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유아무와 인생지한(有我無蛙 人生之恨)

 

 

有我無蛙 人生之恨 (유아무와 인생지한)

나는 있으나 개구리가 없는 게 내 인생의 한이다.

 

고려말 유명한 학자인 이규보(李奎報)선생이 몇 번의 과거에 낙방하고 초야에 묻혀서 살고 있을 때 그의 집 대문에 붙어있던 글입니다.

 

 

 

임금이 하루는 혼자 단독으로 야행 나갔다가 깊은 산중에서 날이 저물었다. ​

요행히 민가를 하나 발견하고 하루를 묵고자 청을 했지만, 집주인(이규보)이 조금 더 가면 주막이 있다고 하자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

 

그런데 그 집 대문에 붙어 있는 글이 임금을 너무나 궁금하게 만들었다. ​

有我無蛙 人生之恨??

’나는 있는데 개구리가 없는게 인생의 한이다. 도대체 개구리가 뭘까?’

나라의 임금으로서 어느 만큼 지식은 갖추고 있었기에 개구리가 뜻하는 걸 생각해 봤지만 도저히 감이 잡히지 않았다. ​

 

주막에 들러서 국밥을 한그릇 시켜먹으면서 주모에게 이규보 선생이 살고있는 외딴집에 대해서 물어보았다. ​

그는 과거에 낙방하고 마을에도 잘 안나오며 집안에서 책만 읽으면서, 살아간다는 소리를 주모로부터 들었다.

그래서 궁금증이 생긴 임금은 다시 그 집으로 가서 사정사정한 끝에, 하룻밤을 묵어갈 수가 있게 되었다. ​

임금은 잠자리에 누웠지만 집 주인의 글읽는 소리에 잠은 안오고 해서 면담을 신청했으며 그렇게도 궁금히 여겼던 '유아무와 인생지한' 이란 글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

 

옛날 노래를 아주 잘하는 꾀꼬리와 목소리가 듣기 거북한 까마귀가 살고 있었는데 하루는 꾀꼬리가 노래를 부르고 있을 때에 까마귀가 꾀꼬리한테 내기를 하자고 했다. ​

까마귀가 바로 3일 후에 두루미를 심판으로 정하여 노래시합을 하자고 했으며 꾀꼬리는 한 마디로 어이가 없었다.

노래를 잘 하기는 커녕 목소리 자체가 듣기가 무척 거북한 까마귀가, 자신에게 노래 시합을 제의하자 어의가 없었던 것이다. ​ 하지만 월등한 실력을 자신하였기에 시합에 응했으며 3일 동안 목소리를 더욱 아름답게 가꾸고자 노력했다. ​

그런데 반대로 노래시합을 제의한 까마귀는 노래 연습은 하지 않고, 자루 하나를 가지고 논두렁의 개구리를 잡으러 돌아다녔다. ​ 까마귀는 그렇게 잡은 개구리를 두루미에게 갖다주고 꾀꼬리와 까마귀의 노래 시합에서 뒤를 부탁하였던 겄이다.

약속한 3일이 다 되어서 꾀꼬리와 까마귀가 노래를 한곡씩 부르고나서 심판인 두루미의 판정만을 남겨두고 있었다. ​

꾀꼬리는 자신이 생각해 봐도 고운 목소리로 잘 불렀기에 승리를 장담했지만 결국 심판인 두루미는 까마귀의 손을 들어주었다. ​

 

이 말은 결국 이규보 선생이 임금한테 불의와 불법으로 얼룩진 나라를 비유해서 한 말이다.

이규보선생 자신이 생각해도 그의 실력이나 지식은 어디 내 놔도 안 지는데, 과거를 보면 꼭 떨어진다는 것이다. ​

돈없고 정승의 자식이 아니란 이유로 자신은 노래를 잘 부르는 꾀꼬리와 같은 입장이지만 ​ 까마귀가 두루미한테 상납한 개구리와 같은 뒷거래가 없었기에 과거에 번번히 낙방하여 초야에 묻혀 살고 있다고...

 

그 말을 들은 임금은 이규보 선생의 품격이나 지식이 고상하였기에, 자신도 과거에 여러 번 낙방하고 전국을 떠도는 떠돌이인데 ​ 며칠 후에 임시로 과거가 있다해서 한양으로 올라가는 중이라고, 거짓말을 하고는 궁궐에 들어와 임시 과거를 열 것을 명하였다.

과거를 보는 날에 이규보 선생도 뜰에서 다른 사람들과 같이 준비하고 있을 때에 시험관이 내걸은 과거 시제가 '有我無蛙 人生之恨(유아무와 인생지한)'이란 여덟자였다고 한다. ​

다른 사람들은 모두 그게 무엇을 뜻하는 지를 생각하고 있을 때 이규보 선생은 임금이 있는 곳을 향해 큰절을 올리고 답을 적어 장원급제 했으며 차후에 유명한 학자가 되었다고 한다.

 

 

이규보(李奎報)의 본명은 이인저(李仁氐), 고려 중기의 학자이자 대표적인 문장가로서 아주 총명했다고 하는데 20살이 되기전 과거시험에서 내리 3번이나 낙방을 한 후 그 뒤 22살때 4번째 과거를 보게 도히었는데 전날 밤 꿈에 하늘의 별 중에서 문운(文運)을 관장하는 별인 규성(奎星)외 화신이 나타나 합격할 것을 알려줬다고 합니다.

이 시험에서 장원을 하여 규성이 알려주었다고 하여 이름을 규보라고 바꾸었다고 합니다.

저서로는 동국이상국집이 유명합니다.

위의 전설은 아마 이런 연유로 탄생이 된게 아닌가 추측이 되네요. 

 

이규보의 시 중에는 다음과 같이 재미있고 의미있는 것도 있답니다.

 

詠井中月(영정중월, 샘 속의 달을 노래하다)

 

山僧貪月色(산승탐월색)

幷汲一甁中(병급일병중)

到寺方應覺(도사방응각)

甁傾月亦空(병경월역공)

 

산승이 달빛을 탐내

병 속에 물과 달을 함께 길었네

절에 돌아와 비로소 깨달으리

병을 기울이면 달도 따라 비는 것을

 

 

이규보의 영정(최광수 화백 작품)

 

유아무와 인생지한(有我無蛙 人生之恨)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