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전쟁이었던 '나무 물통 전쟁(The War of the Oaken Bucket)'

 

대개의 전쟁은 종교 아니면 이념적인 갈등으로 인하여 발생하게 되는데 간혹 말도 안되는 어리석은 전쟁도 생긴답니다.

그 중 '나무 물통 전쟁(The War of the Oaken Bucket)'이라는 것이 있었는데 이 세상에서 생긴 전쟁 중에서 가장 어처구니 없고 어리석은 전쟁으로 기록되기도 한답니다.

 

때는 1325년,

지금은 이탈리아에 통일 됬지만 그 시절에는 지방 자치도시였던 볼로냐(Bologna)에 모데나(Modena)라는 두 도시가 있었답니다.

라이벌 관계로 이것 저것 대립이 조금 있는 사이였구요.

어느날 모데나 병사들이 볼로냐에 들어와 도시 중심에 있던 우물에서 물을 긷는데 사용하는 자작나무로 만든 갈색 두레박 물통을 훔쳐 갔습니다.

거의 장난 반, 모욕 반 수준이었지요.

그 물통은 역사적인 가치나 감상적인 가치가 전혀 없는 아주 평범한 물통이었답니다.

 

이에 볼로냐 주민들이 물동이를 돌려 달라고 했고 이를 거절하면서 자존심이 상한 볼로냐 주민들이 격분하여 전쟁을 선포한 것입니다. 볼로냐는 30,000명의 보병과 2,000명 기병을 소집하여 적진으로 행군하였고 이에 맞서 모데나는 긴급 비상소집으로 5,000명의 보병과 2,000명의 기병으로 맞대응을 하였는데 ...

6:1의 전쟁에서 모데나는 대패했지만 이 과정에서 뒤로 돌아가서 다시 볼로냐에 들어가 외곽의 우물에 있는 두레박을 훔쳐 볼로냐에 엄청난 모욕감을 주게 됩니다.

 

암튼 뒷편의 이야기도 상당히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지만 생략하고...

이렇게 우물의 양동이 하나로 시작된 전쟁은 무려 12년 동안이나 이어져 우스광스럽고 어이없는 전쟁에서 무려 2000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결과는 어찌되었나구요?

양측은 결국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모데나는 선의의 표시로 볼로냐 점령시 가져온 노획물들을 돌려주었는데 그 두레박은 결국 돌려주지 않았답니다.

오늘날까지 모데나(Modena)시는 Torre della Ghirlandina의 지하에 그것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데나 시청에서 원본 통의 복제품을 전시하고 있는데 코로나 끝나고 유럽여행이 가능하면 한번 가서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12년 전쟁을 하게 만든 그 두레박입니다.

 

 

 

Comments

  • 아무리 장난이라고 훔쳤으면 절도인데..
    두레박이 뭐라고..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2,000명 이라는 소중한 인명을 잃다니..
    볼로냐 주민들이 모데나 주민들에게 이렇게 했음 좋아을텐데..

    "모데나 주민들아 ! 두레박을 훔쳐 갈 정도로 사는 게 힘드냐 ? "
    "앞으로는 비겁하게 훔쳐가지 말고 달라고 해라~ 두레박 10개 줄테니.." ~^^

    이 전쟁 뿐만 아니라.. 나라와 나라 간에도..개인과 개인간에도..
    얄량하지만 지키고 싶은 자존심 때문에 심하게는 목숨을 잃는 경우가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바로 옆나라 사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전쟁을 일으키고.. 금수만도 못 한짓 해놓고.. 그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사과도 할 용기가 없는 쫌팽이들..
    오늘 뉴스를 보니 보상 판결로 쫌팽이들이 말들이 많은 모양입니다.
    잠깐 좀 다녀 오겠습니다... 저 두레박으로 쫌팽이들 멀통 한 번 때려 주고 오겠습니다~~^.^

