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개심사

 

 

 

올 해로 4 번째 방문한 개심사입니다.

처음 방문했던 2014년 4월 말 일주문 밖의 초입 풍경은 할머님 몇 분께서 좌판을 펼치셨는데..

같은 자리에서 바라 본 어제의 풍경은 다르더군요.

 

무심히 보면 모를 수 있지만, 기념품 가게부터 유명 맛 칼럼니스트 얼굴이 크게 걸린 영계백숙  식당과

커피를 파는 곳까지 들어서 있습니다.


開心寺는 마음을 열라는 사찰입니다.

예로부터 대다수의 유명 사찰은 높은 산에 있습니다.

하지만 개심사는 쉬엄쉬엄 걸어도 10분~15분이면 오를 수가 있습니다.


개심사 내부는 변한 게 없었습니다.

조금 달라졌다면 해우소 정도..


개심사 겹 벚꽃과 청 벚꽃을 제대로 보시려면 일찍 도착해야 합니다.

나름 일찍 출발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개심사 주차장 입구 양옆으로 늘어선 수많은 차량과 관광객을 보니..

오래전 세속에서 벗어나 있었던 개심사도 이제는 어쩔 수 없는가 봅니다.

 

타 사찰에 비하여 절대 큰 사찰은 아닙니다.

하지만 겹 벚꽃 외 청 벚꽃의 향을 품고 있는 개심사만의 매력을 간직한 사찰입니다.

 

 

 

 

 

 

 

 

 

 

 

전형적인 배흘림 기둥이라고 하나요 ?

강릉의 임영관 삼문이 가장 두드러진 배흘림 기둥이라고 합니다.

 

 

 

 

 

 

개심사에서만 볼 수 있다는 청 벚꽃..

 

 

 

 

 

 

 

 

 

 

 

 

 

 

길 가에 수많은 차량들이 ?

자세히 보니 고사리를 캐러 온 사람들 입니다.

제 친구 녀석이 한 말이 생각납니다... " 몇 푼 된다고..사먹어라" .. ^^

 

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다시 또 개심사를 올 수 있을까 ?  

 

모르겠습니다... 개심사는 그대로 있는데..

수많은 관광객으로 실망을 했지만, 저 또 한 그 수많은 관광객 중 한 명 임에도 불구하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4.25 21:54 신고 Favicon of https://kimppo.tistory.com BlogIcon 자연과김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심사에 엄청난차량들과 사람들이군요.. 벚꽃이 참 예쁩니다. 겹벚꽃도 겹겹이 예쁘게 펴있어 개심사의 봄을 알려주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전에는 한 곳 뿐이던 주차장도 많이 늘었습니다.
      아직은 추운 날씨 때문인지 100 % 만개한 상태는 아닙니다.
      그래도 잠시지만 겹 벚꽃, 청 벚꽃 맘껏 취하고 왔습니다~^^

  2. 2020.04.25 22:01 신고 Favicon of https://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새벽에 살짝 다녀올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쯤 이미 내려 오셨을 듯 합니다.
      새벽에 가시면 천천히 ..마음껏 편하게 벚꽃을 앵들에 담을 수 있어서 좋겠습니다.
      농돌님 블로그에 가서 다시 감상하겠습니다.

  3. 2020.04.25 22:47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이나 산에서 수확한거를 돈으로 계산할수는 없는거 같아요.

    청벚꽃이 참 탐스럽고 참 이쁘네요.

  4. 2020.04.26 06:59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또 소개하여주시는 개심사 이곳저곳을 보면서 특히 오늘은 더 흥미있게 보고있습니다.
    두가님과 비교하는것 자체가 두분 모두에게 실례도 될 듯하지만
    한편으로 우리사이에 이런말도 못하면 그것도 우수운 일이기 그냥 이야기합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오늘 사진을 보니 거이 모든면에 주인장 솜씨에 버금 갈 정도입니다.
    명부전을 배경으로 꽃이 만개된 꽃나무가지 하나는 일품이였습니다
    이제 소개글이나 사진솜씨까지 날로 두각을 나타내시니
    저같이 부족한 솜씨를 갖고 있는 사람은 어쩌랍니까.
    시골할머니가 파시는 두릅사진을 보니 하마님의 엄나무순 이야기도 생각나기기 몇마디 지껄여봅니다.
    집 울타리안에 있는 엄나무순이 아주 딱 먹기 좋을 정도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미식을 모르는 저는 그순이 두릅과 다르게 약간 씁슬하여 노땡큐입니다
    매년 이맘때 내려오는 처제가 챙겨갑니다.
    올해는 마침 그동서도 어제 뒤늦게 왔으니 아예 그친구더러 모두 따가라 했습니다.
    쌉싸름한 그맛도 모르는 아이같은 이입맛 그냥이고 말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6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분은 동행인이 벚꽃 가지를 잡아주던군요.
      너무 거센 바람에 사진을 찍기가 힘들어서~^^
      저도 겨우 겨우 가지를 조심스럽게 잡고 찍은 사진입니다.
      두릅이나 엄나무순도 개인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은 아닐까 합니다.
      저도 예 전에는 입맛이 까탈스러워 파를 잘 먹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요리를 자주 하다보니 이제는 파가 없으면 음식 같지 않을 정도입니다..^^

