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도전 ! 도토리묵 만들기

오래전 관악산행 후 친구와 뒤풀이로 식당에 갔습니다.

막걸리 한잔하고 묵을 젓가락으로 집는데 힘없이 부서집니다.

겨우 겨우 집어서 먹으니 탄력도 없지만,

식감은 흐물거리고 맛은 텁텁해서 먹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할머니께서 해주시던 묵밥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추억의 묵밥이 너무 그리워서 제가 직접 묵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뱀이 많다는 동네 어르신 말씀에 ..

긴 장화를 신고 장갑을 끼고 완전무장을 하고 집 뒷산으로 향했습니다.

도토리 줍는 재미가 쏠쏠하더군요.

(불법 채취 절대 아닙니다. 국립공원 공원 외 산주의 허락 없이 떨어진 밤과 도토리를 줍는 건 불법입니다)

 

 

 

 

많은 양은 아니고 한 두어 번 해 먹을 정도만 주워 와서 바로 물에 담갔습니다.

이틀을 담근 후 햇볕 좋은 곳에 깨끗한 돗자리를 펴서 말렸습니다.

 

도토리 가루를 만드는 과정이 절대 쉽지 않습니다.

잘 말린 도토리는 껍질을 벗기기가 쉽더군요.

 

껍질을 제거하고 4일 정도 물에 불린 후 워낙 소량이라서 방앗간에 맡기기가 그래서

믹서로 곱게 갈았습니다. 믹서가 약해서 중간중간 쉬어 가면서..

 

곱게 간 도토리 가루를 삼배 자루에 넣고 조물조물 한 후 물을 거라 앉힌 다음

도토리 전분 가로를 햇볕에 잘 말려서 저는 소형절구로 곱게 빻았습니다.

도토리 가루는 장기 보관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도토리묵 만들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도토리 한 컵에 물 5~6(기준은 모두 조금씩 차이가 있더군요)

도토리 가루는 한 시간 정도 물에 불려야 합니다.

 

 

 

주의점: 한 방향으로 계속 저어주어야 합니다.

 

 

미리 그릇에 들기름을 발라 두었습니다.

은근한 불에 소금 한 꼬집에 참기름 약간 넣고 한쪽으로 저어야 합니다.

어느 정도 점성이 생기면 약한 불로 계속 젓다가 색깔이 진해지면 끝 ~~

 

 

 

탱탱합니다~^.^

묵이 완성이 되면, 바로 뚜껑이나 비닐을 덮어서 냉장고에 보관 (그냥 두면 말라 비틀어짐)

양념장(간장 고추가루 매실액 설탕 마늘) 과 양파 상추를 넣어서.. 막걸리 한 잔 했습니다~~^.^

 

 

 

막걸리는 두 병인데..

도토리묵 안주가 바닥이 났습니다....

 

음~ 비장(?)의 안주인 ..

군고구마 냄새가 슬슬 거실에 퍼지기 시작합니다~

 

택배입니다~~~

창파 형님 께서 보내 주신 고구마 입니다.

 

 

박스 안에는 호박고구마와 밤고구마 그리고 말린 고구마까지..

형님과 형수님의 정성에 잠시 멍하니 바라만 보았습니다.

올여름 긴장마에 고구마 농사가 힘드셨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물은 "그냥" 주고 "그냥" 받는 것이라고 합니다.

의미를 부여하는 순간 "뇌물" 이 된다고는 하지만..

고구마 한 박스에 의미를 부여한다고 해서 과연 "뇌물"이 될까요?

 

창파 형님 !

고구마 잘 먹고 .... 살 많이 찌겠습니다~~^.^

늘 받기만 하는 철부지 아우 입니다....

 

 

 

 

 

 

Comments

  • 와~~~완전 건강식 최고예요

  • 하마 2020.10.31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지널 슬로푸드를 해드셨습니다. 탱글탱글 식감이 기막혔을것같네요.^^
    조금 아쉬운듯 드셔서 더욱 맛있으셨나 봅니다. 아무생각없이 먹던 도토리묵도 저런 어려운 과정을 거친다니
    다음부턴 쉽게 생각안할것 같습니다. 저녁 먹은지 얼마 안되었는데도 사진보니 침이 꿀떡입니다..
    우리 선호가 고구마에 김치를 언져서 먹어보고 싶답니다. 응답하라 시리즈 드라마에서 그렇게 먹는걸 봤다나요.
    어렸을때 그렇게 먹어보라고 해도 안먹던 녀석이 ㅎㅎㅎ
    어젠 술 안주삼아 밤고구마를 날로 까먹었으니 낼은 꿀고구마를 삶아 김치언져서 가족이 모여앉아 먹어볼생각입니다.
    소중한 자식처럼 키웠을 고구마 맛나게 먹겠습니다.;)

