을건 예상을 했지만 하루 종일 걷는데도 움직이는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오직 외로운 산길에서 종일 노래를 불러주고 친구가 되어 준 새들이 있을 뿐...

전체적인 산행 코스가 멧돼지 딱 만나기 좋은 구간들인데도 종일 구경 못했습니다.

이런 날은 오히려 한번 멧돼지 구경이라도 했으면 하고 기대를 하게 됩니다.

 

 

산행지 : 전북 진안의 덕태산, 시루봉, 삿갓봉, 갓거리봉, 선각산(상선각) 중선각, 투구봉 종주

일 시 : 2020년 4월 10일. 나홀로

산행코스 :

점전폭포 - 덕태산 - 헬기장 -  미인송 - 시루봉 - 홍두깨재 - 삿갓봉 - 갓거리봉 - 선각산 - 중선각 - 한밭재 - 투구봉 - 점전폭포(원점회귀)

소요시간 : 6시간 30분

 

 

 

 

 

덕태산~선각산 환종주 등산지도

위 지도의 삘간색 라인입니다.(시계방향)

 

산행코스 :

점전폭포 - 덕태산 - 헬기장 -  미인송 - 시루봉 - 홍두깨재 - 삿갓봉 - 갓거리봉 - 선각산 - 중선각 - 한밭재 - 투구봉 - 점전폭포(원점회귀)

 

 

대형버스는 백운동 계곡 입구에서 산행을 시작해야 하지만 자가운전으로 오면 이곳 점전폭포까지 올라와서 주변에 주차를 하면 됩니다.

폭포 왼편 산길을 들어서면 바로 갈림길인데 좌측으로 오르면 들머리이고 우측은 날머리입니다.

날머리는 폭포를 건너와야 하는데 수량이 많을때는 폭포 상단보다는 하단을 건너와야 할 듯...

 

 

점전폭포

입구 안내판에는 용오름폭포라고 되어 있습니다.

 

 

초반부터 가파른 오르막길을 치고 올라가는데 좌우측편으로 거대한 바위들이 즐비합니다.

 

 

산자락은 아직 겨울 느낌이 더 강하지만 아랫쪽에는 진달래 만발입니다. 

 

 

전 구간에 밧줄로 안전 시설을 해 두었는데 한겨울 눈이 많이 내렸을때 요긴한 길잡이 노릇도 할 것 같네요.

 

 

한참을 올라 최초 만나는 조망 포인트

비탈진 절벽이라 몸이 앞으로 쏠리는 기분입니다.

 

 

내려다 보이는 백운동 계곡

우리나라에 백운동계곡도 숱하게 많은듯 하네요.

 

 

요상하게 생긴 바위 구경하다가...

 

 

정강이를 바위에 탁!

엄마...

피 났따..ㅠㅠ

 

 

덕태산 정상 바로 아래

위에서 바위가 굴러 내려올것 같은 위태로움이..ㅎ

 

 

덕태산 정상

오후 쯤 지나가게 될 삿갓봉과 정상인 선각산이 건너 보입니다.

 

 

덕태산 정상에서의 조망

이쪽 능선을 탄 다음 홍두깨재를 건너서 저쪽 방향 산을 이어 타고 투구봉에서 하산을 하게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능선에는 반송형태로 자란 기이한 소나무들이 참 많습니다.

덕태산에서 시루봉까지는 산죽길이 이어지구요.

 

 

 

 

 

 

 

 

1128m 봉우리를 지나고 살짝 건너편이 보입니다.

 

 

미인송

멋진 소나무인데 한쪽 가지가 부러졌네요.

 

 

 

 

 

앞쪽으로 시루봉이 조망 됩니다.

봄빛이 살짝 보이네요.

 

 

 

 

 

시루봉 도착

별다른 정상석은 없습니다.

조망은 탁 트이구요.

 

 

좌측이 홍두깨재. 건너편으로 삿갓봉과 선각산이 건너 보입니다.

 

 

뒤돌아 본 덕태산

초록빛은 산죽입니다.

 

 

시루봉 파노라마 조망

우측으로 올라와서 좌측으로 돌아 내려가게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지나 온 덕태산 능선

아련하다고 해야하나...

봄빛이라고 느껴지는 산 능선이 참 보기 좋습니다.

 

 

이곳 저곳 할미꽃이 만발한 군락지인데 생긴 모습이 특이합니다.

땅에서 바로 꽃을 피운 형태입니다.

 

 

놔!

못 놔!

콱 .. !!

 

 

홍두깨재까지 한참이나 떨어지는 하산길입니다.

조림숲 군락지까지 내려오면 홍두깨재입니다.

신나게 내려 왔는데 또 올라가야 하구요.

이곳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날씨가 쌀쌀하여 어서 올라가고 싶다는...

 

 

꽃은 많이 피어야 예쁜게 아니고 서로 어울려야 예쁩니다.

산빛과 초록과 분홍이 잘 어우러지네요.