  5. 2020.04.26 07:5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마전 청벗꽃 보려 개심사에 갔었는데 피기 전이어서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 했습니다.
    제가 갔을때만 하더라도 이정도 인파는 아니었는데 역시 청벗꽃의 위력이 대단합니다.
    일주문앞 노점에서 장모님께서 더덕을 사셨는데 맛과 향이 아주 좋았습니다. 흙이 묻어있어 국산 맞겠지요?ㅎㅎ
    제가 은퇴후 살려고 산 해미집이 개심사와 12분거리 입니다. ^^* 언제 개심사 오시거든 연락한번 주셔요.
    저는 앞으로 개심사에 자주 갈것같은 예감입니다.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6. 2020.04.26 10:53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 만발했습니다.
    멋진 풍광에 쏭빠성님 멋진 얼굴을 드러내셔야 합니다.

    긴 코로나 괴질병의 창궐에 건강히 잘 지내시는지요.
    개심사를 다녀오셨으니 다행히 확진은 아니실테고 ?
    저는 확찐을 받아 고통속에 살고있습니다.
    약 5kg이라는 중량을 추가로 확찐 ?되어 힘들어 합니다.
    4개월을 방에서 뒹군었네요.
    언제 끝날지도 모르니 기약도 못하겠지만 뵙게되는 그날까지 건강하시고, 힘껏걸으셔서 인생 2막을 멋지게 장식하시기를가
    기원드립니다.
    어디메쯤 가면 연락드리고 뵐 수 있을까요 ?
    제주도는 아니시겠지요 ?

    저도 인생 2막중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6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갈 수록 사진을 찍기가 싫어집니다~^^
      확진을 받으셨다고요 ??
      에휴 ~ 제가 말귀가 어두운지는 모르지만, 건강한 유라시아님인데..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정년 퇴임 하신 건 알고 있습니다.
      저는 게으름을 피우는 중이지만..
      유리시아님은 고향에 집도 있으시니 찬찬히 준비하시기를 바랍니다.

  7. 2020.04.26 17:5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러스가 조금 잦아드니 그동안 움추렸던 분들이 새 봄을 맡으러 많이 나오신듯 합니다.
    어쩔 수 없는 현상이기도 하구요.
    이맘때 가장 유명한 개심사의 왕벚꽃들을 볼려면 이곳에서는 조금 먼 거리이지만 정말 욕심이 나는 풍경입니다.
    우리나라는 갈 수 있는 곳이 철과 때가 정해져 있고 그런 곳들이 많지 않으니 일시에 사람들이 몰리는데
    이런 점이 나라 땅이 적다는 것에 아쉬움이 느껴 집니다.
    올해는 부처님 오신날 행사를 한달 미뤄 윤사월초파일에 한다고 하네요.
    멋진 개심사 풍경과 겹벚꽃, 청벚꽃의 귀한 모습 잘 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6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심사 본 주차장 위에 더 넓은 주차장이 늘었더군요.
      음식점 간판도 예 전보다 많이 늘었고..
      새벽 일찍 갔어야 했는데.. 어영부영 하다가 늦게 방문을 했습니다.
      개심사 처음 방문했던 기억이 너무 뚜렷해서 그런가.. 아쉬움을 어쩔 수 없더군요. 위에 두가님 방으로 갑니데이 ~^^

  8. 2020.04.26 23:16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은 늘 아름답다 예쁘다 이렇게 표현하는데
    클로즈업한 청벚꽃을 보니 특별히 '기품있다'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깨끗한 흰색이 미망인을 연상하게도 하고요.
    저도 개심사는 건물의 기둥 때문에 늘 가고 싶던 곳인데
    그런 곳을 포스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심검당의 기둥을 보면 그 대목장이 한없이 궁금해집니다.
    건축물이 외관만으로 이렇게 마음이 편안해질 수 있네요.
    종각도 하나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아
    금방이라도 바람에 날려 갈것 같은 가벼움 자유로움이 느껴집니다.
    미황사와 개심사는 늘 제 가슴에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솔직히 개심사 벚꽃도 좋지만 개심사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좋아서 방문을 했습니다.
      매 년 늘어나는 관광객은 어쩔 수는 없지만,
      사찰 입구까지 올라 갈 수 있게 만든 아스팔트 포장길을 보고는 좀 아쉬운 마음이 들더군요.
      미황사는 제 거주지에서 너무 멀어서 엄두를 못 냈습니다~^^

  9. 2020.04.27 10:55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심사는 아직 가보지 못한 절인데 청벚꽃으로 유명한건 들었습니다.
    그런데 저렇나 많은 사람들이 고사리 채취를 하러 온다는건 좀 의아한데요 ?
    말씀처럼 몇 푼 된다고 ? ㅎㅎ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음달 초까지 연장이 되었다는데도 저렇게 많은 사람들이 ? ㅎ
    하루빨리 코로나가 사라져야 편하게 꽃구경을 할 수 있을텐데...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4.27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사리를 채취하는 장소는 제가 알기로는 서산목장으로 알고 있습니다.
      출입을 금지하는 철조망도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들어갔는지.. ^^
      개심사 청벚꽃은 추운 날씨 덕분에 5월 초까지는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rev | 1 | ··· | 84 | 85 | 86 | 87 | 88 | 89 | 90 | 91 | 92 | ··· | 65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