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일자: 4월 29일

 

절친 꺽다리 녀석에게 가야산을 쉽게 오를 수 있는 최단 코스가 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확인 요청을 받고 등산복만 입고 길을 나섭니다.

 

저와 함께 관악산, 북한산 외 서울 근교 등산을 즐기던 그 친구는..

3년 전 양쪽 무릎 수술 후 산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하여 (속된 표현으로.. 날로 먹는 산행) 가야산 최단 코스 정보를 확인을 하니..

정상 근처까지 차량으로 오를 수 있다고 하여 확인 차 다녀왔습니다.

 

[가야산 다음 백과 자료 인용]

 

가야산은 충청남도 북부지방을 북·남 방향으로 뻗어 있는 소규모 가야산맥에 속하며,

규모는 작지만 주변에 많은 문화유적을 간직한 명산이다.

가야산의 높이는 678m이고, 주봉인 가야봉을 중심으로

원효봉(元曉峰, 605m), 석문봉(石門峰, 653m), 옥양봉(玉洋峰, 593m) 등의 봉우리가 있다.

신라 때는 가야 산사를 짓고 중사(中祀:나라에서 지내던 제사의 하나)로 제사를 지냈으며

조선시대까지도 덕산 현감이 봄, 가을로 고을 관원을 시켜 제를 올렸던 곳으로,

능선을 따라 피어있는 진달래와 억새풀 등 경치가 수려하다.

가야산(伽倻山)은 충남 서산시 운산면과 해미면, 예산군 덕산면 경계에 있는 산이다.

서산에서는 물론 충남의 서부 지역에서 제일 높은 산이다.

 

지도

산행기록

1차: 가야산 주차장-관음전-옥양봉-석문봉-가야봉 원효암

2차: 가야산 주차장-석문봉-가야봉-원효암

3차: 가야산 주차장-석문봉-가야봉-원효암

4차: 정일 연수원(차량)-KT 송신탑-가야봉-석문봉-원위치

 

출발 전에 정일 연수원을 입력 후 소요시간을 확인하니 약 30 분 소요.

카메라 배터리와 스마트 폰 배터리도 확인~^.^

 

정일 연수원으로 오르는 길 입구

 

임도길로 계속 올라가야 합니다.

(겨울 차량 운행은 위험합니다)

3차 산행 시 이 곳에서(헬기장) 좌측으로 하산을 했어야 했는데..

계속 직진 하산하여 무척 고생을 한 기억이 납니다.

 

송신탑까지 차로 가기는 그렇고 해서 산불감시 초소 근처에 주차

상가 저수지가 보입니다.

차에서 내리니 습한 공기와 세찬 바람이 붑니다... 춥습니다..

반팔에 바람막이뿐..

 

 

 

 

 

 

비가 올 것 같은 느낌이~

 

주변 전망이 갑자기 어두워집니다.

 

송신탑 도착  우측으로 내려가야 합니다.

 

약 10분 만에 가야봉 도착~^.^

엊그제 군인 아저씨처럼 짧게 이발을~ 충성!

석문봉 1.48Km.. 

옥양봉에서 가야봉까지 멋진 능선길을 걸었던 추억이.. 

(아래 사진은 지난번 산행 중 찍은 석문봉 사진입니다)

1

2

세차게 불어 오는 바람에 빗기운이 확 연하 게 느껴집니다.

 

 

잠시 뒤를..

 

잉??  빈 배낭에 모자도 안 쓰고 왔는데..

일단은~~ 최단 코스 확인을 했으니.. 원위치합니다.

 

 

아슬아슬하게 붙어 있는 바위..

더 자세히 찍으려고 했다가... 아찔~~

 

원위치~

가야산 정상석은 2개(예산, 서산)입니다.

 

나 홀로이면서 웬 산우회??.. ^^

 

 

민들레

꽃받침이 바나나 껍질 깐 듯 뒤로 젖혀져 있으면 서양민들레입니다.

토종 민들레도 노란 꽃이 있다고 합니다.

요렇게 감싸고 있으면 토종민들레

날씨가 화창해집니다....

아쉽지만 다음 주에 또 방문을 하니..아쉬움을 접습니다. 

가야산 종주 시 하산은 헬기장에 안내문이 있는 곳으로 하산을 하셔야 합니다.

 

3번이나 다녀온 가야산을 이렇게 쉽게 오를 수 있는 줄 몰랐습니다.

물론 산행을 즐기시는 분들에게는 추천을 드릴 수는 없지만..

가야산 능선길처럼 멋진 능선길은 걷고는 싶은데 체력이나 관절이 안 좋으신 분들에게는 추천을 드립니다.

