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은해사 부속암자인 거조암의 영산전과 오백나한

 

은빛 바다라는 뜻을 지닌 은해사(銀海寺)는 팔공산 자락에 있습니다.

안개가 끼고 구름이 피어날 때 풍경이 그리하다하여 붙여진 이름이구요.

서기 809년 신라의 사찰이니 역사가 유구합니다.

 

조계종 10교구의 본사로서 50여개의 말사를 거느리고 있는데 가장 잘 알려진 전국구 갓바위도 이곳 은해사 소속입니다.

이 외 은해사에는 8개의 산내 암자가 있는데 운부암, 거조암, 기기암, 백흥암, 묘봉암, 중암암, 백련암, 서운암 등입니다.

본사인 은해사를 둘러보는것도 의미가 있지만 이곳 따른 8곳의 암자를 탐방하는것이 더욱 흥미로울 것입니다.

암자순례는 트래킹으로 둘러봐도 되고, 자가운전 드라이브로 찾아도 되는데 중암암과 묘봉암은 경사가 상당히 심한 비탈길이므로 운전에 유의하여야 합니다.

 

이 중 오늘 소개하는 거조암은,

은해사를 기준으로 암자들이 모두 인근에 위치하여 가볍게 순례를 할 수 있는데 비해 거조암만이 뚝 떨어져 있어 이곳은 차량으로 별도 이동을 하여야 합니다.

 

 

 

은해사 그룹(?)에는 수 많은 문화재가 있는데 그중 국보로 지정된것이 한 곳, 바로 거조암(居祖庵)의 영산전(靈山殿)이란 건물입니다.

 

영산전은 거조암의 본전의 위치에 있지만 이 건물 외 암자에는 요사채 두 동과 산신각 한 동이 전부이므로 거의 영산각이 거조암이라고 해도 될법합니다.

영산전은 고려시대 건축물로서 보수를 위하여 건물을 해체 할 당시 발견된 묵서명(墨書銘)에 의하면, 고려 우왕 원년(1375)에 건립되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 고대 건축물들을 거의 외세에 의하여 화마로 불타 없어졌는데 이 시기의 건물로서 남아 있는건 부석사 무량수전과 봉정사 극락전, 그리고 수덕사 대웅전등이 유일합니다.

 

영산전이 더욱 유명한 것은 이곳에 봉안되어 있는 오백나한(五百羅漢)입니다.

정확히는 526분의 석조 나한상이 모셔져 있는데 법계도(法界圖)를 따라 봉안된 나한상은 그 생김이 모두 다르게 되어 있고 앞자락에는 오백나한의 각기 정해진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526이란 숫자는 오백나한에서 10대제자와 16나한이 포함된 것입니다.

 

영상전 중앙에는 석가 삼존이 중앙에 모셔져 있고 사방으로 벽과 기둥을 등에 지고 오백나한이 봉안되어 있는데 돌로 만든 나한상에다 회칠을 하고 그 위에 색깔로 윤곽을 그렸습니다.

부처님의 제자 중 아라한과를 득파한 제자를 오백나한이라 일컷는데 최고 경지에 이른 불교 성자라고 보면 됩니다.

대개 사찰에서는 나한전에 봉안되어 있구요.

 

일반 절집의 나한전에도 오백나한을 모시고는 있지만 이 정도의 디테일하고 작품스러운(?) 나한상을 모신곳은 우리나라에서 그리 훈치 않은 곳이 이곳 거조암입니다.

우리나라 오백나한상을 가장 대표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 외 제가 가 본 곳으로는 청도 운문사 오백나한이 이곳과 거의 견줄만한것 같구요.

어떤 이들은 이곳 영산전 오백나한을 세계최고의 걸작품으로 이야기 하기도 한답니다.

 

암튼 그냥 보기에는 썩 와 닿지 않는 국보 건물인 영산전보다 그 안에 모셔져있는 오백나한은 정말 볼만하답니다.