    • 대개의 전쟁이란게 종교적인 문제가 많고 그 다음이 이념적 문제인데 ...
      우리나라도 참 어리석은 전쟁을 한것이 아닐까 생각하여 봅니다.
      두레박 하나 가지고 자존심과 모욕을 연결하여 싸운 이 두 도시의 황당함은 아마도 두고두고 회자가 될 것 같구요.
      내분적인 문제를 외적으로 풀려고 우리나라를 침략한 토요토미히데요시의 야욕과 대륙을 지나가는 길목을 열어 달라는 황당한 내용으로 우리나라를 점령한 나쁜넘들.. 결국 힘 없어서 긴 시간동안 억눌려 살았던 우리의 허약함은..
      지금 생각하면 그저 분하고 억울할 뿐입니다.
      야마오카 소하치의 대망이란 소설을 참 재미있게 읽었는데 혹시 시간 되시면 쏭빠님께서도 꼭 한번 읽어 보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임진왜란과 일제 강점기..
      우리와 그들의 현재 관계..
      그리고 세월이 더 흘러서..
      앞으로 우리가 그들을 지배를 하는 시기도 오지 않을까 기대를 하여 봅니다.
      그때 두레박으로 대갈빡 한대 갈기시길 바랍니다.^^

  • 그래서 개인 개인들도 이런저런 별거 아닌걸로 감정 상하고 다투게 되는게 아닌가 싶읍니다.
    인간이 가진 감정 이란게 참으로 묘하네요.

    • 부부간이나 이웃간, 또는 살아가면서 만나는 사람간의 다툼, 그리고 전쟁도 ..
      참 알고면 하나의 입사귀같은 보잘것 없는 원인이 이유인게 많은듯 합니다.
      참을 인 석자면 죽은 사람도 살린다는데...ㅎ^^

  • 하마 2021.01.09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얻어터질거면서 까불었네요. 그래도 끝까지 돌려주지 않았다니
    그 사람들도 참 어지간합니다.ㅎㅎㅎ
    그렇습니다. 주차문제, 층간소음, 비매너 운전등
    사소한 일부터 시작해서 일어난 싸움이 결국 목숨까지 잃는 결과를 낳기도 하죠.
    별것도 아닌 두레박이 만든 12년 싸움에서 그들이 얻은건 뭔가요. 평화협정을 맺었다고는 하나
    그들의 마음에 상처는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듯합니다.
    오늘 아침도 매우 춥네요. 주간근무 끝마치고 집에서 여유로운 토욜 아침을 즐기고 있습니다. 편한 주말 되세요.~~~;)

    • 그넘이 그넘이고 .. 비슷한 넘들 같습니다.
      결국 두레방은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고 ..
      머 자랑이라고 그걸 복제를 하여 시청에도 보관을 하고.
      삼일정도 추위가 완전 매섭습니다.
      오늘 전북 장수에 갔는데 기온이 영하 21도..
      암튼 지방의 여러도시에서 최저기온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 중입니다.
      하마님께서도 추위에 건강 유의 하시길 바랍니다.^^

  • 늘 이런글을 볼때는 마음을 다잡습니다만...
    작심삼일에 언행일치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 제가 떠오릅니다.
    성격이 모나다 보니 참을때는 참어야 되는데
    그걸 제대로 못참고 멱살잡이까지는 않갔지만
    종종 언성을 높였던 경우가 이리 이사를 온후에 두어번 있었습니다.
    그것도 아주 단순한 길가 주차문제로 상대가 바로 미안함을 표시하지 않었다는 이유입니다.
    어제 운동길에서도 커다란 개의 목줄 때문에....
    그러나 한해 두해 조금씩 마음을 다잡는 덕분에 어제도 그냥 참고 지나쳤고
    집에 돌아와 그이야기를 집사람에게 해주면서 참은 것을 은근히...

    오늘 아래댓글중에 대망이야기가 나오니 갑자기 저도 그 소설을 보고싶습니다.
    그때 그시절 책을 조금 많이 본다는 친구가 자랑하듯이 한 책중에 하나가 바로 대망입니다.
    그때 저로서는 그렇게 이야기가 긴 대하 소설을 사볼 엄두도 못내고...
    기회가 되도 볼 생각을 못하였는데 오늘 아우님의 추천을 보니 갑자기 더 욕심이 생김니다.
    그 친구가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 그당시에는 도쿠가와 이에야스라는 말보다는
    덕천가강이라고 불리여졌고 그래서 그 인물이 어쩌구 저쩌구....
    그시절에 저도 대망정도는 읽어 보았어야 되는데 말입니다.
    읍내도서관을 가면 대망이 짝 꽂혀 있는 것을 보고는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읍내도서관이 얼마전부터 또 코로나가 심해진 까닭에 문을 닫고 있는데
    다시 문을 열면 대망을 꼭 빌려다 볼 생각입니다.
    제가 본 일본 소설중에 기억에 남고 있는 책은
    고미가와 준페이(五味川純平)의 "인간의조건" 그때도 고미가와 준페이라는 이름보다는
    오미천순평의 인간의조건이라고 말을 하였던 기억입니다.
    지금은 이름 그대로 부르는 것이 정상이지만
    그때는 훈독으로 불리던 시절이라 도요토미 히데요시 마져도 豊臣秀吉이라고 했던 것이 생각이 나서 주절거려봅니다........^^