 

정일 연수원-KT 송신탑(주차)-가야봉-석문봉이나 옥양봉에서 하산을 하시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5.01 23:0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 근간 몇일 날씨가 오락가락 합니다.
    산중 차가운 날씨에 비까지 살짝 뿌려 감기에 걸리지 않으셨는지요?
    쉬운 산행이지만 멋진 가야산 능선자락이 한눈에 보여져 시원함이 가득 느껴 집니다.
    머리를 짧게 쌈빡하게 하셔서 거의 청년 같습니다.
    다음에 조망이 탁 트이고 날씨가 좋을때 다시 가셔서 더욱 멋진 풍경 보여 주시길 바랍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02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상에서 추워서 약간 떨었습니다~^.^
      늘 배낭에 우비를 가지고 다녔는데.. 이 날은 임도길 확인만 하려고 배낭없이 산행을 했습니다.
      이발을 자주 하기 귀찮아서..ㅋ
      다음 산행 시 멋진 풍경 담아 오겠습니다~~

  2. 2021.05.02 00:56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법 추운날씨 였던거처럼 보입니다.
    쉬운 산행 코스 선호 하네요.

  3. 2021.05.02 08:5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한번도 간적없는 가야산인데요. 짧은 코스면 선호맘도 함께 할수있을것같습니다.
    동서양의 민들레 특징이 있었군요. 또하나 배웁니다.^^*
    어제 비가 온뒤 오늘 날씨가 그야말로 끝내줍니다. 어디로든 가고 싶은데.... 출근했습니다.ㅠㅠ
    가야산 최단구간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02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럿이서 가면 좋은 코스입니다.
      문제는 한분께서 희생(?) 하셔서 차량을 이용하여 송신탑 까지 오르신 후 가야산 주차장에서 기다려 주시면 굿~^.^
      언제 한번 막걸리 잔뜩 챙겨서 선호맘님 모시고 갑시다~~^.^

  4. 2021.05.02 11:1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화무쌍한 요즘날씨에 산행을 하시면서 얇은 반팔과 바람막이뿐이라는
    이야기에 평소의 쏭빠님과 다른 행차에 고개를 갸웃해봅니다.
    요즘이 아침 일찍 집떠날때 복장이 제일 신경쓰이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부터부터 침대 전기를 끄고 잣는데 어젯밤에는 켜놓고 자고
    아침에 일어나서도 방에 난방을 할 정도로 기온이 오르락내리락하더군요.
    사진만 보아도 햇살없이 으시시한 날씨로 보이니 더욱 그랬을 듯 싶습니다.
    선그라스가 그럴듯하게 어울리는 쏭빠님이나 다른 모든분들...
    그것을 낀 것이 폼나보여 저도 덩달이로 한번 껴볼까 해도
    늘 어색하고 시야마져도 불편하게 느끼는 영원한 촌놈은 한동안에 한번씩 렌즈만 딱는 걸로~~ㅠ
    노란색이든 힌색이든...
    저 민들레가 잔듸밭이나 집주위에 꽃이 너무 많이 피여있어
    얼마만에 한번씩 바람에 날리기전에(그러면 풀 뽑는일이 줄을줄 알고..)
    모조리 꺽어 맨홀구멍에 버리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02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날은 산행을 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임도길만 확인하고 오려고 했는데.. 능선길을 바라보니 갑자기 욕심이 생겨서..
      저도 요 며칠 화목난로에 불을 피우고 잤습니다.
      (선그라스는 사진 찍을때만 씁니다~^.^)
      민들레는 꽃 잎 뿌리 모두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5. 2021.05.03 02:18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할 수 있는 산행에 슬며시 관심이 가는 걸 보니
    저도 이제 어쩔 수없이 무릎에 자신이 없나 봅니다.
    가볍게 산행하고 멋진 조망은 마음껏 즐기고 솔깃합니다.
    저도 임도로 산 꼭대기까지 올라가는 합천 오도산에 자주 갔습니다.
    운이 좋으면 운해가 산을 타고 넘는 풍경도 볼 수 있었거든요.
    특히 여름에 가면 기온 차이가 많아서 시원하게 있다가 올 수 있고요.
    산에 갈 때는 물과 보온용 옷은 꼭 챙기셔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03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중한 무릎은 아껴야 하는데..가끔 무리하 산행을 합니다.
      저도 요즘은 정상을 고집하던 산행 버릇을 내려 놓고 경치 좋은 곳에서 쉬었다가 내려 오기도 합니다.
      네~ 배낭에는 우비와 장갑 보온병을 늘 넣어 두는데..이 날은 배낭을 놓고 다녀 왔습니다~^.^

  6. 2021.05.03 11:58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산의 가야산이 암릉과 산세가 좋다고 해서 벼르고 있는데 차도가 있군요...ㅎ
    정말이지 저정도에 가야산 정상을 오르셨다니 날로드신게 맞습니다...ㅎㅎ
    날씨만 좋았더라면 더 멋진 풍광을 만나셨을텐데 그게 좀 아쉬웠겠는데요 ? ㅎㅎ
    하긴 조만간 다시 다녀오신다니 그땐 제대로 된 산행을 하시겠죠 ? ㅎㅎ
    스포츠머리...젊게 보여서 아주 멋집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03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나이님은 주차장-옥양봉-석문봉-가야봉 코스를 추천을 드립니다.
      오르는 구간은 약간 힘은 들지만, 능선길은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는 구간입니다.
      친구 녀석과 가야산행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이발을 자주 하기 싫어서 짧게 다듬었습니다~~^.^

prev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65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