실제보면 너무 멋진 풍경인데....

 

 

떨어져 있는 낙엽 중 반 정도는 단풍잎.

가을에 오면 단풍이 아주 멋진 곳일것 같습니다.

 

 

 

 

 

1099봉 도착.

봉우리 정상에 커다란 조망바위가 있습니다.

가야 할 선각산 정상과 우측으로 투구봉이 조망 됩니다.

삿갓봉은 좌측에 있는데 사진에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윗 부분이 편평하여 몇 사람 앉아 조망 즐기면서 막걸리 한사발 하기 딱입니다.

 

 

건너편으로 오전에 걸었던 덕태산 시루봉 능선이 조망 되네요.

좌측이 덕태산 우측 뾰쪽 솟은 시루 모양의 시루봉

 

 

1099봉에서 북서쪽 파노라마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1099봉에서 남서쪽 파노라마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아랫쪽으로 내려다 보이는 백운동계곡

 

 

무리지어 자라고 있는 나무들의 수종이 같은 것들로 이뤄진게 신기합니다.

 

 

 

 

 

삿갓봉 도착

뒷편의 꼬실꼬실하게 자란 나무가 재미있네요.

 

 

금남호남정맥 갈림길.

건너편으로 천상데미봉이 보이고 우측으로는 대구팔공산이 아닌 장수 팔공산입니다.

 

 

천상데미봉 정상을 당겨보니..

 

 

삿갓봉 파노라마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이정표에서 금남호남정맥길로 조금만 이동하면 팔각정자가 나오고 그 앞으로 조망이 탁 트입니다.

멀리 우측 장수 팔공산

 

 

아랫쪽으로 임도가 뱀처럼 이어져 올라오다가 마지막에 헬리포터(뱀 머리)로 마무리가 되었네요.

한참을 봐도 재미있는 모습입니다.

 

 

팔각정자에서 조망되는 천상데미봉과 팔공산, 우측으로는 선각산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야 할 방향 선각산과 그 뒤 투구봉

 

 

 

할머니!

뭔 말씀을 한번 해 보세유..

 

 

선각산 정상

이곳에서 혼자놀이를 한참이나 했네요.

 

 

멀리 지나온 1099봉과 삿갓봉이 보이고 좌측 끝으로 시루봉도 살짝 보입니다.

 

 

 

 

 

선각산 정상 파노라마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지나 온 능선만 크게 본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선각산 정상 인증샷

홀로 산행에서 인증샷을 찍을 일이 별로 없는데 이제부터는 한장씩이라도 찍어서 남겨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왜?

 

오늘은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잉께.

 

 

 

홀로 산행에서 누가 찍어 주지도 않고..

관절삼각대를 저렴하게 하나 구입했답니다.

아무데나 마구 감으면 끝..

 

카메라 렌즈에 뭔 뾱뾱이가 감겨 있남유?

새거잉께.

지난번 금오산에서 카메라와 렌즈 동시에 박살내고..

카메라는 오래 전 쓰던걸로 우선 쓰고 렌즈는 새걸로 장만..

렌즈는 14-150 소형 대포.

 

 

다음 구간인 중선각.

널찍한 헬기장이 있습니다.

 

 

중선각에서 내려다보는 투구봉

임도를 건너 다시 올라야 합니다.

 

 

지대가 조금 낮아지니 온통 진달래

 

 

투구봉 도착

왜 투구봉인지 한눈에 알 수 있음.

이곳에서 또 한참이나 조망 놀이 즐기고...

 

 

뒤돌아 보는 선각산 정상과 중선각

 

 

투구에 오르다.

 

 

투구봉 북동쪽 파노라마 조망

오늘 걸어온 산군들이 모두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오전에 걸었던 덕태산과 시루봉 능선

 

 

아랫쪽으로 하산길

우측으로 빠져 내려 갑니다.

 

 

우회하여 등산로를 만들어도 될 것 같은데 위험구간으로 밧줄이 설치되어 있네요.

 

 

이곳부터는 온통 진달래입니다.

눈이 즐거워 걸음을 멈칫멈칫 하면서 천천히 내려갑니다.

 

 

뿌연 날씨가 조금 아쉬웠지만 조망산행을 한 날이 아니기 땜에 ..

멀리 마이산을 당겨 봤습니다.

 

 

 

 

 

아침에 올라갔던 점전폭포. 제자리로 돌아 내려 왔습니다.

 

 

아찔한 폭포 상단에서 내려다 보고 찍은 것인데 사진으로는 사실감이 전혀 없네유..ㅠ

사진 찍다가 떨어지면 목욕 한번 한 각오로 ..

 

 

돌아 오면서 보이는 마이산.

진안에는 전국구 마이산으로 다른 산들이 가려져 있지만 정말 명산들이 많은 곳입니다.

 

 

 

 

1000m급 산을 하루에 7개 이상 오르내리다.(덕태산~선각산 환종주)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