생김이 모두 다르게 돌로 만든 나한상과 눈맞춤을 하고 있으면 어느듯 타임머신을 타고 그 옛날 이 돌을 다듬고 있는 석공과 이야기를 나누게 되네요.

오백나한을 차근히 둘러보면 어린아이 모습도 있고 익살스런 표정과 미모의 여성 얼굴도 있는데 이곳 오백나한은 모두 남자라고 합니다.

 

 

 

 

 

거조암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성황당 

 

 

거조암 일주문

거조암은 일찌기 거조사라고 하여 은해사보다 먼저 창건이 되었지만 지금은 은해사 부속 암자로 되어 있습니다. 

 

 

 

 

 

범종과 법고가 있는 이층 누각 건물 영산루

국보급 3대 사찰도, 동네 절집도 참 보기 싫은게 있는데, 절집을 휘감아 둔 이런 프랜카드.

절을 동네 빵집으로 보이게 만드는 풍경이네요.

한쪽 옆에 아담한 게시판을 만들어서 보기좋게 게시를 하여두면 누가 머라 캅니까?

 

 

 

 

 

불국영토로 오르는 계단 

 

 

영산전과 삼층석탑

석탑도 통일신라시대 작품입니다. 

 

 

거조암 영산전

보기에는 그저 그런 단조로운 건물이지만 고려시대 건축물로서 우리나라 문화재의 최고 급인 국보입니다.

영산전은 보통 석가의 일대기를 그린 팔상탱화를 모신다고 하여 팔상전으로 많이 붙여져 있습니다.

석가를 중앙에 모시고 그 뒤에 탱화로서 영산회상도를 봉안하는것이 일반적인데 이곳에서는 나한전에 봉안하는 오백나한을 모시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중앙에 석가불이 있고 보현보살과 문수보살이 호위하고 있습니다.

그 주위로 오백나한이 빼곡..

석가불도 석조불인데 채색을 하여 둔 것이 이채롭네요.

 

 

오백나한입니다.

석조물에 회칠을 한 다음 얼굴과 외형을 그린 것입니다.

이걸 오백개나 조각을 한 석공의 내공도 보통이 아닐것이란 생각입니다.

아마 각각의 포즈와 생김, 인상등을 달리하느라 스트레스 꽤 받았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삼십여분동안 천천히 두어바퀴 둘러 봅니다.

예쁘게 생긴 여장 형태의 나한도 있고 어린아이 모습도 있고 얼굴에 두건을 뜬 이도 있습니다. 

썩 잘 생긴 분(?)은 의외로 보이지 않네요.

천태만상이라는 표현이 딱 맞네요.

 

 

 

 

 

오백나한 모두 한분한분의 이름이 젹혀 있습니다. 

 

 

상당히 넓은 영산전 내부가 오백나한으로 빼곡합니다.

모두의 인상과 모습이 달라 차근차근 둘러보니 색다른 느낌이 듭니다. 

 

 

절마당에서 보는 영산루 

 

 

 

 

 

居祖庵茶室(거조암 다실)이란 편액이 주련처럼 걸려 있습니다.

비가 솔솔 내리는 날...

이곳에 앉아 차나 술이나 아무거나 한잔하며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때 꺼내고 싶은 화두는

喫茶去..ㅎ  

 

 

 

 

 

 

 

 

 

 

 

지구별 등도 하나 달았습니다.

 

 

 

 

 

 

 

 

 

 

 

 

 

 

 

 

 

 

 

 

 

코로나로 온통 엉망이 된 시국입니다.

그래도 언젠가 이 모든것이 지나가겠지요. 

 

 

입추, 처서 지나고 가을이 성큼 다가오고 있네요.

이 가을에는 풍요로움만이 가득하길 바래 봅니다.

 

 

 

은해사 부속암자인 거조암의 영산전과 오백나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