    • 도토리묵 만드는 과정을 글로 옮겨 보았습니다.
      솔직히 요즘 도토리 가루가 위생적으로 나오는 게 많아서..
      가루만 사다가 만들어서 드시면 안심하고 맛나게 드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의젓해진 선호 군... 몇 년만 있음..선호와 함께 막걸리 한 잔 드시겠군요...^^
      참.. 세월이 무상이라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창파 형님 덕분에 겨울간식 거리는 넉넉합니다~^.^

  • 오늘 쏭빠님의 도토리묵 만드는 내용을 보면서....
    어디 헛점이 보이면 한두마디 거들려고 하였었는데
    이건 제가 알고 있던 것 이상의 자세한 방법에 역시 쏭빠님이네 하며
    바로 꼬리를 내립니다...
    저희도 몇년전까지는 도토리도 몇번은 줏어다 묵을 쑤어 먹더니
    이제 집사람이 꾀가 나는지 도토리묵 만드는 것과는 인연을 끊었나 봅니다.
    제가 봐도 제일 손이 많이 가는 부분이 겉껍질을 벗기는 것...
    만들줄은 모르지만 보는 것만으로도 입맛을 기억하는
    저의 평가로 잘 만드신 도토리묵이고 맛나게 보입니다.

    고구마 이야기에는 댓글을 올리기가 거시기합니다만....
    고구마밭은 집사람과 동네 아주머니 두어분이 함께 짓는 밭이라
    저는 밭에 통 안가고 캘때만 조금 가서 거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올해 긴장마와 때로는 많은비가 오는날도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배수가 잘 안되였나 봅니다.
    때문에 작황과 색갈이...
    진작에 보내드리려고 하였다가 이왕이면 말랭이도 만들어 함께 보내드리려고 하다 보니 캔지 한참후가 되였습니다.
    그래도 잘 드시겠다는 감사인사에 기분이 아주 좋습니다.
    고구마종류는 밤고구마와 꿀고구마(예전에 물고구마...)입니다.
    자랑할집이 여럿이다 보니 넉넉하게 보내드리지도 못하고
    이렇게 인사를 받으려니 조금 부끄럽습니다.......^^

    • 워낙 소량이라서 많이 힘들지는 않았지만..
      물에 불리고 수시로 물을 갈아주고..
      잘마른 껍질을 벗기고.. 쉬운 것 같지만..
      정말 손이 많이가서 예 전에 얻어 먹었던 도토리묵이 너무 감사할 정도 였습니다.
      지금도 솔직히 형님댁에 친구분들 오신다는 글을 읽으면..
      제일 먼저 생각이 나는 게... 아이구~ 형수님 또 힘드시겠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저도 고구마를 키우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코딱지 만한 텃밭이라서 엄두가 안나서 바로 포기를 했습니다 ^^
      보내주신 고구마를 사진을 찍어서 딸들에게 보냈더니 큰 딸이 하는 말...
      "아빠 ! 고구마 말린거 예서가 좋아하는데용~^^ " 월요일에 예서에게 보내주려고 합니다.. ㅎ
      형님 덕분에 저도 저지만.. 울 공주님 맛나게 먹일 생각에 너무 행복합니다.
      형님 고맙습니다 ~~~ ^.^

