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어린이날, 아이들 데리고 오른 팔공산 비로봉

 

 

을 맞아 할비로서 해 줄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가 우리집 어린이 세명을 팔공산 정상에 올려놓는 프로젝트를 계획하였습니다.

팔공산은 정상 양 옆으로 동쪽으로는 동봉, 서쪽으로는 서봉이 있는데 대개 동봉을 정상으로 여겨 많이 오르고 실제 비로봉 정상은 안테나 탑 사이에 있어 잘 오르지 않는답니다.

 

남쪽에서 이곳 정상까지 오를려면 제법 땀 좀 흘려야 하지만 뒷편 하늘정원에서 오르면 트레킹코스로 쉽게 정상을 오를 수 있답니다.

그래도 정상은 정상잉께...

 

암튼 어린이날 특집으로 꼬맹이 세명(3살, 6살, 7살) 데리고 팔공산 정상까지는 잘 올라갔답니다.

두명은 완전 자력으로, 한명은 걸었다 보듬다 하면서...

그런데....

 

갑자기 비가 쏫아지기 시작 합니다.

예보에는 분명 저녁에 비가 내린다고 했는데...

천둥에 번개에... 난리도 아닙니다.

여름 소나기처럼,

 

막내 3살 꼬맹이는 걸리지 못하고 들쳐메고 쫒기다시피 하산.

근데 이 무슨 조화가, 딱 하산하니 비가 그치기 시작 하네요.

암튼 하산은 해 버린것이고,

어른 세명, 아이 세명이 모두 비에 홀빡 젖어서 차에 오르고 애들은 옷 다 벗고 히터 틀어 말리면서 되돌아 왔답니다.

 

어린이날이라고 이곳저것 먹거리 준비하고 제법 야외 소풍 기분으로 올라서 하늘정원에 돗자리 깔고 느긋하게 놀다 갈 것이라고 준비해 갔는데 배낭은 열어보지도 못하고 허겁지겁 내려와 팔공산 석굴암 인근, 자주가는 식당에서 칼국수로 특집을 마무리 했답니다.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주러고 했는데 특별한 추억이 되어버린 어린이날 팔공산 산행.

시간 뒤에 할비와 함께 올랐다는 팔공산이 기억 될까요?

 

 

산행지 : 팔공산

일 시 : 2020년 55일(어린이날), 어린이 3명, 어른 3명

산행코스 : 하늘정원 - 군부대 - 비로봉 정상(1.193m) - 하산(원점회귀)

소요시간 : 3시간 정도.

 

 

 

 

 

 

멀리 하늘정원으로 오르는 긴 데크계단이 보입니다.

 

 

 

 

 

고도가 높아 아직도 진달래 만발이구요.

 

 

셋째 등장.

걷다가 보듬다가...

 

 

 

 

 

주변에 군부대가 많아 사진 촬영에 신경이 쓰이는 곳이라 한참동안은 그냥 걷기만 합니다.

 

 

두어달 전에 본 개나리가 이곳에선 한창입니다.

 

 

하늘정원 도착

 

 

멀리 정상이 보이네요.

 

 

다시 군부대 옆을 통과

 

 

뒤돌아 본 하늘정원

 

 

안개가 정상부를 감싸 버립니다.

 

 

머가 잇나? 보자...

 

 

담. 아인. 지율, 독수리 삼형제

 

 

3살 아인이.

특기 : 잘 먹는 거.

바로 위의 형 6살 지율이와 몸무게 차이가 별로 나지 않구요,

 

 

 

 

 

단체 기념촬영

 

 

한참 걸어 왔습니다.

멀리 하늘정원

 

 

정상 바로 아래 도착.

건너편 동봉이 보이네요.

 

 

총구멍으로 조망 관찰

 

 

어따... 시원하네.

 

 

비로봉 정상 0.1km

 

 

지율이가 아인에게 산행 비법 전수

 

 

마지막 구간 오르기.

 

 

지난번 한번 올랐던곳이라 ...

 

 

 

 

 

팔공산 비로봉 정상 1193m.

 

 

독수리 삼형제 팔공산 등정.

 

 

 

 

 

비가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빗줄기가 거세지기 시작하고...

 

사진이고 뭐고 일단 아이들 챙겨 부리나케 하산을 합니다.

천둥 번개에 완전 소나기가 한시간 이상 쏫아집니다.

 

 

하산 마무리 지점.

 

 

석굴암 앞, 자주 가는 식당으로 이동.

 

 

촌집 개조하여 운영하는 식당.

 

 

운전기사가 많으니 낮술 마셔도 걱정 없음.

 

 

 

 

 

 

 

 

어린이날, 아이들 데리고 오른 팔공산 비로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