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일주일에 술을 딱 3일만 먹기로 아내 順과 전격 합의를 하였습니다.

대신 주말이나 휴일, 국경일 등은 예외로 하기로 하구요.

술이라야 막걸리 하루 한 병인데,

술잔을 입에 갇다 대면 곁눈으로 쳐다보는 눈초리에 술맛이 살짝 가버려 크게 양보를 한 것입니다.

 

어제는 입주(入酒)가 가능한 날..

술은 음식을 마구 먹고 나서 마시면 별맛이 없답니다.

식전 빈속에 한잔 탁 들이키면 그야말로 천상의 불로주..

 

"캭!! 모처럼 마셨더니 정말 맛나네." 했더니..

어이 없다는 듯이 쳐다보네요.

청산도 놀러 가서 3일 밤낮으로 취해 있다가 돌아와서 겨우 하루 건너뛰고 마신 거 아니냐며 튕겨 말하길래..

 

"그래도~"

하고 말았네요.

 

 

 

 

 

 

 

태그

Comment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8,160,658
Today
1,819
Yesterday
2,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