  • 저희 서부갱남에서는 꿀빰이란게 있고 도토리란게 있는데..
    꿀빰은 위의 사진에 나와 있는 둥글게 생긴 것이고
    도토리는 꿀빰 크기의 반 정도 되면서 길쭉하게 생긴 거..
    맛은 도토리가 배 정도 좋습니다.
    크기가 적어 일반 음식점에서는 전혀 취급 안하고 시골에 계시는 분들이 지 먹을꺼 조금씩 하는 편입니다.
    우리도 시골에 널린게 꿀빰이라 맘만 먹고 주울려면 하루에 한말 정도는 주울 수 있는데
    엄마께서 주워 놓은 것이나 가을에 송이따러 가서 주워와서
    해마다 한번 정도는 해 먹는데 말씀대로 가루로 만들어 놓고
    쉬엄쉬엄 먹는답니다.
    저는 별로 좋아하지 않아 딱 한번만 젓가락질 합니다.ㅎ
    제가 알기로는 말려서 방앗간에 가져가면 껍데기는 알아서 쉽사리 제거 되는 것으로 들었습니다.(우리 동네만 그런가??)
    주워 오신 도토리 보니 안에 벌거지(바구미) 좀 들어있는것도 보이는데
    뭐 모르고 드셨으면 약입니다.ㅎ
    창파형님께서는 제가 알기로는 형수님과 두 분이 드시는 것보다 주위에 나눠 주시는게 휠씬 많다고 느껴 집니다.
    그것도 최고 좋은 것만 남들께 주시고..
    쏭빠님께서 도토리묵을 만들어 안주로 하시는 걸 보니.
    다음번에는 집에서 막걸리 담가 드시는 레시피가 올라 올때도 머잖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아 ~ 도토리 종류가 여러 종류가 있다는 건 어설프게 알고는 있었는데..
      종류별로 맛이 다르다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도토리묵을 따뜻한 밥에 양념을 잘 비벼서 먹은면 정말 맛있는데..
      다음에는 어머님 노고를 생각 하셔서 그렇게 드셔 보시기를 바랍니다~^^
      형님, 형수님 성의가 듬뿍 담긴 박스를 ..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늘 받기만 해서 너무 염치가 없습니다....
      아니... 두가님 어떻게 ??
      동네 어르신 께서 동동주 담그는 법 알려 준다고 하셨는데... ㅋ

  • 어머머....저는 정~말 도토리 묵을 좋아 한답니다.
    우리가 사는곳에 산책길에 도토리가 지천인데 만들 엄두가 안나서 그냥 지나치는데...정말 솜씨가 좋으시네요.

    귀한 선물을 받으셔서 엄청 행복 하시겠어요.
    넘치는 정이 느껴집니다.

    • 따뜻한 흰밥에 양념을 잘 버무려서 비벼 먹으면 꿀맛입니다~^^
      솜씨가 좋은 건 아닙니다.. 인터넷에 만드는 방법이 잘 나와서 따라 했습니다.
      네...말씀처럼 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성의가 가득한 귀한 선물을... ^^

  • 도도리 묵을 직접만드시다니 대단하셔요~
    너무 맛있겠네요^^

    • 제가 좀 생각없이 일을 만드는 편 입니다 ~^^
      탱글탱글 정말 맛있습니다.
      도토리 가루를 사다가 만들면 쉽습니다.

  • 세이지 2020.11.01 0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 도토리묵 만들 생각을 하시다니~
    너무나 맛나게 보입니다.
    저도 어릴 적 시골에서 엄마가 해주시던 맛이 생각나
    어쩌다 식당이나 사 먹는 건 어쩐지 그 맛이 안나서 안타까웠는데
    저도 한 번 만들어 보아야겠습니다.
    추석에 오빠 산소에 갔다가 꿀밤이 쫙 깔려 있어 주워다 말려 놓고
    저걸 어쩌나 볼 때마다 그러고만 있는데.....
    실패하지 않기를 빌어 주세요.
    난로 설치한 쏭빠님께 꼭 필요한 고구마
    지구별 가족님들 참 다정도하십니다.

    • 도토리 가루 만드는 과정을 대충은 알았지만, 실제로 해보니 손이 너무 많이 가서 또 다시 할 엄두는 안 납니다.
      묵을 식혀서 도마 위에 놓았는데.. 어찌나 탱글탱글 한지..
      주부 9단이신 세이지님 께서 실패를 하실 확율은 제로 입니다~^^
      솔직히 여기저기 자랑도 많이 했습니다.
      예전에도 창파 형님께서 직접 만드신 곶감도 보내 주셨습니다.
      늘 받기만 하는 철부지 아우 입니다~

  • 도토리묵 쉽지 않을텐데 대단하세요!구독하고 좋아요 누르고 가요!자주소통해요♡

  • 도토리묵을 직접 만드셨다니 존경스럽게 보입니다...ㅎㅎ
    저는 늘 어머니께서 해주시는걸 낼름 받아먹기만 하는데...ㅎㅎ
    아...올해는 고구마 농사가 완전 흉년이라 가격도 비싸다고 하던데...뇌물이 맞을듯...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