    • 가끔 김여사와 투닥투닥 하다가..
      어떤때는 분명 제가 뭘 잘해서 승기를 잡고 싸우고 있는데 한참 전쟁 중에 머 땜에 싸우고 있는지를 깜빡 잊어 버릴때가 있습니다.
      그게 생각이 나지 않아 결국 패자가 되는 경우가 있어..
      요즘은 전투에 임하기 전에 내용을 두세번 복습한 뒤 부부싸움도 하곤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백전백패.
      이긴들 뭐 하나 얻는것 하나도 없지만요ㅎ
      아이들이 우리집으로 떼로 몰려와서 늘 아랫집에 미안하여 언제 쳐들어와 시비나 걸지 않을까 조마조마하다가 지난 크리스마스때 조그만 선물을 사 들고 담이와 담이 엄마가 내려가서 전해주니 오히려 더 고맙다며 아무 걱정말라고 하면서 아이들 용돈은 만원씩 얻어 왔더군요.
      참 이웃도 잘 만나야 되겠다는 생각을 하구요.
      읍내 도서관에 있는 대망을 보시게 되면 아마도 한두권 정도는 조금 힘들게 읽어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워낙에 등장인물이 많고 또 옛날 일본식 이름이라 ..
      그렇지만 대략 그 뒤부터는 잠자기 틀렸습니다.
      제가 처음 읽은것은 1975년판 상하 두칸으로 세로줄로 된 책이었습니다.
      지금도 보관하고 있구요. 20권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 뒤 읽기 좋게 나온 개정판을 한번 더 봤는데 휠씬 수월하게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박경리의 토지.
      일본에서는 소하치의 대망..
      그렇게 비교하고 싶습니다.^^

  • 세이지 2021.01.09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목사 부부가
    치약 위에서 부터 짜 쓴다고 다투다가
    이혼했다는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저도 가끔 상상도 못한 일로 태클 당하는 경우가 있는데
    비교적 잘 피했다는 생각도 듭니다.
    적어도 여기 오시는 분들은 '두레박' 때문에 싸우지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문의
    다른 사이트는 안 그런데 두가님 스토리에선 닉네임이 지워지지 않네요.
    인터넷 옵션에서 열어본 파일 삭제하면 지워져야 하는데 그게 안 되어서요.

    • 목사님께서는 다음부터 치약을 짤때는 주뎅이 막아 놓고 뒤를 열어서 짜 쓰시믄 평소 습관대로 되어 별 문제가 없을것 같네유..
      근데 벌써 이혼 해 버렸네유.
      지혜로우신 세이지님께서는 전혀 싸울일이 없을것 같구요.
      문의로 적어 두신 글은,
      열어 본 페이지를 삭제하는 내용으로 이해 되는데 맞는지요?
      컴의 사양이나 브라우저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대개 사용하는 익스플로러라고 보면,
      좌측 보기 -탐색기표시줄에서 열어본 ㅍ이지 목록 확인 후 삭제하셔도 될것 같고
      도구 인터넷옵션에서 일반-삭제 클릭하여 내가 지우고 싶은 항목만 선택하여 지우면 될것 같습니다.
      제가 엉뚱하게 알아 들었으면 한번 더 설명 부탁드리구요.^^

  • 정말 말도 안되는 일로 전쟁이 일어났다니...ㅎ
    것도 12년 동안에 무려 2,000여명의 전사자가지...
    하여간 남의나라 물통은 절대 훔치지 말자...ㅎㅎ

    • 어지간하면 생수 사 드시고
      남의 동네 우물 두레박은 쳐다 보지도 마시길 바랍니다.
      동네 알라들 장난도 아니고
      씰데없이 사람만 희생이 되어
      아무 관련도 없는 제 블로그에서 이렇게 마구 흉을 보고 있으니..
      그... 울매나 챙피한 일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